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시를 평론한다는 사람들에게 - 류시화

시를 평론한다는 사람들에게 - 류시화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poemlove     날짜 : 02-08-14 16:52     조회 : 9100    
    · : 시를 평론한다는 사람들에게 - 류시화
    · 저자(시인) : 류시화
    · 시집명 : 그대가 곁에 있어도 나는 그대가 그립다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안녕, 내 혼의 무게로 쓰여진 이 시들의 이해하려면
너 또한 네 혼의 무게로 잠 못 이루어야지
어디, 나와 함께
이 낯선 저녁 안개 속을 지나갈까?
손잡고서
그러나 조심하거라
저 나뭇가지 위에 무서운 검은 새가 있어
너의 눈을 공격할까
두려우니
니곳은 시인들이 사는 이상한 나라가 아닌가
벌레들이 내 시집의 네 귀퉁이를 갉아먹고
나는 너의 두꺼운 안경이 무서워
아, 무서워
신발을 내 던지고 모래 언덕 너머로 달아나는데
너는 어느 별에서 왔길레 그토록
어려운 단어들을 가방 속에 넣고 있니?
머리가 아프겠구나
머리를 식힐 겸
우리 그 별의 이야기를 동무삼아
더 나아갈 수 없는 곳에 이를 때까지
이 저녁안개 속을
한번 헤쳐가 볼까?
죽음 너머의 세계를 너는 보았니?
아니다, 너에게는 너만의 세계가 있는 것이겠지
너 또한 시로 표현할 수 없는
그 무엇인가 있겠지
버림받은 어린 시절, 그 상처 같은 것
슬픔 또는 허무같은 것
안녕 ! 잘 자라, 아가야

한성국   10-01-20 16:24
하하 ~ 한방 시원히 갈기는 군요.
" 잘 자라, 아가야 "  완전 시니컬하게 한방 먹이는군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2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96 04-11 운영자
2538 음악 - 이성복  이성복 6473 08-17 관리자
2537 길에 관한 독서 - 이문재  이문재 4868 08-17 poemlove
2536 마로니에 잎은 둥글어지고 - 이문재  이문재 4871 08-17 poemlove
2535 길 밖에서 - 이문재  이문재 4898 08-17 poemlove
2534 우리 살던 옛집 지붕 - 이문재  이문재 7334 08-17 poemlove
2533 노독 - 이문재  이문재 8312 08-17 poemlove
2532 길 - 이문재  이문재 4995 08-17 poemlove
2531 우물 - 안도현  안도현 7969 08-17 poemlove
2530 단풍나무 - 안도현  안도현 7256 08-17 poemlove
2529 열심히 산다는 것 - 안도현  안도현 15793 08-17 poemlove
2528 제비꽃에 대하여 - 안도현  안도현 13393 08-17 poemlove
2527 양철 지붕에 대하여 - 안도현  안도현 12209 08-17 poemlove
2526 너에게 묻는다 - 안도현 (4)  안도현 18695 08-17 poemlove
2525 애기똥풀 - 안도현  안도현 11806 08-17 poemlove
2524 제비꽃 편지 - 안도현  안도현 7430 08-17 poemlove
2523 여치 - 안도현  안도현 6671 08-17 poemlove
2522 나와 잠자리의 갈등 2 - 안도현  안도현 6961 08-17 poemlove
2521 정든 세월에게 - 안도현  안도현 7030 08-17 poemlove
2520 냉이꽃 - 안도현  안도현 7992 08-17 poemlove
2519 오수역에서 - 안도현  안도현 6352 08-17 poemlove
2518 인생 - 안도현 (2)  안도현 7766 08-17 poemlove
2517 섬 - 안도현  안도현 11492 08-17 poemlove
2516 가을, 매미 생각 - 안도현 (1)  안도현 8920 08-17 poemlove
2515 이발관 그림을 그리다 - 안도현  안도현 6409 08-17 poemlove
2514 흔적 - 안도현  안도현 9428 08-17 poemlove
2513 내 살던 옛집 마당에 - 안도현  안도현 6676 08-17 poemlove
2512 홍니 - 안도현  안도현 5853 08-17 poemlove
2511 낙서 - 안도현  안도현 12307 08-17 poemlove
2510 아주 작고 하찮은 것이 - 안도현  안도현 9965 08-17 poemlove
2509 북일동 - 안도현  안도현 5866 08-17 poemlove
2508 튀밥에 대하여 - 안도현  안도현 7169 08-17 poemlove
2507 나의 희망 - 안도현  안도현 8155 08-17 poemlove
2506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 (1)  백석- 6656 08-17 poemlove
2505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南新義州 柳洞 朴時逢方) - 백석- (1)  백석- 7454 08-17 poemlove
2504 연자간 - 백석-  백석- 4882 08-17 poemlove
2503 석양(夕陽) - 백석-  백석- 5048 08-17 poemlove
2502 모닥불 - 백석- (1)  백석- 9664 08-17 poemlove
2501 절망(絶望) - 백석-  백석- 6700 08-17 poemlove
2500 흰 바람벽이 있어 - 백석- (1)  백석- 9600 08-17 poemlove
2499 팔원(八院) -서행 시초(西行詩抄) 3 - 백석- (1)  백석- 7400 08-17 poemlove
   3541  3542  3543  3544  3545  3546  3547  3548  3549  3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