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들이 술 마시는 영안실 - 정호승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맞춤법과 오탈자에 주의하시고, 연속하여 3편, 하루에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시인들이 술 마시는 영안실 - 정호승

poemlove 0 6264
저자 : 정호승     시집명 :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
출판(발표)연도 :     출판사 :
희미한 영안실 형광등 불빛 아래
시인들이 편육 몇 점에 술을 마신다
언제나 착한 사람들이 먼저 죽는다고
죽음은 용서가 아니라고
사랑도 어둠이었다고
누구는 컵라면을 국물째 들이키며
철없는 짐승인 양 술에 취한다
꽃이 죽어서도 아름답더냐
왜 발도 없이 인생을 돌아다녔나
겨울 나뭇가지 끝에 달린 이파리처럼
어린 상주는 꼬부라져 영정 앞에 잠이 들고
뒤늦게 누가 보낸 화환인가
트럭에 실려온 흰 백합들이
하는 수 없이 눈물을 보이고 있다
달 없는 하늘에 별들만 푸른데
영안실의 밤은 깊어가는데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2 명
  • 오늘 방문자 659 명
  • 어제 방문자 1,261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42,657 명
  • 전체 게시물 176,073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