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우울한 날에 - 서정윤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맞춤법과 오탈자에 주의하시고, 연속하여 3편, 하루에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어떤 우울한 날에 - 서정윤

poemlove 0 6204
저자 : 서정윤     시집명 : 홀로서기
출판(발표)연도 :     출판사 :
어떤 우울한 날에

 서정윤


산이 자신의 그림자로
짐승들을 울리고
강은 깊은 흐느낌으로 조개들의 전설을 만든다.
낡은 서점의 잊혀진 책 속에서
자신의 신화를 캐내는
뼈아픈 민족의 그림자와
손잡고 걸을 수 있는 내
핏줄의 단군 할아버지
산 짐승들이 &lt;우우&gt; 소리 내어
태백산 어귀에로 모이고
가슴에 따스함을 지니고 태어난 우리
언젠가 흙으로 돌아가 살을 섞을 우리
풀벌레 소리 함께 들으며
그 소리의 전설을 같이 그리는
함께 피흘린 민족

산 낮은 곳, 무덤으로 모여
상아 하나 가지지 못한 이빨들을
햇살 아래 내어보이며
얼마나 눈물겹게 살았나
얼마나 처참하게 살았나
같은 산에서 해뜨고 지는 우리 모두
몽둥이를 휘두르며 돌을 던지며 싸워도
어느날 처연히 나의 옆자리에 와 눕는
너는 내 형제

산 위에서 보며 살자
욕심으로 멀어진 거리
좀더 높은 데서 멀리 보며
밝게 웃을 수 있는 전설을 남겨 주자
아득한 우리의 후손
그들만은 싸우지 않는.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97 명
  • 오늘 방문자 563 명
  • 어제 방문자 1,250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39,892 명
  • 전체 게시물 176,047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