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이별 통지서 - 원태연

이별 통지서 - 원태연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poemlove     날짜 : 02-08-15 11:05     조회 : 6648    
    · : 이별 통지서 - 원태연
    · 저자(시인) : 원태연
    · 시집명 : 넌 가끔가다 내 생각을 하지 난 가끔가다 딴 생각을 해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편지로 온 것도 아니고
소포로 온 것도 아니고
전보로 온 것도 아니다
우표도 없이
주소도 없이
내용도 없이
단지
마음으로 받은 이별 통지서
죽도록 사랑하는 애인이 있는
남자가 받은 입영통지서보다
더 황당하게 만드는
마음으로 받은
이별 통지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51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156 04-11 운영자
2028 건조주의보 - 이해인  이해인 7469 08-16 poemlove
2027 마음에 대하여 - 이해인  이해인 7673 08-16 poemlove
2026 기차를 타요 - 이해인  이해인 9331 08-16 poemlove
2025 시에 대한 단상 - 이해인  이해인 6082 08-16 관리자
2024 연필을 깎으며 - 이해인  이해인 6906 08-16 poemlove
2023 까치에게 - 이해인  이해인 6309 08-16 poemlove
2022 유리창 - 이해인  이해인 6656 08-16 poemlove
2021 시가 익느라고 - 이해인  이해인 6387 08-16 poemlove
2020 건망증 - 이해인  이해인 9524 08-16 poemlove
2019 밥집에서 - 이해인  이해인 6776 08-16 poemlove
2018 부끄러운 고백 - 이해인  이해인 7780 08-16 poemlove
2017 병상일기 2 - 이해인  이해인 7268 08-16 poemlove
2016 병상일기 1 - 이해인  이해인 7469 08-16 poemlove
2015 시에게 - 이해인  이해인 6309 08-16 poemlove
2014 벗에게 3 - 이해인  이해인 7885 08-16 poemlove
2013 벗에게 2 - 이해인  이해인 8908 08-16 poemlove
2012 벗에게 1 - 이해인  이해인 8155 08-16 poemlove
2011 고독에게 2 - 이해인  이해인 7010 08-16 poemlove
2010 고독에게 1 - 이해인  이해인 8073 08-16 poemlove
2009 감자의 맛 - 이해인 (1)  이해인 8699 08-16 poemlove
2008 쌀 노래 - 이해인  이해인 7368 08-16 poemlove
2007 편지 쓰기 - 이해인  이해인 7231 08-16 poemlove
2006 전화를 걸 때면 - 이해인  이해인 6690 08-16 poemlove
2005 왜 그럴까, 우리는 - 이해인  이해인 7435 08-16 poemlove
2004 앞치마를 입으세요 - 이해인  이해인 6628 08-16 poemlove
2003 꿈길에서 2 - 이해인  이해인 6940 08-16 poemlove
2002 꿈길에서 1 - 이해인  이해인 7996 08-16 poemlove
2001 이별 노래 - 이해인  이해인 9959 08-16 poemlove
2000 추억 일기 - 이해인  이해인 7695 08-16 poemlove
1999 버섯에게 - 이해인  이해인 6843 08-16 poemlove
1998 삶과 시 - 이해인  이해인 7645 08-16 poemlove
1997 꽃샘바람 - 이해인  이해인 7924 08-16 poemlove
1996 봄 햇살 속으로 - 이해인  이해인 10753 08-16 poemlove
1995 다시 겨울 아침에 - 이해인  이해인 10938 08-16 poemlove
1994 석류의 말 - 이해인  이해인 7580 08-16 poemlove
1993 장미를 생각하며 - 이해인  이해인 8514 08-16 poemlove
1992 가을 편지 - 이해인  이해인 10669 08-16 poemlove
1991 여름 일기 - 이해인  이해인 8566 08-16 poemlove
1990 봄까치꽃 - 이해인  이해인 9893 08-16 poemlove
1989 춘분 일기 - 이해인  이해인 7257 08-16 poemlove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3558  3559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