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첫미소 - 김지하

첫미소 - 김지하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02-08-16 15:49     조회 : 4382    
    · : 첫미소 - 김지하
    · 저자(시인) : 김지하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잠에서 깨어
이슬 속 가득 찬 외침으로 깨어
새벽길 빛나던 하아얀 풀들
쓰러져갔네
쓰러져갔네
내 발길 아래
등뒤로 아득히 잊혀져갔네

가슴에는 뉘우침
천근을 메고 달아났었네
허덕이며 숱한 산굽이 돌아 허덕이며
저 외침 저 머나먼 도시
끝끝내는 핏발 선 벗들의 저
눈동자 속
매질 속으로
녹슨 철창 속
저 허전한 자유 속으로

다시 새벽이 오고
더운 이마에 이슬 내릴 때
아아 그러나 일어서고 있었네
내 발길 아래
등뒤로 아득히 잊혀져간 풀들
일어서 여름 대지의
혼인 듯 새하얗게 타고 있었네
내 발길 아래
등뒤로 아득히 잊혀져간 풀들
일어서 여름 대지의
혼인 듯 새하얗게 타고 있었네
비탈도 골짜기도 산등성이도 모두 일어서
함성인 듯 불길인 듯 미쳐 일어서
나는 그때 처음으로 미소를 배웠고
나는 그때 처음으로 역사를 알았네
스물세살 나던 해 뜨거운 여름
퍽도 어리숙한 시절이었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31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308 04-11 운영자
2475 그림 그리기 - 마종기  마종기 8803 08-17 poemlove
2474 그림 그리기 5 - 마종기  마종기 5329 08-17 poemlove
2473 바람이 지는 숲에 잠들겠지  박남준 4986 08-17 관리자
2472 가슴에 병이 깊으면 (1)  박남준 5984 08-17 관리자
2471 지는 꽃을 보며  박남준 4745 08-17 관리자
2470 기다렸으므로 막차를 타지 못한다  박남준 4830 08-17 관리자
2469  나해철 6050 08-17 관리자
2468 그대를 부릅니다  나해철 8726 08-17 관리자
2467 국사를 읽으며  나해철 7933 08-17 관리자
2466  나해철 4907 08-17 관리자
2465 눈썹처럼 가깝고  나해철 8152 08-17 관리자
2464 무등에 올라  나해철 8213 08-17 관리자
2463 그리운 이에게  나해철 7649 08-17 관리자
2462 오래된 서적  기형도 6843 08-17 poemlove
2461 추억에 대한 경멸  기형도 6422 08-17 poemlove
2460 비가 2 -붉은 달  기형도 8832 08-17 관리자
2459 폭풍의 언덕  기형도 6028 08-17 관리자
2458 모래톱 이야기 - 곽재구  곽재구 5102 08-17 관리자
2457 첫눈 오는 날 - 곽재구  곽재구 6727 08-17 poemlove
2456 쓸쓸한 날의 춤 - 곽재구  곽재구 5349 08-17 poemlove
2455 백합 - 곽재구  곽재구 4544 08-17 poemlove
2454 자스민차 - 곽재구  곽재구 5682 08-17 poemlove
2453 그리운 폭우 - 곽재구 (1)  곽재구 5264 08-17 poemlove
2452 민들레 꽃씨들은 어디로 - 곽재구 (1)  곽재구 6825 08-17 poemlove
2451 따뜻한 편지 - 곽재구 (2)  곽재구 6528 08-17 poemlove
2450 밤 편지 - 곽재구  곽재구 5630 08-17 poemlove
2449 소나기 - 곽재구 (1)  곽재구 6708 08-17 poemlove
2448 배꽃 - 곽재구  곽재구 5560 08-17 poemlove
2447 바닥에서도 아름답게 - 곽재구  곽재구 5384 08-17 관리자
2446 삽십삼세의 가을 - 도종환  도종환 5610 08-17 관리자
2445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 - 도종환  도종환 6935 08-17 poemlove
2444 폭설 - 도종환  도종환 6630 08-17 poemlove
2443 꽃 피는가 싶더니 꽃이 지고 있습니다 - 도종환  도종환 6984 08-17 poemlove
2442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1)  도종환 6650 08-17 poemlove
2441 산맥과 파도  도종환 5887 08-17 poemlove
2440 연착  도종환 4036 08-17 관리자
2439 소금 - 도종환  도종환 5858 08-17 관리자
2438 사랑의 마지막 한 방울 - 도종환  도종환 5601 08-17 관리자
2437 바람별곡 - 도종환  도종환 5266 08-17 관리자
2436 문고병 - 도종환  도종환 5953 08-17 관리자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3558  3559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