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시를 평론한다는 사람들에게 - 류시화

시를 평론한다는 사람들에게 - 류시화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poemlove     날짜 : 02-08-14 16:52     조회 : 9085    
    · : 시를 평론한다는 사람들에게 - 류시화
    · 저자(시인) : 류시화
    · 시집명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안녕, 내 혼의 무게로 쓰여진 이 시들의 이해하려면
너 또한 네 혼의 무게로 잠 못 이루어야지
어디, 나와 함께
이 낯선 저녁 안개 속을 지나갈까?
손잡고서
그러나 조심하거라
저 나뭇가지 위에 무서운 검은 새가 있어
너의 눈을 공격할까
두려우니
니곳은 시인들이 사는 이상한 나라가 아닌가
벌레들이 내 시집의 네 귀퉁이를 갉아먹고
나는 너의 두꺼운 안경이 무서워
아, 무서워
신발을 내 던지고 모래 언덕 너머로 달아나는데
너는 어느 별에서 왔길레 그토록
어려운 단어들을 가방 속에 넣고 있니?
머리가 아프겠구나
머리를 식힐 겸
우리 그 별의 이야기를 동무삼아
더 나아갈 수 없는 곳에 이를 때까지
이 저녁안개 속을
한번 헤쳐가 볼까?
죽음 너머의 세계를 너는 보았니?
아니다, 너에게는 너만의 세계가 있는 것이겠지
너 또한 시로 표현할 수 없는
그 무엇인가 있겠지
버림받은 어린 시절, 그 상처 같은 것
슬픔 또는 허무같은 것
안녕 ! 잘 자라, 아가야

한성국   10-01-20 16:24
하하 ~ 한방 시원히 갈기는 군요.
" 잘 자라, 아가야 "  완전 시니컬하게 한방 먹이는군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51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153 04-11 운영자
2340 발해 금(琴) - 고두현  고두현 5316 08-16 poemlove
2339 쑥무덤 - 고두현  고두현 5251 08-16 poemlove
2338 산 할미꽃 - 고두현  고두현 5495 08-16 poemlove
2337 먼 그대 - 고두현  고두현 8076 08-16 poemlove
2336 자화상(自畵像)  장석남 6289 08-16 관리자
2335 별의 감옥  장석남 8572 08-16 관리자
2334 저녁 햇빛에 마음을 내어 말리다  장석남 4756 08-16 관리자
2333 가여운 설레임 - 장석남  장석남 6261 08-16 관리자
2332 국화꽃 그늘을 빌려 - 장석남  장석남 4378 08-16 관리자
2331 그리운 시냇가  장석남 8601 08-16 관리자
2330 꽃이 졌다는 편지  장석남 7285 08-16 관리자
2329 고독  이생진 4311 08-16 poemlove
2328 등대지기의 철학 - 등대 이야기 · 6  이생진 4340 08-16 poemlove
2327 불행한 행복 - 자기 ·3  이생진 3727 08-16 poemlove
2326 수평선 - 이생진  이생진 4259 08-16 poemlove
2325 부재 - 자기 ·19  이생진 3904 08-16 poemlove
2324 섬 묘지 - 이생진  이생진 4988 08-16 poemlove
2323 무명도 - 이생진  이생진 4574 08-16 poemlove
2322 바다에서 - 이생진  이생진 3610 08-16 poemlove
2321 낮잠 - 이생진  이생진 4534 08-16 poemlove
2320 자살 - 이생진  이생진 5011 08-16 poemlove
2319 멀리 가 있거라 - 이생진  이생진 3525 08-16 poemlove
2318 바다에 오는 이유  이생진 6156 08-16 poemlove
2317 숲속의 사랑 · 5  이생진 5424 08-16 poemlove
2316 비의 길 - 조은-  조은- 5314 08-16 poemlove
2315 묘비명 - 조은-  조은- 4915 08-16 poemlove
2314 달팽이 - 조은-  조은- 4951 08-16 poemlove
2313 숲 - 조은-  조은- 5148 08-16 poemlove
2312 꽃을 꺾다가 - 조은-  조은- 5759 08-16 poemlove
2311 지금은 비가... - 조은-  조은- 7577 08-16 poemlove
2310 나는 상한 것일까 - 조은-  조은- 5061 08-16 poemlove
2309 무덤을 맴도는 이유  조은- 6424 08-16 poemlove
2308 밤의 이야기 20 - 조병화  조병화 5228 08-16 관리자
2307 마라케시의 여인 - 조병화  조병화 4087 08-16 관리자
2306 황홀한 순간 - 조병화  조병화 4211 08-16 관리자
2305 소라 - 조병화  조병화 5782 08-16 관리자
2304 사랑 - 조병화  조병화 5004 08-16 관리자
2303 사랑하면 - 조병화  조병화 5425 08-16 관리자
2302 섬 - 조병화  조병화 3967 08-16 관리자
2301 첫사랑 - 조병화  조병화 5538 08-16 관리자
   3541  3542  3543  3544  3545  3546  3547  3548  3549  3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