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그토록 많은 비가 - 류시화

그토록 많은 비가 - 류시화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poemlove     날짜 : 02-08-14 16:42     조회 : 10840    
    · : 그토록 많은 비가 - 류시화
    · 저자(시인) : 류시화
    · 시집명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1
그토록 많은 비가 내렸구나
밤 사이 강물은 내 키만큼이나 불어나고
전에 없던 진흙무덤들이 산 아래 생겨났구나
풀과 나무들은 더 푸르러졌구나
집 잃은 자는
새 집을 지어야 하리라
그토록 많은 비가 내려
푸르른 힘을 몰고 어디론가 흘러갔구나
몸이 아파 누워 있는 내 머리맡에선
어느 새 이 꽃이 지고 저 꽃이
피어났구나

2
그토록 많은 비가 내리는 동안
나는 떠갈나무 아래 선 채로 몸이 뜨거웠었다
무엇이 이 곳을 지나 더 멀리 흘러갔는가
한 번은 내 삶의 저편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모든 것이 변했지만
또 하나도 변하지 않은 것이 있었다
그리고 한 번은 이보다 더 큰 떡갈나무가
밤에 비를 맞으며 내 안으로 걸어들어온 적이 있었다
그리하여 내 생각은 얼마나 더 깊어지고
떡갈나무는 얼마나 더 풍성해졌는가

3
길을 잃을 때면
달팽이의 뿔이 길을 가르쳐 주었다
때로는 빗방울이
때로는 나무 위의 낯선 새가
모두가 스승이었다
달팽이의 뿔이 가리키는 방향을 따라
나는 먼 나라 인도에도 다녀오고
그곳에선 거지와 도둑과 수도승들이
또 내게 길을 가르쳐 주었다
내가 병들어 갠지스 강가에 쓰러졌을 때
뱀 부리는 마술사가 내게 독을 먹여
삶이 환 폭의 환상임을 보여 주었다
그 이후 영원히 나는 입맛을 잃었다

4
그 때 어떤 거대한 새가 날개를 펼치고
비 속을 날아갔었다
밤이었다
내가 불을 끄고 눕자
새의 날개가 내 집 지붕을 덮어 주었다
그리고 나서도 오랫동안
비가 내렸다
나는 병이 더 깊어졌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30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799 04-11 운영자
1790 금지된 길 1  이정하 9690 08-15 poemlove
1789 우울한 하루  이정하 8274 08-15 poemlove
1788 그대에게 가자  이정하 9708 08-15 poemlove
1787 가까운 거리 (17)  이정하 33019 08-15 poemlove
1786 아무도 알지 못하지 - 이정하  이정하 9675 08-15 poemlove
1785 사랑은 - 이정하  이정하 12205 08-15 poemlove
1784 겨울 나무 (4)  이정하 12439 08-15 poemlove
1783 떠날 준비  이정하 7933 08-15 poemlove
1782 창문과 달빛 - 이정하  이정하 11916 08-15 poemlove
1781 비 오는 날 카페에서 - 이정하  이정하 10319 08-15 poemlove
1780 촛불  이정하 7830 08-15 poemlove
1779 사랑의 우화  이정하 8966 08-15 poemlove
1778 그를 만났습니다  이정하 9524 08-15 poemlove
1777 밤새 1  이정하 7858 08-15 poemlove
1776 거짓 웃음 - 이정하  이정하 11103 08-15 poemlove
1775 난 너에게  이정하 10798 08-15 poemlove
1774 참회 - 이정하  이정하 8840 08-15 poemlove
1773 가끔은 비 오는 간이역에서 은사시나무가 되고 싶었다 (4)  이정하 14704 08-15 poemlove
1772 조용히 손을 내밀었을 때  이정하 9195 08-15 poemlove
1771 빈 강에 서서 - 이정하  이정하 8585 08-15 poemlove
1770 그 저녁바다  이정하 9623 08-15 poemlove
1769 사랑한다 해도  이정하 11222 08-15 poemlove
1768 부치지 못할 편지 - 이정하  이정하 9906 08-15 poemlove
1767 내 가슴 한쪽에 - 이정하 (1)  이정하 9978 08-15 poemlove
1766 떠나는 이유  이정하 7625 08-15 poemlove
1765 섬 2 - 이정하  이정하 7914 08-15 poemlove
1764 사랑이라는 이름의 종이배  이정하 7052 08-15 poemlove
1763 진작부터 비는 내리고 있었습니다 - 이정하 (1)  이정하 11303 08-15 poemlove
1762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 이정하 (1)  이정하 17158 08-15 poemlove
1761 부끄러운 사랑 - 이정하  이정하 9281 08-15 poemlove
1760 섬 1 - 이정하  이정하 9013 08-15 poemlove
1759 새벽안개 - 이정하  이정하 9059 08-15 poemlove
1758 밤새 2  이정하 7916 08-15 poemlove
1757 사랑의 이율배반 (1)  이정하 10363 08-15 poemlove
1756 저녁길을 걸으며 - 이정하  이정하 8468 08-15 poemlove
1755 노상방료 - 원태연  원태연 8556 08-15 poemlove
1754 조기 교육 - 원태연  원태연 5506 08-15 poemlove
1753 어느 날 - 원태연  원태연 7599 08-15 poemlove
1752 쮸쮸바 - 원태연  원태연 6574 08-15 poemlove
1751 잘못된 상식들에 관하여 - 원태연  원태연 6222 08-15 poemlove
   3541  3542  3543  3544  3545  3546  3547  3548  3549  3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