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시를 평론한다는 사람들에게 - 류시화

시를 평론한다는 사람들에게 - 류시화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poemlove     날짜 : 02-08-14 16:52     조회 : 9131    
    · : 시를 평론한다는 사람들에게 - 류시화
    · 저자(시인) : 류시화
    · 시집명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안녕, 내 혼의 무게로 쓰여진 이 시들의 이해하려면
너 또한 네 혼의 무게로 잠 못 이루어야지
어디, 나와 함께
이 낯선 저녁 안개 속을 지나갈까?
손잡고서
그러나 조심하거라
저 나뭇가지 위에 무서운 검은 새가 있어
너의 눈을 공격할까
두려우니
니곳은 시인들이 사는 이상한 나라가 아닌가
벌레들이 내 시집의 네 귀퉁이를 갉아먹고
나는 너의 두꺼운 안경이 무서워
아, 무서워
신발을 내 던지고 모래 언덕 너머로 달아나는데
너는 어느 별에서 왔길레 그토록
어려운 단어들을 가방 속에 넣고 있니?
머리가 아프겠구나
머리를 식힐 겸
우리 그 별의 이야기를 동무삼아
더 나아갈 수 없는 곳에 이를 때까지
이 저녁안개 속을
한번 헤쳐가 볼까?
죽음 너머의 세계를 너는 보았니?
아니다, 너에게는 너만의 세계가 있는 것이겠지
너 또한 시로 표현할 수 없는
그 무엇인가 있겠지
버림받은 어린 시절, 그 상처 같은 것
슬픔 또는 허무같은 것
안녕 ! 잘 자라, 아가야

한성국   10-01-20 16:24
하하 ~ 한방 시원히 갈기는 군요.
" 잘 자라, 아가야 "  완전 시니컬하게 한방 먹이는군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8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42 04-11 운영자
3084 가을바람 - 최영미  최영미 6919 08-20 관리자
3083 사랑의 힘 - 최영미  최영미 6781 08-20 poemlove
3082 인생 - 최영미  최영미 6160 08-20 관리자
3081 짝사랑 - 최영미  최영미 5871 08-20 관리자
3080 꿈의 페달을 밟고 - 최영미  최영미 13415 08-20 관리자
3079 너에게로 가는 길을 나는 모른다 - 최영미  최영미 7817 08-20 관리자
3078 이율 배반 - 최영미  최영미 4910 08-20 관리자
3077 꿈속의 꿈 - 최영미  최영미 4558 08-20 관리자
3076 시 - 최영미  최영미 5212 08-20 관리자
3075 목욕 - 최영미  최영미 4495 08-20 관리자
3074 낮술은 - 최영미  최영미 4765 08-20 관리자
3073 가을에는 - 최영미  최영미 11100 08-20 poemlove
3072 사는 이유 - 최영미  최영미 8167 08-20 poemlove
3071 사랑의 시차 - 최영미  최영미 7912 08-20 관리자
3070 한 여름날의 꿈 - 최영미  최영미 5187 08-20 관리자
3069 지하철에서 1 - 최영미  최영미 7066 08-20 관리자
3068 내 마음의 비무장지대 - 최영미  최영미 4934 08-20 관리자
3067 선운사에서 - 최영미  최영미 17004 08-20 poemlove
3066 먼 곳에서 - 조병화  조병화 3762 08-20 관리자
3065 너와 나는 - 조병화  조병화 4870 08-20 관리자
3064 망매한 세상에서 - 조병화  조병화 3447 08-20 관리자
3063 초상 - 조병화  조병화 4342 08-20 관리자
3062 인생은 - 조병화  조병화 4318 08-20 관리자
3061 서시 - 조병화  조병화 4523 08-20 관리자
3060 해마다 봄이 되면 - 조병화  조병화 6009 08-20 관리자
3059 노을 - 조병화  조병화 4559 08-20 관리자
3058 사랑편지 - 정호승  정호승 6803 08-20 관리자
3057 아무도 슬프지 않도록 - 정호승  정호승 6735 08-20 관리자
3056 까닭 - 정호승  정호승 7952 08-20 poemlove
3055 내 마음속의 마음이 - 정호승  정호승 7608 08-20 poemlove
3054 추억이 없다 - 정호승  정호승 6714 08-20 poemlove
3053 반지의 의미 - 정호승  정호승 7651 08-20 poemlove
3052 모닥불을 밟으며 - 정호승  정호승 6441 08-20 관리자
3051 발자국 - 정호승  정호승 6486 08-20 poemlove
3050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에게 - 정호승  정호승 6853 08-20 관리자
3049 풍경 달다 - 정호승 (1)  정호승 11054 08-20 poemlove
3048 쓸쓸한 편지 - 정호승  정호승 5527 08-20 관리자
3047 사랑한다 - 정호승  정호승 8976 08-20 poemlove
3046 시인은  이해인 6167 08-20 관리자
3045 아침 바다에서 - 이해인  이해인 5830 08-20 관리자
   3541  3542  3543  3544  3545  3546  3547  3548  3549  3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