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내가 좋아하는 여자 - 천상병

내가 좋아하는 여자 - 천상병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02-08-16 13:36     조회 : 5854    
    · : 내가 좋아하는 여자 - 천상병
    · 저자(시인) : 천상병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내가 좋아하는 여자의 으뜸은
물론이지만
아내 이외일 수는 없습니다.

오십 둘이나 된 아내와
육십살 먹은 남편이니
거의 무능력자이지만

그래도 말입니다.
이 시 쓰는 시간은
89년 5월 4일
오후 다섯시 무렵이지만요___.

이,삼일 전날 밤에는
뭉클 뭉클
어떻게 요동을 치는지

옆방의 아내를
고함 지르며 불렀으나,
한참 불러도

아내는 쿨쿨 잠자는 모양으로
장보님의
"시끄럽다___,잠좀 자자"라는
말씀 때문에
금시 또 미꾸라지가 되는 걸
필자는 어쩌지 못했어요___.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83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626 04-11 운영자
2733 확 - 김용택  김용택 4685 08-19 poemlove
2732 해지는 들길에서 - 김용택  김용택 5470 08-19 poemlove
2731 푸른 나무 4 - 김용택  김용택 4306 08-19 관리자
2730 푸른 나무 - 김용택  김용택 5053 08-19 관리자
2729 콩, 너는 죽었다 - 김용택 (1)  김용택 8642 08-19 관리자
2728 춥지요 - 김용택  김용택 5042 08-19 관리자
2727 첫눈 - 김용택  김용택 7683 08-19 관리자
2726 이별 - 김용택  김용택 6256 08-19 관리자
2725 앞산을 보며 - 김용택  김용택 4243 08-19 관리자
2724 이 꽃잎들 - 김용택  김용택 6184 08-19 관리자
272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 - 김용택  김용택 9145 08-19 poemlove
2722 생각이 많은 밤 - 김용택  김용택 5084 08-19 관리자
2721 새 풀잎 - 김용택  김용택 4427 08-19 관리자
2720 산 하나 - 김용택  김용택 5761 08-19 poemlove
2719 불길 - 김용택 (1)  김용택 5238 08-19 poemlove
2718 빈 들  김용택 4861 08-19 poemlove
2717 밥줄 - 김용택  김용택 4574 08-19 관리자
2716 봄 밤  김용택 5138 08-19 poemlove
2715 미처 하지 못한 말 - 김용택  김용택 6414 08-19 poemlove
2714 바람 - 김용택  김용택 5005 08-19 관리자
2713 땅에서 - 김용택  김용택 4543 08-19 관리자
2712 당신 - 김용택  김용택 5240 08-19 관리자
2711 당신을 기다리는 이 하루 - 김용택  김용택 5957 08-19 관리자
2710 눈 오는 마을 - 김용택  김용택 6328 08-19 관리자
2709 노을 - 김용택  김용택 5308 08-19 관리자
2708 내 사랑은 - 김용택 (1)  김용택 13369 08-19 poemlove
2707 나비는 청산 가네 - 김용택  김용택 5323 08-19 관리자
2706 나를 찾게 해주는 당신 - 김용택 (1)  김용택 6247 08-19 poemlove
2705 기화의 사랑 - 김용택  김용택 4489 08-19 관리자
2704 그이가 당신이예요 - 김용택  김용택 6765 08-19 poemlove
2703 그리운 꽃편지 2 - 김용택  김용택 4803 08-19 관리자
2702 그리운 꽃편지 1 - 김용택  김용택 6247 08-19 관리자
2701 꽃처럼 웃을 날 있겠지요 - 김용택  김용택 7087 08-19 poemlove
2700 강 같은 세월 - 김용택  김용택 5905 08-19 관리자
2699 가을에 읽는 시 - 김용택  김용택 11697 08-19 관리자
2698 가난한 꽃 - 김용택  김용택 5778 08-19 poemlove
2697 그대의 별이 되어 - 허영자  허영자 7361 08-19 poemlove
2696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  황지우 11713 08-19 poemlove
2695 뼈아픈 후회 - 황지우  황지우 14363 08-19 poemlove
2694 어느 날 나는 흐린 주점에 앉아 있을 거다 - 황지우  황지우 7978 08-19 poemlove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3558  3559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