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행주

행주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이은경     날짜 : 17-01-11 03:39     조회 : 165    
    · : 행주
    · 저자(시인) : 이은경 2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행주

햏주를 사러 가는데
갑자기 핼주 산성이 생각났다.

조선 시대 권 율이 임진왜란 때
왜군을 몰리쳤다는.

흙으로 빚어 만든 행주 산성과
헹주 대첩비가 새삼 보고 싶다.

이은경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4)   497755 04-11 운영자
131868 여름의 초대 2  임영준 24 13:52 임영준
131867 겨 묻은 개들을  임영준 22 13:52 임영준
131866 적폐 공화국  임영준 23 13:51 임영준
131865 유월 초하루 (2)  은파 오애숙 53 13:10 오애숙
131864 유월의 연서 (4)  은파 오애숙 72 13:01 오애숙
131863 봄 작별  오보영 20 08:56 오보영
131862 유월의 노래  윤 갑수 26 08:54 초월
131861 길가에서  송정숙 27 07:02 송정숙
131860 화가의 집  목필균 25 06:19 목필균
131859 사려니 숲길을 걸으며  목필균 20 06:18 목필균
131858 오월의 산행  김덕성 33 05:49 김덕성
131857 향기와의 전쟁을 위해  정세일 13 04:54 정세일
131856 정결과 고요함의 또한 일함은  정세일 12 04:54 정세일
131855 나뭇잎 떨림 물결이 되도록  정세일 10 04:53 정세일
131854 야생화 3  박동수 30 05-29 박동수
131853 야생화 2  박동수 24 05-29 박동수
131852 야생화 1  박동수 29 05-29 박동수
131851 가끔은 내 방을 노크해주렴  송정숙 41 05-29 송정숙
131850 어젯밤 꿈의 정사  나상국 49 05-29 초암
131849 아른거리는 고향  윤 갑수 63 05-29 초월
131848 오월의 장미  김덕성 92 05-29 김덕성
131847 우리는 혼자가 아닙니다  이영지 48 05-29 李英芝
131846 저녁하늘로 울타리를 만들어  정세일 41 05-29 정세일
131845 순수의 여린 마음으로  정세일 51 05-29 정세일
131844 그리움의 통로에 표시하고  정세일 25 05-29 정세일
131843 여름 앞에서  임영준 79 05-29 임영준
131842 자가당착 17  임영준 71 05-29 임영준
131841 시작은 창대하나  임영준 71 05-29 임영준
131840 이게 바로 나라다  김대식1 43 05-28 김대식
131839 팽목항  김대식1 32 05-28 김대식
131838 홀로 가는 등산길  김대식1 35 05-28 김대식
131837 살아가는 길  송정숙 53 05-28 송정숙
131836 수련 꽃  오문경 125 05-28 오문경
131835 보리수나무  이종철 26 05-28 이종철
131834 은혜의 표증  백원기 36 05-28 백원기
131833 쉼표  윤인환 65 05-28 윤 인환
131832 동시/땅강아지.  장수남 38 05-28 장수남
131831 장기공연 주연배우의 독백  임백령 36 05-28 임백령
131830 숨쉬도록 해 줘요  이영지 61 05-28 李英芝
131829 외로움과 낮아짐은 낫으로 베어내고  정세일 35 05-28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