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미소 - 천상병

미소 - 천상병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02-08-16 11:45     조회 : 4075    
    · : 미소 - 천상병
    · 저자(시인) : 천상병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1
입가 흐뭇스레 진 엷은 웃음은,
삶과 죽음 가에 살짝 걸린
실오라기 외나무다리.

새는 그 다리 위를 날아간다.
우정과 결심, 그리고 용기
그런 양 나래 저으며......

풀잎 슬몃 건드리는 바람이기보다
그 뿌리에 와 닿아주는 바람,
이 가슴팍에서 빛나는 햇발.

오늘도 가고 내일도 갈
풀밭 길에서
입가 언덕에 맑은 웃음 몇 번인가는......


2
햇빛 반짝이는 언덕으로 오라
나의 친구여,

언덕에서 언덕으로 가기에는
수많은 바다를 건너야 한다지만,

햇빛 반짝이는 언덕으로 오라
나의 친구여......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84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29 04-11 운영자
2753 실험을 위한 어리석음 - 김인경  김인경 3417 08-19 관리자
2752 머리 없는 유해 - 김인경  김인경 3380 08-19 관리자
2751 옛날 기억 - 김인경  김인경 3218 08-19 관리자
2750 손가락에 쓴 이름 - 김인경  김인경 3553 08-19 관리자
2749 망설임의 이유 - 김인경  김인경 3233 08-19 관리자
2748 눈(나와 호랑이의) - 김인경  김인경 3486 08-19 관리자
2747 공교로운 비 - 김인경  김인경 3254 08-19 관리자
2746 허망 - 김인경  김인경 3411 08-19 관리자
2745 흰 그림자 - 김인경  김인경 3463 08-19 관리자
2744 어린 시절 - 김인경  김인경 3187 08-19 관리자
2743 사랑하는 사람아 - 김인경  김인경 3727 08-19 관리자
2742 죽음의 만족 - 김인경  김인경 3440 08-19 관리자
2741 고독 - 김인경  김인경 3018 08-19 관리자
2740 세상의 끝 - 김인경  김인경 3110 08-19 관리자
2739 희망 - 김인경  김인경 3576 08-19 관리자
2738 하늘 - 천상병  천상병 5448 08-19 관리자
2737 새벽 - 천상병  천상병 5265 08-19 관리자
2736 비 오는 날 - 천상병  천상병 5745 08-19 관리자
2735 불혹의 추석 - 천상병  천상병 6071 08-19 관리자
2734 11월의 노래 - 김용택  김용택 6618 08-19 poemlove
2733 확 - 김용택  김용택 4685 08-19 poemlove
2732 해지는 들길에서 - 김용택  김용택 5471 08-19 poemlove
2731 푸른 나무 4 - 김용택  김용택 4306 08-19 관리자
2730 푸른 나무 - 김용택  김용택 5054 08-19 관리자
2729 콩, 너는 죽었다 - 김용택 (1)  김용택 8644 08-19 관리자
2728 춥지요 - 김용택  김용택 5044 08-19 관리자
2727 첫눈 - 김용택  김용택 7685 08-19 관리자
2726 이별 - 김용택  김용택 6258 08-19 관리자
2725 앞산을 보며 - 김용택  김용택 4243 08-19 관리자
2724 이 꽃잎들 - 김용택  김용택 6185 08-19 관리자
272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 김용택  김용택 9147 08-19 poemlove
2722 생각이 많은 밤 - 김용택  김용택 5084 08-19 관리자
2721 새 풀잎 - 김용택  김용택 4427 08-19 관리자
2720 산 하나 - 김용택  김용택 5761 08-19 poemlove
2719 불길 - 김용택 (1)  김용택 5240 08-19 poemlove
2718 빈 들  김용택 4861 08-19 poemlove
2717 밥줄 - 김용택  김용택 4574 08-19 관리자
2716 봄 밤  김용택 5138 08-19 poemlove
2715 미처 하지 못한 말 - 김용택  김용택 6416 08-19 poemlove
2714 바람 - 김용택  김용택 5006 08-19 관리자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3558  3559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