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빈집

빈집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02-08-10 10:54     조회 : 11079    
    · : 빈집
    · 저자(시인) : 기형도
    · 시집명 : 입 속의 검은 잎
    · 출판연도(발표연도) : 1989
    · 출판사명 : 문학과지성사
빈집

                        기형도


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

잘 있거라, 짧았던 밤들아
창 밖을 떠돌던 겨울 안개들아
아무것도 모르던 촛불들아, 잘 있거라
공포를 기다리던 흰 종이들아
망설임을 대신하던 눈물들아
잘 있거라, 더 이상 내 것이 아닌 열망들아

장님처럼 나 이제 더듬거리며 문을 잠그네
가엾은 내 사랑 빈집에 갇혔네

최일화   11-08-15 01:19
그의 사랑은 무엇일까?
한 여인을 잃고 시인이 이렇게 절망할 수 있을까?
여기서의 사랑은 나 이외의 어떤 대상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다.
조국이라든지 종교적 신앙의 대상이라든지 하는 객관적 존재가 아니다.
여기서 사랑은 기형도의 내면의 열망, 혹은 비전같은 것이다.
그 사랑을 잃고 시인은 이 글을 쓴 것이다.
왜 시인은 사랑을 잃었는가. 암울한 시대상황때문이다.
꿈과 이상을 짓밟는 정치적 혼란과 불신이 꿈을 빼앗아 간 것이다.
이윽고 세상과의 소통이 중단되고 암흑처럼 어두어지고 빈집에 갇힐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이승복   08-01-31 23:21
2008년 1월 1일부터 조선일보 연재 <현대시 100년, 시인 100명이 추천한 애송시 100편>에서 이 제목의 詩 보고 여기서 다시
보고 갑니다. 정말 좋은시 다시 감상하고 감사드리고 갑니다.
하늘나라에 가신 님께 명복을 비옵니다.
tnraud7   05-11-25 14:04
아까운 시인이 너무 빨리 요절을 한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기 시인의 사인이 심장마비라고 밝혔지만 이 시를 보며 일각에선 그의 죽음을 자살로 유추하던데...정말 시 내용이 너무 비감합니다. 아름다운 정신이여, 아까운 시인이여...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7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08 04-11 운영자
682 행복 - 유치환  유치환 7972 08-13 관리자
681 항가새꽃 - 유치환  유치환 5474 08-13 관리자
680 춘신 (春信) - 유치환  유치환 10239 08-13 poemlove
679 입추 - 유치환  유치환 8846 08-13 poemlove
678 일월 - 유치환  유치환 8901 08-13 poemlove
677 울릉도 - 유치환  유치환 7207 08-13 poemlove
676 우편국에서 - 유치환 (1)  유치환 6407 08-13 관리자
675 석류꽃 그늘에 와서 - 유치환  유치환 8433 08-13 poemlove
674 생명의 서(1장) - 유치환  유치환 10143 08-13 poemlove
673 별 - 유치환  유치환 6284 08-13 관리자
672 바람 - 유치환  유치환 5246 08-13 관리자
671 깃발 - 유치환 (1)  유치환 11686 08-13 poemlove
670 그리우면 - 유치환  유치환 8076 08-13 poemlove
669 구름 - 유치환  유치환 6256 08-13 poemlove
668 저녁 놀 - 오일도  오일도 4012 08-13 관리자
667 코스모스꽃 - 오일도  오일도 4398 08-13 관리자
666 검은 구름 - 오일도  오일도 4196 08-13 관리자
665 5월 화단 - 오일도  오일도 3919 08-13 관리자
664 눈이여! 어서 내려다오 - 오일도  오일도 4168 08-13 관리자
663 노변(爐邊)의 애가 - 오일도  오일도 4309 08-13 관리자
662 내 연인이여! 가까이 오렴 - 오일도  오일도 4537 08-13 관리자
661 누른 포도잎 - 오일도  오일도 4341 08-13 관리자
660 내소녀 - 오일도  오일도 6119 08-13 관리자
659 첫날밤 - 오상순  오상순 8311 08-13 poemlove
658 어느 친구에게 - 오상순  오상순 7117 08-13 poemlove
657 방랑의 마음 1 - 오상순  오상순 8074 08-13 poemlove
656 해곡(海曲) 3장 - 양주동  양주동 4162 08-13 관리자
655 조선의 맥박 - 양주동  양주동 4658 08-13 관리자
654 산 넘고 물 건너 - 양주동  양주동 4569 08-13 관리자
653 산길 - 양주동  양주동 6054 08-13 관리자
652 영원의 비밀 - 양주동  양주동 4553 08-13 관리자
651 하나의 만남을 위하여  안도섭 6744 08-13 관리자
650  안도섭 6934 08-13 관리자
649 만가(輓歌)  심훈- 8920 08-13 hanwori
648 그날이 오면 - 심훈- (1)  심훈- 9253 08-13 hanwori
647 돌팔매 - 신석초  신석초 4640 08-13 관리자
646 고풍(古風) - 신석초  신석초 4422 08-13 관리자
645 삼각산 옆에서 - 신석초  신석초 4509 08-13 관리자
644 바라춤 (1)  신석초 8068 08-13 hanwori
643 산수도(山水圖) - 신석정  신석정 5822 08-13 poemlove
   3601  3602  3603  3604  3605  3606  3607  3608  3609  3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