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나무는 자살을 꿈꾸지 않는다 - 류시화

나무는 자살을 꿈꾸지 않는다 - 류시화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poemlove     날짜 : 02-08-14 16:44     조회 : 12420    
    · : 나무는 자살을 꿈꾸지 않는다 - 류시화
    · 저자(시인) : 류시화
    · 시집명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여기 죽은 나무가 있다
누군가 소리쳐서 뒤돌아 보니
그 곳에 내가 쓰러져 있었다
물을 주면 살아날지도 몰라
누군가 다가가서 흔들어 본다
죽은 나무는 기척이 없다
나무는 자살을 꿈꾸지 않는다
그냥 잎을 버리고
죽을 뿐이다

이준상   07-04-14 13:30
꽃다운 나이에 자살을 하는 젊은이들을 들으며 항상 마음 아파합니다. 젊다는 것은 무한한 가능성을 특권으로 가지고 있는 보배로운 기회인데 왜 그 보배로운 기회를  스스로 끊는지 안타갑습니다. 누가 삶의 존재의 존귀한 가치를 일깨워 줄 사람이 있을까요?  성경 말씀에 "천국은 침노를 당하나니 침노하는 자가 빼앗느니라"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세상의 전쟁에서는 실패라는 함정이 있으나 예수 그리스도의 세계에는 그것이 없습니다. 누구든지 믿기만 하면 구원을 얻고 하나님의 전능하신 능력의 보호를 받습니다. 세상이 어렵고 힘들다고 낙심하는 젊은이들이여 그리스도 예수를 믿음으로 영접하고 자신을 그분게 맞기고 하루하루 성실히 자기 일을 합시다, 그러면 세상의 장벅이 아무리 높고 두꺼워보여도 능히 정복할 수 있습니다. 믿음의 능력은 산을 옮기고도 남는 능력입니다.자살은 비겁한 것입니다. 묵묵히 자기 위치에서 뿌리를 내리는 나무 처럼 그렇게 삽시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30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3800 04-11 운영자
1790 금지된 길 1  이정하 9690 08-15 poemlove
1789 우울한 하루  이정하 8274 08-15 poemlove
1788 그대에게 가자  이정하 9708 08-15 poemlove
1787 가까운 거리 (17)  이정하 33019 08-15 poemlove
1786 아무도 알지 못하지 - 이정하  이정하 9675 08-15 poemlove
1785 사랑은 - 이정하  이정하 12205 08-15 poemlove
1784 겨울 나무 (4)  이정하 12439 08-15 poemlove
1783 떠날 준비  이정하 7933 08-15 poemlove
1782 창문과 달빛 - 이정하  이정하 11916 08-15 poemlove
1781 비 오는 날 카페에서 - 이정하  이정하 10319 08-15 poemlove
1780 촛불  이정하 7830 08-15 poemlove
1779 사랑의 우화  이정하 8966 08-15 poemlove
1778 그를 만났습니다  이정하 9524 08-15 poemlove
1777 밤새 1  이정하 7858 08-15 poemlove
1776 거짓 웃음 - 이정하  이정하 11103 08-15 poemlove
1775 난 너에게  이정하 10798 08-15 poemlove
1774 참회 - 이정하  이정하 8840 08-15 poemlove
1773 가끔은 비 오는 간이역에서 은사시나무가 되고 싶었다 (4)  이정하 14704 08-15 poemlove
1772 조용히 손을 내밀었을 때  이정하 9195 08-15 poemlove
1771 빈 강에 서서 - 이정하  이정하 8585 08-15 poemlove
1770 그 저녁바다  이정하 9623 08-15 poemlove
1769 사랑한다 해도  이정하 11222 08-15 poemlove
1768 부치지 못할 편지 - 이정하  이정하 9906 08-15 poemlove
1767 내 가슴 한쪽에 - 이정하 (1)  이정하 9978 08-15 poemlove
1766 떠나는 이유  이정하 7625 08-15 poemlove
1765 섬 2 - 이정하  이정하 7914 08-15 poemlove
1764 사랑이라는 이름의 종이배  이정하 7052 08-15 poemlove
1763 진작부터 비는 내리고 있었습니다 - 이정하 (1)  이정하 11303 08-15 poemlove
1762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 이정하 (1)  이정하 17158 08-15 poemlove
1761 부끄러운 사랑 - 이정하  이정하 9281 08-15 poemlove
1760 섬 1 - 이정하  이정하 9013 08-15 poemlove
1759 새벽안개 - 이정하  이정하 9059 08-15 poemlove
1758 밤새 2  이정하 7916 08-15 poemlove
1757 사랑의 이율배반 (1)  이정하 10363 08-15 poemlove
1756 저녁길을 걸으며 - 이정하  이정하 8468 08-15 poemlove
1755 노상방료 - 원태연  원태연 8556 08-15 poemlove
1754 조기 교육 - 원태연  원태연 5506 08-15 poemlove
1753 어느 날 - 원태연  원태연 7599 08-15 poemlove
1752 쮸쮸바 - 원태연  원태연 6574 08-15 poemlove
1751 잘못된 상식들에 관하여 - 원태연  원태연 6222 08-15 poemlove
   3541  3542  3543  3544  3545  3546  3547  3548  3549  3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