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초라한 이별 - 원태연

초라한 이별 - 원태연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poemlove     날짜 : 02-08-15 10:58     조회 : 6748    
    · : 초라한 이별 - 원태연
    · 저자(시인) : 원태연
    · 시집명 : 넌 가끔가다 내 생각을 하지 난 가끔가다 딴 생각을 해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어제 내린 비는 만남의 비고
지금 내리는 비는 이별의 비
내일 내릴 비는 슬픔이
그 이름이겠군요
아무리 감정을 숨기려 해도
미어지는 마음 억제하려 해도
그래도 내리는 눈물을
내일 내릴 비의 슬픔을
알고나 있는 것일까요
이렇게 안녕일 줄 알았으면
어제 우산을 쓸 것을
차라리 서글픈 사랑은
느끼려 하지 말 것을
또 비가 내리면
문득 떠오르시겠지만
그래서 더 슬픈 저는 당신 기억 속에서 비처럼 지워지겠지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45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077 04-11 운영자
1946 시를 사랑하는 사기꾼 - 이태강  이태강 4276 08-15 관리자
1945 눈 내린 아침 - 이태강  이태강 4229 08-15 관리자
1944 아버님께 - 이태강  이태강 4029 08-15 관리자
1943 저 사람은 - 이태강  이태강 3977 08-15 관리자
1942 한숨이라 했었건만 - 이태강  이태강 4094 08-15 관리자
1941 트럭 - 이태강  이태강 4735 08-15 관리자
1940 용서 - 이태강  이태강 4211 08-15 관리자
1939 새벽에 - 이태강  이태강 4046 08-15 관리자
1938 액자 - 이태강  이태강 4232 08-15 관리자
1937 양배추 인형 - 이태강  이태강 5198 08-15 관리자
1936 날 닮았지. 그래서... - 이태강  이태강 4318 08-15 관리자
1935 주행 연습 - 이태강  이태강 4144 08-15 관리자
1934 별이 되어 - 이태강  이태강 4383 08-15 관리자
1933 작은 신념 3 - 이태강  이태강 4077 08-15 관리자
1932 ...하소서 - 이태강  이태강 4443 08-15 관리자
1931 어머님께 - 이태강  이태강 4449 08-15 관리자
1930 도둑 - 이태강  이태강 3956 08-15 관리자
1929 눈물 - 이태강  이태강 4233 08-15 관리자
1928 그대를 믿지 못함이 - 이태강  이태강 5059 08-15 관리자
1927 한 해를 보내며 - 이태강  이태강 4928 08-15 관리자
1926 거울 - 이태강  이태강 4085 08-15 관리자
1925 겨울이 떠나면 - 이태강  이태강 4207 08-15 관리자
1924 1818 2 - 이태강  이태강 4292 08-15 관리자
1923 1818 - 이태강  이태강 5012 08-15 관리자
1922 각자 다른 사랑 - 이태강  이태강 4297 08-15 관리자
1921 겨울 바다에서 - 이태강  이태강 4246 08-15 관리자
1920 중독 - 이태강  이태강 4339 08-15 관리자
1919 바보 편지 - 이태강  이태강 4376 08-15 관리자
1918 강가에서 - 이태강  이태강 3923 08-15 관리자
1917 닭살 - 이태강  이태강 4337 08-15 관리자
1916 바랄게 - 이태강  이태강 4413 08-15 관리자
1915 악몽 - 이태강  이태강 4431 08-15 관리자
1914 놀이터에서 - 이태강  이태강 5068 08-15 관리자
1913 때가 되면 - 이태강  이태강 4398 08-15 관리자
1912 내 삶의 이력서 - 이태강  이태강 4459 08-15 관리자
1911 구슬치기 - 이태강  이태강 4983 08-15 관리자
1910 겨울밤 짧은기도 - 이태강  이태강 4832 08-15 관리자
1909 비오는 날 - 이태강  이태강 4339 08-15 관리자
1908 편지 - 이태강  이태강 4398 08-15 관리자
1907 건망증 - 이태강  이태강 4134 08-15 관리자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3558  3559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