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새끼줄로 촘촘하게 엮어진 달빛을

새끼줄로 촘촘하게 엮어진 달빛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01/236256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7-01-11 06:36     조회 : 62    
    · : 새끼줄로 촘촘하게 엮어진 달빛을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당신의 갈대 같은
그 황금빛 생각들은 아직도 가을 길을
말을 타고 달리고 있나요
별들이 만들어 놓은
강물 위를
그리움의 물결을 일으키면서
그렇게 들판 같은
외로움의 바람까지도
기다림의 붉은 노을이라면
당신의 애태움을 위해 다시 달려가고 있나요
이렇게 당신이 바라보는 곳에서
갈대들이 외침이면
새들이 솜털 같은
그 따듯함과 평온함으로
위로의 말들이 다시 들려질 수 있도록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고향의 메아리 같은
강물의 작은 섬을  만들어
그리움의 울타리를 오게 하면
초가지붕 같은
아늑함이 가을날에 호롱불을
하나 켤 수 있도록
갈대들은 당신의 마음에 지붕을
만들 수 있도록
새끼줄로 촘촘하게 엮어진 달빛을
갈대들의 생각위에 다시 올려놓고 있으신가요
당신의 그리움으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4)   482638 04-11 운영자
130680 살아야만 하는 이유  나상국 17 02-24 초암
130679 그 밤 우리의 알리바이를  강효수 14 02-24 미늘
130678 2월  김대식1 16 02-24 김대식
130677 봄을 기다리며  박인걸 34 02-24 박인걸
130676 계란찜을 먹으며  김용화1 19 02-24 김용화
130675 혜준이  김용화1 17 02-24 김용화
130674 염소  김용화1 17 02-24 김용화
130673 고비로 간 낙타  김용화1 15 02-24 김용화
130672 전업 시인  김용화1 14 02-24 김용화
130671 분꽃  김용화1 20 02-24 김용화
130670 아침  최용우 28 02-24 최용우
130669 먼길  김용화1 24 02-24 김용화
130668 봄이 온다기에  김덕성 49 02-24 김덕성
130667 은하수의 노래에 바람과 별과 아침을  정세일 16 02-24 정세일
130666 순수의 이야기들이 도란도란  정세일 14 02-24 정세일
130665 그리움의 선반위에 놓아봅니다  정세일 10 02-24 정세일
130664 도라지꽃이 불렀다  권도중 17 02-24 풀뿌리
130663 가을  권도중 19 02-24 풀뿌리
130662 색을 빼다  권도중 18 02-24 풀뿌리
130661 진정한 위로  백원기 31 02-23 백원기
130660 풀잎108  김동주 18 02-23 김동주
130659 시간의 골절  목필균 31 02-23 목필균
130658 덩치 큰 아이.  장수남 32 02-23 장수남
130657 봄빌까?  김덕성 66 02-23 김덕성
130656 마음을 꿰매어 줄 수 있는 것을  정세일 32 02-23 정세일
130655 별빛의 흔들림이면 소낙비는  정세일 23 02-23 정세일
130654 당신이 강물의 깊음에게  정세일 31 02-23 정세일
130653 담장  최용우 40 02-22 최용우
130652 풀잎107  김동주 22 02-22 김동주
130651 나무 한 그루 2 - 홍관희  홍관희 24 02-22 처럼
130650 합창  임영준 52 02-22 임영준
130649 구상대로  임영준 44 02-22 임영준
130648 깃들어 8  임영준 41 02-22 임영준
130647 기침소리  문재학 35 02-22 문재학
130646 들꽃  조남명 41 02-22 동호/조남명
130645 그리움은 늘 봄날이었다  나상국 56 02-22 초암
130644 해빙기  목필균 31 02-22 목필균
130643 삼각산 소림사  목필균 19 02-22 목필균
130642 겨울 강가  목필균 35 02-22 목필균
130641 눈꽃  김덕성 83 02-22 김덕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