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비 오는 날의 일기 - 이해인

비 오는 날의 일기 - 이해인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poemlove     날짜 : 02-08-16 00:27     조회 : 8210    
    · : 비 오는 날의 일기 - 이해인
    · 저자(시인) : 이해인
    · 시집명 : 외딴 마을의 빈집이 되고 싶다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1
비 오는 날은
촛불을 밝히고
그대에게 편지를 쓰네

습관적으로 내리면서도
습관적인 것을 거부하며
창문을 두드리는 빗소리

그대에게
내가 처음으로 쓰고 싶던
사랑의 말도
부드럽고 영롱한 빗방울로
내 가슴에 다시 파문을 일으키네

2
빨랫줄에 매달린
작은 빗방울 하나
사라지며 내게 속삭이네

혼자만의 기쁨
혼자만의 아픔은
소리로 표현하는 순간부터
상처를 받게 된다고
늘 잠잠히 있는 것이 제일 좋으니
건성으로 듣지 말고 명심하라고
떠나면서 일러주네

3
너무 목이 말라 죽어가던
우리의 산하
부스럼난 논바닥에
부활의 아침처럼
오늘은 하얀 비가 내리네

어떠한 음악보다
아름다운 소리로
산에 들에
가슴에 꽂히는 비

얇디얇은 옷을 입어
부끄러워하는 단비
차갑지만 사랑스런 그 뺨에
입맞추고 싶네

우리도 오늘은 비가 되자

사랑 없이 거칠고
용서 못해 갈라진
사나운 눈길 거두고
이 세상 어디든지
한 방울의 기쁨으로
한 줄기의 웃음으로
순하게 녹아내리는
하얀 비, 고운 비
맑은 비가 되자

4
집도
몸도
마음도
물에 젖어
무겁다

무거울수록
힘든 삶

죽어서도 젖고 싶진 않다고
나의 뼈는
처음으로 외친다

함께 있을 땐
무심히 보아 넘긴
한 줄기 햇볕을
이토록 어여쁜 그리움으로
노래하게 될 줄이야

내 몸과 마음을
퉁퉁 붓게 한 물기를 빼고
어서 가벼워지고 싶다
뽀송뽀송 빛나는 마른 노래를
해 아래 부르고 싶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2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296 04-11 운영자
2216 마음 마을 - 천상병  천상병 5101 08-16 관리자
2215 달 - 천상병  천상병 4990 08-16 관리자
2214 내가 좋아하는 여자 - 천상병  천상병 5848 08-16 관리자
2213 꽃빛 - 천상병  천상병 4932 08-16 관리자
2212 촌놈 - 천상병  천상병 4955 08-16 관리자
2211 먼 산 - 천상병  천상병 4935 08-16 관리자
2210 아침 - 천상병  천상병 6652 08-16 관리자
2209 들국화 - 천상병  천상병 6895 08-16 관리자
2208 행복 (1)  천상병 5842 08-16 관리자
2207 노래 - 천상병  천상병 6098 08-16 관리자
2206 구름 - 천상병  천상병 5522 08-16 관리자
2205 바람에게도 길이 있다 - 천상병 (1)  천상병 8408 08-16 관리자
2204 유리창 - 천상병  천상병 4928 08-16 관리자
2203 술 - 천상병  천상병 10460 08-16 관리자
2202 빛 - 천상병  천상병 4773 08-16 관리자
2201 광화문 근처의 행복 - 천상병  천상병 6955 08-16 관리자
2200 찬물 - 천상병  천상병 4745 08-16 관리자
2199 아버지 제사 - 천상병  천상병 5554 08-16 관리자
2198 나의 가난함 - 천상병  천상병 5342 08-16 관리자
2197 구름 - 천상병  천상병 5256 08-16 관리자
2196 고향 - 천상병  천상병 5783 08-16 관리자
2195 날개 - 천상병  천상병 8101 08-16 관리자
2194 무덤 - 천상병  천상병 5399 08-16 관리자
2193 꽃은 훈장 - 천상병  천상병 4780 08-16 관리자
2192 길 - 천상병  천상병 6298 08-16 관리자
2191 희망 - 천상병  천상병 6094 08-16 관리자
2190 기쁨 - 천상병  천상병 5338 08-16 관리자
2189 약수터 - 천상병  천상병 4876 08-16 관리자
2188 길 - 천상병  천상병 5406 08-16 관리자
2187 동창(同窓) - 천상병  천상병 5041 08-16 관리자
2186 선경(仙경) 1 - 천상병  천상병 3993 08-16 관리자
2185 인생서가(人生序歌) - 천상병  천상병 4463 08-16 관리자
2184 시냇물가 5 - 천상병  천상병 4021 08-16 관리자
2183 8월의 종소리 - 천상병  천상병 4469 08-16 관리자
2182 봄소식 - 천상병  천상병 6150 08-16 관리자
2181 비 - 천상병  천상병 4766 08-16 관리자
2180 내 집 - 천상병  천상병 4377 08-16 관리자
2179 눈 - 천상병  천상병 4050 08-16 관리자
2178 광화문에서 - 천상병  천상병 4434 08-16 관리자
2177 꽃의 위치에 대하여 - 천상병  천상병 4434 08-16 관리자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3558  3559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