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시 등록을 위한 안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11-04-11 00:43     조회 : 574338    
    · : 시 등록을 위한 안내
    · 저자(시인) :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 이곳에 수록된 시에 대한 설명
 
시사랑 시의 백과사전에 수록하는 시와 시인에 대한 약력은 운영진이 인터넷 검색과 시집, 잡지 등에 실린 것을 수록하고 있으며 회원께서 올려주신 자료와 시인께서 회원가입 후 직접 올려주신 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인터넷 검색을 통하여 수록된 자료 중 일부는 원작과 상이한 부분이 있을 수 있으며
발견된 오류에 대하여는 계속 수정해 가도록 하겠습니다.
시를 감상하시다 발견된 오류에 대하여 게시판>'운영자에게'에 남겨주시면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 시인의 추가등록과 미등록 작품의 추가
 
자료는 방대하고 운영진은 턱없이 부족하다 보니 모든 시인과 시에 대한 수록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아직도 등록하지 못한 시인이 많이 있습니다. 시사랑 시의 백과사전 지속적으로 시인에 대한 자료와 작품을 추가해 갈 것입니다. 운영진이 모두 수록하기에는 너무도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에 아래와 같이 시인과 회원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 시등록에 관한 안내

시사랑 시 백과사전은 누구에게나 개방되어 있습니다.
좋은 시는 누구나 자유롭게 올릴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래 사항을 참고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일반 독자회원의 경우
1. 본인 작품이면 [시사랑>나도 시인]에,
2. 타인의 작품은 [시사랑>없는 시 올리기]에서 올립니다.

등단 시인인 경우
1.먼저 회원등록을 하고 [시백과/시인의 약력]에 프로필을 등록해 주십시오.
2.[게시판>운영자에게]메뉴에서 등급조정을 요청하시면 운영자가 회원등급 조정을 해드립니다.
 이때부터 [시 백과>시 전체보기]에서 본인 작품을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등단시인의 경우에도 타인의 작품을 대신 올리고자 하면 [시사랑>없는 시 올리기]에 올립니다.

 
※ 대한민국의 모든 시인의 자료가 이곳에서 찾을 수 있는 그날까지 .....

김동원   17-06-30 04:16
더운 날 고생하십니다
충북 제천 김동원 등급조정 부탁해유
양상용   16-09-23 10:39
시인님들 안녕하세요.
현재 온라인 시동인 모임을 만들고 있습니다.
방문하셔서 시인님들의 작품도 올려주시고
다른 분들과의 의사소통도 하며 친분을 쌓을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온라인 활동이라 부담도 없고
꼭 문학적 공통점이 없더라도 세상사는 이야기나 고민거리를 함께 이야기하며
서로에게 힘이 되어 줄 수 있는 그런 온라인모임을 만들려고 합니다.
한번씩 구경오시고 관심있으신 분들은 동인가입도 부탁드려요.

주소: http://poet.nanuminet.co.kr 죽은시인의사회
아이소리   15-07-26 17:48
처음 찾아뵙겠습니다.
저는 안양에 사는 이규각입니다.
맑은영혼   15-07-07 13:47
궁금, 등업신청했는데..... 소식이 없네요
적천양   14-08-10 16:19
2006년도에 가입 했다가 아이디와 비번을 몰라서
다른 이름으로 재가입 했습니다.ㅠ.ㅠ.ㅠ.ㅠ.ㅠ.ㅠ..ㅠ.
도현   14-03-25 09:36
정점(頂點)
                이복래
비우고, 비우고, 비우고, 비우고, 비우고, 비우고,

남은 건,

가장 높은 빈 점 하나.
도현   14-03-25 09:35
정점(頂點)
                이복래
비우고, 비우고, 비우고, 비우고, 비우고, 비우고,

남은 건,

가장 높은 빈 점 하나.
문곡   14-03-15 09:09
언제쯤 시를 올릴 수 있나요
장수남   13-08-26 08:32
안녕하세요. 장수남입니다.
수고 많으시죠,,너무 감사드립니다.
몇년전부터 시백과에 시를 올리고 있습니다.(등단시인입니다)
그런데 개인 홈페이지 등록이 안되어있습니다.
등록좀 해주세요. 홈피는요.  www.suny4306.com  입니다.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하루되세요.
독도시인   13-04-08 02:50
감사합니다
독도시인   13-03-03 13:39
시사랑 영상코너에만 시를 올리고 있습니다

시 백과에는 글 쓰기가 되지 않습니다

길을 열어주시면 좋겠습니다

천숙녀입니다

http://sssn1205.kll.co.kr/

다시 신청합니다
     
운영자   13-04-08 00:34
요청하신대로 등급조정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운영자에게 부탁하실 말씀은 게시판>운영자에게 에다 써주십시오.
이곳에 쓰시면 제가 빨리 읽을 수 없답니다..ㅎㅎ
독도시인   13-01-27 09:06
시사랑 영상코너에만 시를 올리고 있습니다

시 백과에는 글 쓰기가 되지 않습니다

길을 열어주시면 좋겠습니다

천숙녀입니다

http://sssn1205.kll.co.kr/
백월산나그네   12-10-06 14:12
김수곤입니다.
시력은 오래되었으나 1980년도 현대문학지에 신동집 교수님의 추천으로 문단에 일면식있는 이름이 가물가물한 세월속의 한페이지에 묻혀있는 작은 꿈 이어나가는 무명시인 입니다. 문을 열어 주십시요
     
운영자   12-11-11 00:51
회원등급이 조정되었습니다.
시인의 약력에서 프로필을 등록하시고 시 전체보기에서 선생님의 글을 직접 올리실 수 있습니다.
강위덕   12-08-21 13:48
강위덕입니다.
오랫만에 들려서 시를 수록하려니 어디에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이미 등단 시인으로 회원이 되어 있습니다. 알려 주십시요. 감사합니다. 글쓰기 란이 없어서입니다.
     
