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사실

사실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이은경     날짜 : 17-01-11 03:43     조회 : 108    
    · : 사실
    · 저자(시인) : 이은경 2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사실

작년 대구 와서 다 뜯기고
그나마 시집 값을 벌지 못했더라면  올 해 봄은 아예 시란 것 그만 둘뻔 하지 않았어?

내가 여기다 시를 자꾸 쓰는 데는 다 이유가 있어서이다.
이번엔 월간 문학에 낸 돈 만큼 빚 받아내야 한다.

뜯기고 나니 이빨이 뿌드득 갈렸다.
그 때의 일행 손 다 놓고 이제 많이 누그러졌지?

세상은 평등하지 않아.
아이가 알고 세상이 모두 아는사실.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