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감사하다 - 정호승

감사하다 - 정호승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poemlove     날짜 : 02-08-16 10:25     조회 : 9145    
    · : 감사하다 - 정호승
    · 저자(시인) : 정호승
    · 시집명 :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태풍이 지나간 이른 아침에
길을 걸었다
아름드리 플라타너스 왕벗나무들이
곳곳에 쓰러져 처참했다
그대로 밑둥이 부러지거나
뿌리를 하늘로 드러내고 몸부림치는
나무들의 몸에서
짐승 같은 울음소리가 계속 들려왔다
키 작은 나무들은 쓰러지지 않았다
귀똥나무는 몇 알
쥐똥만 떨어뜨리고 고요했다
심지어 길가의 풀잎도
지붕 위의 호박넝쿨도 쓰러지지 않고
햇볕에 젖은 몸을 말리고 있었다
나는 그제서야 알 수 있었다
내가 굳이 풀잎같이
작은 인간으로 만들어진 까닭을
그제서야 알고
감사하며 길을 걸었다

김영배   08-02-10 23:57
우리 집 뒷산 대모산을  걸었다. 빽빽한 은사시나무가 온통 다 베어졌다. 푯말이 하나 서있다. 시민을 위하여 樹種을 개량한다고. 가만히 생각해보니 봄철에 꽃가루가 심하였나보다.
 내 얼마전에 훤칠한  그의 모습을 보다가, 노장의  이야기가 언뜻 생각나서,  그의 훤칠함이 우환이 되겠거니 불안하더니 과연 다 베어지고 산이 썰렁하다.
 그리 똘똘하던 사람들이란 게 그렇듯이......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41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035 04-11 운영자
2247 해질녘의 단상 - 이해인  이해인 9773 08-16 관리자
2246 민들레의 영토 (1)  이해인 9163 08-16 관리자
2245 말을 위한 기도  이해인 6874 08-16 관리자
2244 눈길 (1)  고은- 7908 08-16 hanwori
2243 어느 소년소녀의 사계가 - 고은-  고은- 5633 08-16 hanwori
2242 히말라야 이후 - 고은-  고은- 6396 08-16 hanwori
2241 어떤 노래 - 고은-  고은- 6416 08-16 hanwori
2240 긴 겨울에 이어지는 봄이 우리인 것을 - 고은-  고은- 6342 08-16 hanwori
2239 가을  강은교 6466 08-16 poemlove
2238 그 나무에 부치는 노래  강은교 5646 08-16 관리자
2237 그대의 들  강은교 6105 08-16 관리자
2236 벽 속의 편지  강은교 6026 08-16 관리자
2235 우리의 적은  강은교 5106 08-16 관리자
2234  김지하 6909 08-16 관리자
2233 그 소, 애린 4  김지하 7624 08-16 hanwori
2232 삼라만상 2 - 김지하  김지하 4904 08-16 hanwori
2231 모래내  김지하 7643 08-16 관리자
2230 밤나라 - 김지하  김지하 4787 08-16 관리자
2229 무화과  김지하 11245 08-16 관리자
2228 지리산  김지하 7885 08-16 관리자
2227 새벽 두시  김지하 8272 08-16 관리자
2226 별빛마저 보이지 않네 - 김지하  김지하 4514 08-16 관리자
2225 물 흐르는 곳에 - 김지하  김지하 4653 08-16 관리자
2224 타는 목마름으로 (2)  김지하 9517 08-16 관리자
2223 중심의 괴로움  김지하 7957 08-16 관리자
2222 해는 사람의 - 김지하  김지하 4136 08-16 관리자
2221 바다에서 - 김지하  김지하 4950 08-16 관리자
2220 첫미소 - 김지하  김지하 4381 08-16 관리자
2219 서울길 - 김지하  김지하 8505 08-16 관리자
2218 사랑 - 김지하  김지하 4644 08-16 관리자
2217 계곡 흐름 - 천상병  천상병 4691 08-16 관리자
2216 마음 마을 - 천상병  천상병 5100 08-16 관리자
2215 달 - 천상병  천상병 4984 08-16 관리자
2214 내가 좋아하는 여자 - 천상병  천상병 5846 08-16 관리자
2213 꽃빛 - 천상병  천상병 4927 08-16 관리자
2212 촌놈 - 천상병  천상병 4953 08-16 관리자
2211 먼 산 - 천상병  천상병 4932 08-16 관리자
2210 아침 - 천상병  천상병 6609 08-16 관리자
2209 들국화 - 천상병  천상병 6872 08-16 관리자
2208 행복 (1)  천상병 5830 08-16 관리자
   3541  3542  3543  3544  3545  3546  3547  3548  3549  3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