운영자   12-11-11 00:52
회원등급이 조정되었습니다.
시인의 약력에서 프로필을 등록하시고 시 전체보기에서 선생님의 글을 직접 올리실 수 있습니다.
     
aaaa   13-10-20 10:08
위덕아 네 마음보부터 잘 닦아라
석당   11-12-17 13:38
등단 시인으로서 [시인의 약력]에 등록하였고,
게시판의 운영자에게 등업신청하였는데,
언제쯤 [시백과 시 전체보기]에 시를 올릴 수 있는지요?
미산   11-12-15 15:14
등단시인으로서 [시인의 약력]에 등재하였고 
게시판의 운영자에게 2011,12,1 등업신청하였는데
언제쯤 [시백과 시 전체보기]에 시를 올릴수 있는지요.
운영자   11-09-13 19:07
대부분 이용자의 편의를 위하여  html 사용모드를 제외하였습니다.
이제는 불편없이 사용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운영자   11-08-14 00:30
글쓰기 화면 하단에 보시면 에디터상태가 html로 되어 있을것입니다.
그것을 텍스트로 바꾸고 저장하시면 됩니다.
이문호   11-07-20 23:04
시를 올리면 HTML로 나타나는데 어찌하면 좋을까요?
     
구름산방   11-07-27 13:32
김길남   11-07-08 13:45
안녕하세요
늘 사랑해주셔서 고맙습니다

한가지 여쭙겠습니다

올린 글들이 행간 세로줄이 아니고 가로줄로 계속 연결되어 올려지는지요
다시 올려봐도 똑 같은 현상이 나는 군요

장마철 건강에 유의하시고요 감사합니다  김길남 올림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6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339 04-11 운영자
2463 그리운 이에게  나해철 7651 08-17 관리자
2462 오래된 서적  기형도 6849 08-17 poemlove
2461 추억에 대한 경멸  기형도 6427 08-17 poemlove
2460 비가 2 -붉은 달  기형도 8836 08-17 관리자
2459 폭풍의 언덕  기형도 6032 08-17 관리자
2458 모래톱 이야기 - 곽재구  곽재구 5103 08-17 관리자
2457 첫눈 오는 날 - 곽재구  곽재구 6729 08-17 poemlove
2456 쓸쓸한 날의 춤 - 곽재구  곽재구 5349 08-17 poemlove
2455 백합 - 곽재구  곽재구 4544 08-17 poemlove
2454 자스민차 - 곽재구  곽재구 5682 08-17 poemlove
2453 그리운 폭우 - 곽재구 (1)  곽재구 5264 08-17 poemlove
2452 민들레 꽃씨들은 어디로 - 곽재구 (1)  곽재구 6825 08-17 poemlove
2451 따뜻한 편지 - 곽재구 (2)  곽재구 6532 08-17 poemlove
2450 밤 편지 - 곽재구  곽재구 5632 08-17 poemlove
2449 소나기 - 곽재구 (1)  곽재구 6709 08-17 poemlove
2448 배꽃 - 곽재구  곽재구 5560 08-17 poemlove
2447 바닥에서도 아름답게 - 곽재구  곽재구 5385 08-17 관리자
2446 삽십삼세의 가을 - 도종환  도종환 5610 08-17 관리자
2445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 도종환  도종환 6935 08-17 poemlove
2444 폭설 - 도종환  도종환 6630 08-17 poemlove
2443 꽃 피는가 싶더니 꽃이 지고 있습니다 - 도종환  도종환 6988 08-17 poemlove
2442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1)  도종환 6652 08-17 poemlove
2441 산맥과 파도  도종환 5888 08-17 poemlove
2440 연착  도종환 4036 08-17 관리자
2439 소금 - 도종환  도종환 5859 08-17 관리자
2438 사랑의 마지막 한 방울 - 도종환  도종환 5601 08-17 관리자
2437 바람별곡 - 도종환  도종환 5266 08-17 관리자
2436 문고병 - 도종환  도종환 5953 08-17 관리자
2435 이 땅에 봄이 올 때 - 도종환  도종환 5533 08-17 관리자
2434 당신은 누구십니까 - 도종환 (1)  도종환 8862 08-17 poemlove
2433 겨울 골짝에서 - 도종환 (1)  도종환 6268 08-17 poemlove
2432 우기 - 도종환  도종환 8673 08-17 poemlove
2431 새는 밤 - 도종환  도종환 5695 08-17 poemlove
2430 눈 내리는 벌판에서 - 도종환 (1)  도종환 6538 08-17 poemlove
2429 조팝나무 - 도종환  도종환 7261 08-17 poemlove
2428 눈에 보이는 것마다 시가 되는 때가 있다 - 도종환  도종환 6213 08-17 poemlove
2427 여행 - 도종환 (1)  도종환 6548 08-17 poemlove
2426 담쟁이 - 도종환 (2)  도종환 16482 08-17 poemlove
2425 가을 잎 - 도종환  도종환 6782 08-17 poemlove
2424 희망 - 도종환  도종환 8860 08-17 poemlove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3558  3559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