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긴 겨울에 이어지는 봄이 우리인 것을 - 고은-

긴 겨울에 이어지는 봄이 우리인 것을 - 고은-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연속하여 3편, 하루 5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하여 주십시오. 이를 위반하면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글쓴이 : hanwori     날짜 : 02-08-16 16:12     조회 : 6354    
    · : 긴 겨울에 이어지는 봄이 우리인 것을 - 고은-
    · 저자(시인) : 고은-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우리나라 사람 여싯여싯 질겨서
지난 겨울 큰 추위에도 얼어죽지 않고 무사히 보냈습니다
그러나 삼한사온 없어진 그런 겨울 백 번만 살면
너도 나도 겨울처럼 산처럼 깊어지겠습니다
추위로 사람이 얼어죽기도 하지만 사람이 추위에 깊어집니다
우리나라 사람 좀더 깊어야 합니다
드디어 묘향산만큼 깊어야 합니다
장마 고생이 가뭄만 못하고
가난에는 겨울이 여름만 못한 것이 우리네 살림입니다
이 세상 한번도 속여본 적 없는 사람은 이미 깊은 사람입니다
그런 순량한 농부 하나 둘이
긴 겨울 지국총 소리 하나 없이 살다가
눈더미에 묻힌 마을에서 껌벅껌벅 눈뜨고 있습니다
깊은 사람은 하늘에 있지 않고 우리 농부입니다
아무리 이 나라 불난 집 도둑 잘되고
그 집 앞 버드나무 잘 자라도
남의 공적 가로채는 자 많을지라도
긴 겨울을 견디며 그 하루하루로 깊어서 봄이 옵니다
봄은 이윽고 긴 겨울에 이어지는 골짜기마다 우리의 것을
누가 모르랴 동네 어른이며 날짐승이며
봄이 왔다고 후닥닥 덕석 벗지 않는 외양깐 식구며
나뭇가지마다 힘껏 눈이 트는 봄이
이미 우리들의 얼굴에 오르는 환한 웃음입니다
깊은 겨울을 보낸 깊은 충만으로
우리들의 많은 할 일을 적실 빛나는 울음입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66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4339 04-11 운영자
2503 석양(夕陽) - 백석-  백석- 5049 08-17 poemlove
2502 모닥불 - 백석- (1)  백석- 9676 08-17 poemlove
2501 절망(絶望) - 백석-  백석- 6701 08-17 poemlove
2500 흰 바람벽이 있어 - 백석- (1)  백석- 9607 08-17 poemlove
2499 팔원(八院) -서행 시초(西行詩抄) 3 - 백석- (1)  백석- 7405 08-17 poemlove
2498 울음이 타는 가을강  박재삼 9351 08-17 관리자
2497 잠 못드는 밤에  박재삼 4951 08-17 관리자
2496 추억에서  박재삼 8478 08-17 관리자
2495 흥부 부부상  박재삼 9694 08-17 관리자
2494 홀로 깨어  박재삼 4075 08-17 관리자
2493 세상을 몰라 묻노니  박재삼 6207 08-17 관리자
2492 남강가에서  박재삼 7028 08-17 관리자
2491 저문 외길에서  박남준 4680 08-17 관리자
2490 멀리서 가까이서 쓴다  박남준 5319 08-17 관리자
2489 겨울비 1  박남준 4724 08-17 관리자
2488 상수리나무 그 잎새  박남준 5402 08-17 관리자
2487 그 숲에 새를 묻지 못한 사람이 있다 (2)  박남준 5541 08-17 관리자
2486 몽유별빛  박남준 4838 08-17 poemlove
2485 이래도 안 오시겠어요  박남준 4734 08-17 관리자
2484 별이 지는 날  박남준 4548 08-17 관리자
2483 흰 부추꽃으로  박남준 7380 08-17 poemlove
2482 아름다운 관계  박남준 7278 08-17 관리자
2481 마음이 봄비를 따라가서 빈 배를 흔든다  박남준 5545 08-17 poemlove
2480 가을산 - 마종기 (7)  마종기 7871 08-17 poemlove
2479 그림 그리기 4 - 마종기 (1)  마종기 5422 08-17 poemlove
2478 우화의 강 - 마종기 (2)  마종기 11255 08-17 poemlove
2477 과수원에서 - 마종기 (1)  마종기 7841 08-17 poemlove
2476 새 - 마종기  마종기 5297 08-17 poemlove
2475 그림 그리기 - 마종기  마종기 8807 08-17 poemlove
2474 그림 그리기 5 - 마종기  마종기 5329 08-17 poemlove
2473 바람이 지는 숲에 잠들겠지  박남준 4986 08-17 관리자
2472 가슴에 병이 깊으면 (1)  박남준 5986 08-17 관리자
2471 지는 꽃을 보며  박남준 4746 08-17 관리자
2470 기다렸으므로 막차를 타지 못한다  박남준 4831 08-17 관리자
2469  나해철 6050 08-17 관리자
2468 그대를 부릅니다  나해철 8726 08-17 관리자
2467 국사를 읽으며  나해철 7933 08-17 관리자
2466  나해철 4907 08-17 관리자
2465 눈썹처럼 가깝고  나해철 8152 08-17 관리자
2464 무등에 올라  나해철 8214 08-17 관리자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3558  3559  35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