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그리움이 첫 장을 열어봅니다.

그리움이 첫 장을 열어봅니다.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7-01-11 06:36     조회 : 77    
    · : 그리움이 첫 장을 열어봅니다.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겨울의 마음에 하얀 눈처럼 속삭이는
앞마당에서
이제 그리움을 시작하는
어머니의 겨울이라면
달빛으로 하얀 노래를
긴 긴 시간을 지새우는 정성으로
그리움이면  가슴으로 품어
초승달의 뜨개질은
풀잎 그리움의 언덕에 있는
새들이 보금자리를 만들어야 하는
아직도 먼 길을 항해합니다.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리움의 눈물이 마르지 못해
반달로 덜 채워진
그리움의 속도는 때로는 느리게 가고 있는
별빛들의  마음에 애태움을
이제 알게 될 때에
어머니의 소리를 다시 들어봅니다.
그리움을 부르는 소리를
이제 어린아이의 천사 같은 눈으로만 보이는
하늘 호수의 
외발 스케이트를 타고
달려오는 겨울바람소리들의
하늘 음악 같은  그 떨림과 설렘들
사랑해 언제나
불꽃같은 이 가슴이  다 녹아내리도록
그렇게 외치는 당신의 가슴에
별을 처음 보았던 그 신비로움으로
그리움이 첫 장을 열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