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그리움이 첫 장을 열어봅니다.

그리움이 첫 장을 열어봅니다.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7-01-11 06:36     조회 : 250    
    · : 그리움이 첫 장을 열어봅니다.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겨울의 마음에 하얀 눈처럼 속삭이는
앞마당에서
이제 그리움을 시작하는
어머니의 겨울이라면
달빛으로 하얀 노래를
긴 긴 시간을 지새우는 정성으로
그리움이면  가슴으로 품어
초승달의 뜨개질은
풀잎 그리움의 언덕에 있는
새들이 보금자리를 만들어야 하는
아직도 먼 길을 항해합니다.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리움의 눈물이 마르지 못해
반달로 덜 채워진
그리움의 속도는 때로는 느리게 가고 있는
별빛들의  마음에 애태움을
이제 알게 될 때에
어머니의 소리를 다시 들어봅니다.
그리움을 부르는 소리를
이제 어린아이의 천사 같은 눈으로만 보이는
하늘 호수의 
외발 스케이트를 타고
달려오는 겨울바람소리들의
하늘 음악 같은  그 떨림과 설렘들
사랑해 언제나
불꽃같은 이 가슴이  다 녹아내리도록
그렇게 외치는 당신의 가슴에
별을 처음 보았던 그 신비로움으로
그리움이 첫 장을 열어봅니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26143 04-11 운영자
133656 고산축전  민경대 34 17:32 민경대
133655 천장산 청량사  목필균 31 15:51 목필균
133654 돈의 연산  목필균 36 15:49 목필균
133653 북한산 보광사  목필균 36 15:48 목필균
133652 붉은 감 몇 개  박종영 38 15:03 옥매산
133651 가을은 참 예쁘다  김귀녀 116 11:29 김귀녀
133650  김귀녀 110 11:27 김귀녀
133649 오솔길  김귀녀 108 11:26 김귀녀
133648 혼자 걷는 우산속의 너.  장수남 155 08:08 장수남
133647 단순함에 대하여 Epicurean Simplicity (1)  민경대 169 06:36 민경대
133646 풍만의 계절  윤의섭 174 06:18 미산
133645 가을 사랑  김덕성 248 06:00 김덕성
133644 당신의 달빛이 살며시 오도록  정세일 174 05:47 정세일
133643 모바일버전으로 보는 시  민경대 181 05:03 민경대
133642 일부러 가난해지라:서촌 옥상화가Be willing to be poor.  민경대 182 04:37 민경대
133641 “Poetry can be any damn thing it wants 시는 원하는 모든…  민경대 186 04:27 민경대
133640 시아닌 시 non-poetry  민경대 202 04:10 민경대
133639 독자들이 오늘 꼭 읽어야 할 시:산에 관한 시Poems that rea…  민경대 243 03:13 민경대
133638 토요일 아침  민경대 213 02:58 민경대
133637 이 새벽에  민경대 195 02:52 민경대
133636 큰누나집에서  민경대 312 10-20 민경대
133635 상사화  오문경 351 10-20 오문경
133634 내 안에 있는 행복  홍수희 341 10-20 홍수희
133633 6.25를 묻는 손자  윤의섭 410 10-20 미산
133632 시인의 소중함  이영지 435 10-20 李英芝
133631 당신의 목소리  김귀녀 436 10-20 김귀녀
133630 오늘 아침  김귀녀 398 10-20 김귀녀
133629 알밤 줍던 날  김귀녀 378 10-20 김귀녀
133628 가을볕이 눕는다  이남일 421 10-20 이남일
133627 repay in kind  민경대 412 10-20 민경대
133626 악의 축  민경대 408 10-20 민경대
133625 기다림  민경대 416 10-20 민경대
133624 화를 내다  민경대 411 10-20 민경대
133623 민경갑  민경대 400 10-20 민경대
133622 나의 시는?  민경대 403 10-20 민경대
133621 천국의 통로  구경숙 400 10-20 구경숙
133620 환상이미지: 나의 시경매  민경대 407 10-20 민경대
133619 가상의 신세계: 1등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민경대 384 10-20 민경대
133618 가을 편지:은파시인님께  민경대 311 10-20 민경대
133617 들길에서  김덕성 390 10-20 김덕성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