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 류시화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 류시화

poemlove 10 24255
저자 : 류시화     시집명 :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출판(발표)연도 :     출판사 :
외눈박이 물고기처럼 살고 싶다
외눈박이 물고기처럼
사랑하고 싶다
두눈박이 물고기처럼 세상을 살기 위해
평생을 두 마리가 함께 붙어 다녔다는
외눈박이 물고기 비목처럼
사랑하고 싶다

우리에게 시간은 충분했다 그러나
우리는 그만큼 사랑하지 않았을 뿐
외눈박이 물고기처럼
그렇게 살고 싶다
혼자 있으면
그 혼자 있음이 금방 들켜 버리는
외눈박이 물고기 비목처럼
목숨을 다해 사랑하고 싶다

* 비목 - 당나라 시인 노조린의 시에 나오는 물고기
10 Comments
이병두 2005.01.29 13:55  
몇 해전 사랑했던 여인이 저에게 들려 주었던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입니다. 그녀는 지금 저에 곁에 없지만 이시는 아직 제가슴 한구석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어디엔가 있을 그녀... 한번도 사랑한다고 말하지 않았던 나지만 그때 만큼은 사랑했나 봅니다.외눈박이가 되어버린 지금 사랑의 의미 보다는 그리움이 남는지 모르겠습니다.추운겨울 그녀가 외눈박이가 아니였으면 합니다.
Jujubedell 2005.04.20 04:54  
'목숨을 다해 사랑하고 싶다'와 
'목숨을 다해 사랑하겠다' 그리고 '목숨을 다해 사랑하고 있다'는 다르겠지요
그 거리가 얼마나 될까요
'싶다'가 '하겠다'로 바뀌는 데에 몇 겁이 걸리고
'하겠다'가 '하고 있다'로 바뀌는 데에는 또 몇 겁이 걸릴지요
희망사항이 의지로 바뀌고 의지가 현실로 실천 될 때 까지 걸리는 시간
축지법을 써서라도 대폭 줄이셔요
최미순 2005.12.01 11:08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해 보고 싶네요
제가 좋아하는 시중 하나입니다
물망초 2006.06.06 16:17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넘 안타깝네요.
독립군 2006.06.25 21:31  
외눈박이물고기는 눈이 하나라서 둘이 다닌다는 것이 사랑을 위해서가 아니라
필요에 의해서라고 보입니다.
진정 좋아하고 사랑한다면 외눈박이와 두눈박이, 세눈박이가 조건이 될 수는
없다고 봅니다. 무눈박이는 그럼 누구와 사랑을 하게 되나요...
이성숙 2006.11.26 20:55  
무눈박이는 두눈박이와 사랑해야겠지요 아님 세눈박이도 조을듯.... 필에요 의한사랑이 어쩌면 더 간절할수 있습니다...불꽃같은 사랑보다 더....완전한사랑은 서로 끈임없이 노력해야 하는게 아닐까요....^^??
테오파니아 2007.01.09 17:05  
인간은 본시 완벽하지 못한 존재. 외눈박이 물고기와 같은 존재이지요.
그러나 완벽하지 못한 또다른 대상과 마음을 합하면 거의 완벽한 존재가 되는 것이지요.
하지만 마음을 합하려면 자기 희생이 필요한데 무지한 우리는 희생이 싫어서 완벽한 존재이기를 포기하지요.
부족한 인간이 보다 신다워지는 길은 희생하고 마음을 합쳐야하는데 이것을 우리는 사랑이라고 하지요...
노랑꽃향기 2007.12.20 00:39  
'목숨을 다해 사랑하고 싶다'와  '목숨을 다해 사랑하겠다' 그리고 '목숨을 다해 사랑하고 있다'....로 바뀌어 가고 있는 동안 시간은 많이 걸리지만 얼마나 행복한 시간인 지 모릅니다. 그러나 목숨을 다해 사랑했었는데...로는 바뀌지 않아야 할텐데요....
강위덕 2008.03.24 21:41  
결혼 생활 40년 꼭 나의 부부를 지칭하는 시처럼
감명으로 닥아 옵니다.
한번도 혼자 외출을 못해 보았거든요.
외도를 하다가 들키는 차원이 아니라
몸으로 정직해지는
긴장과 이완 리듬과 유동성 지속성 시선 호홉 발화
삶을 육화한 아름다움의 절정을 보고 싶은 것입니다.
외눈박기 물고기는 꼭 저와 저의 아내를 닮았습니다.
강하나 2011.01.06 23:41  
외눈박이 물고기 같은 사랑 해보고 싶네요..
참 좋은시..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6(2) 명
  • 오늘 방문자 515 명
  • 어제 방문자 1,661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553,278 명
  • 전체 게시물 174,743 개
  • 전체 댓글수 17,807 개
  • 전체 회원수 23,76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