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파고다공원 - 정호승

파고다공원 - 정호승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poemlove     날짜 : 02-08-16 10:29     조회 : 6513    
    · : 파고다공원 - 정호승
    · 저자(시인) : 정호승
    · 시집명 :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아버지 파고다공원에서
'영정 사진 무료 촬영'이라고 써놓고
플래카드 앞에 줄을 서 계신다
금요일만 되면 낡은 카메라 가방을 들고
무료 봉사 하러 나온다는
중년의 한 사진사가
노인들의 영정 사진을 열심히 찍고 있다
노인들의 흐린 햇살 아래 다들 흐리다
곧 비가 올 것 같다
줄의 후미에서 차례를 기다리는 아버지는
사진은 나중에 찍고 콩국수나 먹으로 가시자고 해도
마냥 차례만 기다린다
비둘기가 아버지의 발끝에 와서 땅바닥을 쪼며 노닌다
어디서 연꽃 웃음소리가 들린다
원각사지 십층석탑에 새겨진 연꽃들이 걸어나와
사진 찍는 아버지 곁에 앉아 함께 사진을 찍는다
사람이 영정 사진을 준비해야 하는 나이가 되면
부처님께 밥 한 그릇은 준비해야 하는 나이가 되면
부처님께 밥 한 그릇은 올라야 하는가
빗방울이 떨어진다
소나기다
나는 아버지와 비를 맞으며 종로 거리를 걷다가
양념통닭집으로 들어간다
아버지는 무료로 영정 사진을 찍었다고
이제는 더이상 준비해야 할 일이 없다고
열심히 양념통닭만 잡수신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502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126 04-11 운영자
2293 헤어져야 할 날이 - 조병화  조병화 4653 08-16 관리자
2292 하루만의 위안 - 조병화  조병화 5524 08-16 관리자
2291 너에게 - 신동엽  신동엽 8546 08-16 관리자
2290 아니오 - 신동엽  신동엽 8451 08-16 관리자
2289 빛나는 강 언덕에서 - 신동엽  신동엽 6580 08-16 관리자
2288 그 사람에게 - 신동엽  신동엽 9363 08-16 관리자
2287 나의 나 - 신동엽  신동엽 7058 08-16 관리자
2286 술을 많이 마시고 잔 어젯밤은 - 신동엽  신동엽 8096 08-16 관리자
2285 초가을 - 신동엽  신동엽 7426 08-16 관리자
2284 종로 5가 - 신동엽  신동엽 11413 08-16 관리자
2283 산에 언덕에  신동엽 9229 08-16 관리자
2282 봄은  신동엽 9320 08-16 관리자
2281 담배 연기처럼 - 신동엽 (1)  신동엽 10282 08-16 관리자
2280 그의 행복을 기도드리는 - 신동엽  신동엽 9568 08-16 관리자
2279 섬진강 1  김용택 8021 08-16 관리자
2278 섬진강 12 - 김용택  김용택 4816 08-16 관리자
2277 섬진강 15 -겨울 사랑의 편지  김용택 9268 08-16 관리자
2276 우리는 - 김용택  김용택 4763 08-16 관리자
2275 가을 밤 - 김용택  김용택 7408 08-16 관리자
2274 별빛 - 김용택  김용택 6798 08-16 poemlove
2273 별 하나 - 김용택  김용택 12190 08-16 poemlove
2272 사랑 - 김용택  김용택 8948 08-16 poemlove
2271 사랑  김용택 6144 08-16 poemlove
2270 그리움 - 김용택  김용택 9497 08-16 poemlove
2269 그리움 2 - 김용택  김용택 5114 08-16 관리자
2268 그 강에 가고 싶다 - 김용택  김용택 5922 08-16 관리자
2267 그 여자네 집 - 김용택  김용택 8169 08-16 poemlove
2266 그랬다지요 - 김용택  김용택 6570 08-16 관리자
2265 늘 보고 싶어요 - 김용택  김용택 6985 08-16 poemlove
2264 그리운 그 사람 - 김용택  김용택 5873 08-16 관리자
2263 그리운 사람 얼굴처럼 - 김용택  김용택 4958 08-16 관리자
2262 선운사 동백꽃 - 김용택 (1)  김용택 9754 08-16 관리자
2261 내소사 가는 길 - 김용택  김용택 5217 08-16 관리자
2260 사람들은 왜 모를까 - 김용택  김용택 10446 08-16 관리자
2259 그대, 거침없는 사랑 - 김용택  김용택 12734 08-16 poemlove
2258 사랑이라는 땅 - 김용택  김용택 5005 08-16 poemlove
2257 친구에게 - 이해인  이해인 8551 08-16 관리자
2256 침묵에게 - 이해인  이해인 6051 08-16 poemlove
2255 마음 찾기 - 이해인  이해인 6070 08-16 관리자
2254 황홀한 고백 - 이해인 (1)  이해인 8275 08-16 관리자
   3541  3542  3543  3544  3545  3546  3547  3548  3549  3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