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비 - 천상병

비 - 천상병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02-08-16 11:59     조회 : 4782    
    · : 비 - 천상병
    · 저자(시인) : 천상병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비가 내린다
우수를 씹고 있는 나는
돌아가신 분들을 생각한다

비는 슬픔의 강물이다.
내 젊은 날의 뉘우침이며
하느님의 보살피심을

친구들의 슬픈 이야기가
새삼스레 생각나누나
교회에 혼자 가서 기도할까나.

2
저 구름의 연연(連連)한 부피는
온 하늘을 암흑대륙으로 싸았으니
괴묵(怪默)은 그냥, 비만 내리니 천만다행이다.
지금 장마철이니

저 암흑대륙에 저 만리장성이다.
우뢰소리 또한 있을 만하지 않은가.

우주야말로 신비경이 아니냐?
달과 별은 한낮에 어디로 갔단 말이냐?
비는 그 청신호인지 모르지 않는냐?


3
새벽같이 올라와야 했던
이 약수는
몇 월 며칠의 빗물인지도 모르겠다.

산과 옆의 바다는 알 터이나,
하늘과 구름은 뻔히 알겠지만,
입이 없으니, 안타까울 따름이다.

이 약수를 마시는 데는 지장이 없고,
맛이 달라질 수는 없을 것이니
재수형통만 빌 뿐이다.


4
상식적으로 비는 삼라만상 위에 내린다.
그런데 지붕뿐인 줄 알고,
내실의 꽃병은 아니 맞는 줄 안다.

생각해 보라
삼라만상은 이 우주의 전부이다.
그러니 그 꽃병으도 한참 맞고 있는 것이다.

생리는 그 꽃병을 안 맞게 하지만
실존은 그 꽃병의 진짜 정신을
지붕 위에 있게 하여 맞는 것이다.


5
물의 원소는
수소 두 개와 산소이지만
벌써 중학생 때 익히 알았다.

그런데 알 수 없는 것은
그 수소와 산소 뒤에는
도대체 무엇이 들어 있단 말인가......

공포할 만한 야수가 들어 있다.
수소 뒤에는 수소폭탄이,
산소 뒤에는 원자폭탄이......


6
나는 국민학교 때는
비가 오기만 하면
학교엘 가지 아니하였다.

이제는 천국에 가신 어머니에게
한사코 콩을 볶아달라고 하여
몸이 아프다고 핑계하였다.

이제는 나가겠으나
이미 나이가 사십이니
이 세계를 거꾸로 한들 소용이 없다.

7
8월 장마비는 늦은뱅이다.
농사에는 알맞아 들 테지마는,
인간에겐 하찮은 쓰레기일 것이니......

먼 데 제주도 생각이 불현듯 나니......
아직 한 번도 못 가본 제주도여,
마치 런던 옆에나 있는 것이 아니냐.

애오라지 못 갈 바에야,
바닷가로나 가서 먼 데까지 가야지......
그러면은 그 섬 향기가 날지도 모른다.

8
백두산 천지에는
언제나 비가 쏟아진다드냐......
단군 할아버지께서 우산을 쓰셨겠다.

압록강의 원류가 큰소리를 칠 것이니
정암(頂岩)이 소용돌이 쳐
범조차 그 공포에 흐늘흐늘일 것이다.

백운(白雲)을 읊는 고전시는 있어도
이 산을 읊는 고전시는 없었다.
그러니 내가 읊는 수밖에 없지 않느냐.

11
빗물은 대단히 순진무구하다.
하루만 비가 와도
어제의 말랐던 계곡물이 불어 오른다.

죽은 김관식은
사람은 강가에 산다고 했는데,
보아하니 그게 진리대왕이다.

나무는 왜 강가에 무성한가
물을 찾아서가 아니고
강가의 정취를 기어코 사랑하기 때문이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7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18 04-11 운영자
2697 그대의 별이 되어 - 허영자  허영자 7358 08-19 poemlove
2696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  황지우 11709 08-19 poemlove
2695 뼈아픈 후회 - 황지우  황지우 14355 08-19 poemlove
2694 어느 날 나는 흐린 주점에 앉아 있을 거다 - 황지우  황지우 7974 08-19 poemlove
2693 잊고 살기로 하면야  나해철 6253 08-19 관리자
2692 설야 - 이외수  이외수 4526 08-19 관리자
2691 더 깊은 눈물 속으로  이외수 6325 08-19 poemlove
2690 풀꽃, 술잔, 나비 - 이외수  이외수 5936 08-19 관리자
2689 바위를 위한 노래 - 이외수  이외수 6890 08-19 관리자
2688 그 투명한 내 나이 스무 살에는 - 이외수  이외수 5936 08-19 관리자
2687 봄의 바람에 - 이외수  이외수 5735 08-19 관리자
2686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이외수 6693 08-19 poemlove
2685 1월 - 이외수  이외수 5052 08-19 poemlove
2684 저무는 바다를 머리맡에 걸어 두고 - 이외수  이외수 6412 08-19 poemlove
2683 사랑굿 25 - 김초혜  김초혜 7427 08-19 poemlove
2682 사랑굿 59 - 김초혜  김초혜 4190 08-19 poemlove
2681 어머니 1 - 김초혜  김초혜 7171 08-19 관리자
2680 마지막 편지 - 김초혜  김초혜 4337 08-19 관리자
2679 좋겠다 - 백창우  백창우 5601 08-19 관리자
2678 겨울날 단장(斷章) - 황동규  황동규 6411 08-19 poemlove
2677 기도 - 황동규  황동규 8353 08-19 poemlove
2676 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 - 황동규  황동규 12004 08-19 poemlove
2675 기항지 1 - 황동규  황동규 10123 08-19 poemlove
2674 방파제 끝 - 황동규  황동규 4795 08-19 poemlove
2673 버클리풍의 사랑노래 - 황동규  황동규 7100 08-19 poemlove
2672 꽃이 질 때 - 황동규  황동규 5630 08-19 poemlove
2671 대나무도 벼과(科)지 - 황동규  황동규 4700 08-19 poemlove
2670 비린 사랑노래 1 -황동규  황동규 4817 08-19 poemlove
2669 비린 사랑노래 2 - 황동규  황동규 4229 08-19 poemlove
2668 비린 사랑노래 3 - 황동규  황동규 4334 08-19 poemlove
2667 비린 사랑노래 4 - 황동규  황동규 4520 08-18 poemlove
2666 비린 사랑노래 5 - 황동규  황동규 4259 08-18 poemlove
2665 비린 사랑노래 6 - 황동규  황동규 4601 08-18 poemlove
2664 더 비린 사랑노래 1 - 황동규  황동규 6115 08-18 poemlove
2663 더 비린 사랑노래 2 - 황동규  황동규 5529 08-18 poemlove
2662 더 비린 사랑노래 3 - 황동규  황동규 5157 08-18 poemlove
2661 꿈꽃 - 정호승  정호승 5487 08-18 poemlove
2660 더 비린 사랑노래 4 - 황동규  황동규 5545 08-18 poemlove
2659 더 비린 사랑노래 5 - 황동규  황동규 5198 08-18 poemlove
2658 더 비린 사랑노래 6 - 황동규  황동규 4857 08-18 poemlove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3558  3559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