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길 - 천상병

길 - 천상병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02-08-16 13:02     조회 : 6328    
    · : 길 - 천상병
    · 저자(시인) : 천상병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길은 끝이 없구나
강에 닿을 때는
다리가 있고 나룻배가 있다.
그리고 항구의 바닷가에 이르면
여객선이 있어서 바다 위를 가게 한다.

길은 막힌 데가 없구나
가로막는 벽도 없고
하늘만이 푸르고 벗이고
하늘만이 길을 인도한다.
그러니
길은 영원하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7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20 04-11 운영자
2710 눈 오는 마을 - 김용택  김용택 6327 08-19 관리자
2709 노을 - 김용택  김용택 5307 08-19 관리자
2708 내 사랑은 - 김용택 (1)  김용택 13366 08-19 poemlove
2707 나비는 청산 가네 - 김용택  김용택 5320 08-19 관리자
2706 나를 찾게 해주는 당신 - 김용택 (1)  김용택 6246 08-19 poemlove
2705 기화의 사랑 - 김용택  김용택 4487 08-19 관리자
2704 그이가 당신이예요 - 김용택  김용택 6763 08-19 poemlove
2703 그리운 꽃편지 2 - 김용택  김용택 4801 08-19 관리자
2702 그리운 꽃편지 1 - 김용택  김용택 6246 08-19 관리자
2701 꽃처럼 웃을 날 있겠지요 - 김용택  김용택 7086 08-19 poemlove
2700 강 같은 세월 - 김용택  김용택 5904 08-19 관리자
2699 가을에 읽는 시 - 김용택  김용택 11694 08-19 관리자
2698 가난한 꽃 - 김용택  김용택 5774 08-19 poemlove
2697 그대의 별이 되어 - 허영자  허영자 7360 08-19 poemlove
2696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  황지우 11711 08-19 poemlove
2695 뼈아픈 후회 - 황지우  황지우 14356 08-19 poemlove
2694 어느 날 나는 흐린 주점에 앉아 있을 거다 - 황지우  황지우 7974 08-19 poemlove
2693 잊고 살기로 하면야  나해철 6253 08-19 관리자
2692 설야 - 이외수  이외수 4526 08-19 관리자
2691 더 깊은 눈물 속으로  이외수 6326 08-19 poemlove
2690 풀꽃, 술잔, 나비 - 이외수  이외수 5938 08-19 관리자
2689 바위를 위한 노래 - 이외수  이외수 6890 08-19 관리자
2688 그 투명한 내 나이 스무 살에는 - 이외수  이외수 5936 08-19 관리자
2687 봄의 바람에 - 이외수  이외수 5735 08-19 관리자
2686 가끔씩, 그대 마음 흔들릴 때는 - 이외수  이외수 6694 08-19 poemlove
2685 1월 - 이외수  이외수 5052 08-19 poemlove
2684 저무는 바다를 머리맡에 걸어 두고 - 이외수  이외수 6412 08-19 poemlove
2683 사랑굿 25 - 김초혜  김초혜 7428 08-19 poemlove
2682 사랑굿 59 - 김초혜  김초혜 4190 08-19 poemlove
2681 어머니 1 - 김초혜  김초혜 7172 08-19 관리자
2680 마지막 편지 - 김초혜  김초혜 4337 08-19 관리자
2679 좋겠다 - 백창우  백창우 5602 08-19 관리자
2678 겨울날 단장(斷章) - 황동규  황동규 6411 08-19 poemlove
2677 기도 - 황동규  황동규 8355 08-19 poemlove
2676 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 - 황동규  황동규 12006 08-19 poemlove
2675 기항지 1 - 황동규  황동규 10127 08-19 poemlove
2674 방파제 끝 - 황동규  황동규 4795 08-19 poemlove
2673 버클리풍의 사랑노래 - 황동규  황동규 7100 08-19 poemlove
2672 꽃이 질 때 - 황동규  황동규 5631 08-19 poemlove
2671 대나무도 벼과(科)지 - 황동규  황동규 4701 08-19 poemlove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3558  3559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