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고백 2 - 이태강

고백 2 - 이태강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02-08-16 00:16     조회 : 4342    
    · : 고백 2 - 이태강
    · 저자(시인) : 이태강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산다는게
숨쉬는 것임을
잊은 적은 있어도
그대를 잊은 적은 없다

내 오늘이 며칠인지
잊은 적은 있어도
그대를 잊은 적은 없다


그런 그대를
잊은 적은 없어도
사랑한단 말
하지 못해
송곳
가슴찌르듯
아팠던 난

그대 볼 수 있음에
날 잊었던 적은 많았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5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336 04-11 운영자
2260 사람들은 왜 모를까 - 김용택  김용택 10494 08-16 관리자
2259 그대, 거침없는 사랑 - 김용택  김용택 12760 08-16 poemlove
2258 사랑이라는 땅 - 김용택  김용택 5007 08-16 poemlove
2257 친구에게 - 이해인  이해인 8553 08-16 관리자
2256 침묵에게 - 이해인  이해인 6063 08-16 poemlove
2255 마음 찾기 - 이해인  이해인 6072 08-16 관리자
2254 황홀한 고백 - 이해인 (1)  이해인 8290 08-16 관리자
2253 새 - 이해인  이해인 6282 08-16 poemlove
2252 가을 노래 2 - 이해인  이해인 7222 08-16 관리자
2251 가을 엽서 - 이해인  이해인 9064 08-16 관리자
2250 5월의 편지 - 이해인 (1)  이해인 9984 08-16 관리자
2249 수평선을 바라보며 - 이해인  이해인 7354 08-16 poemlove
2248 오늘은 내가 반달로 떠도 - 이해인  이해인 10384 08-16 관리자
2247 해질녘의 단상 - 이해인  이해인 9804 08-16 관리자
2246 민들레의 영토 (1)  이해인 9191 08-16 관리자
2245 말을 위한 기도  이해인 6889 08-16 관리자
2244 눈길 (1)  고은- 7932 08-16 hanwori
2243 어느 소년소녀의 사계가 - 고은-  고은- 5639 08-16 hanwori
2242 히말라야 이후 - 고은-  고은- 6420 08-16 hanwori
2241 어떤 노래 - 고은-  고은- 6421 08-16 hanwori
2240 긴 겨울에 이어지는 봄이 우리인 것을 - 고은-  고은- 6354 08-16 hanwori
2239 가을  강은교 6489 08-16 poemlove
2238 그 나무에 부치는 노래  강은교 5655 08-16 관리자
2237 그대의 들  강은교 6110 08-16 관리자
2236 벽 속의 편지  강은교 6049 08-16 관리자
2235 우리의 적은  강은교 5111 08-16 관리자
2234  김지하 6931 08-16 관리자
2233 그 소, 애린 4  김지하 7641 08-16 hanwori
2232 삼라만상 2 - 김지하  김지하 4906 08-16 hanwori
2231 모래내  김지하 7647 08-16 관리자
2230 밤나라 - 김지하  김지하 4794 08-16 관리자
2229 무화과  김지하 11286 08-16 관리자
2228 지리산  김지하 7890 08-16 관리자
2227 새벽 두시  김지하 8287 08-16 관리자
2226 별빛마저 보이지 않네 - 김지하  김지하 4536 08-16 관리자
2225 물 흐르는 곳에 - 김지하  김지하 4667 08-16 관리자
2224 타는 목마름으로 (2)  김지하 9521 08-16 관리자
2223 중심의 괴로움  김지하 7987 08-16 관리자
2222 해는 사람의 - 김지하  김지하 4140 08-16 관리자
2221 바다에서 - 김지하  김지하 4969 08-16 관리자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3558  3559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