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붉은색과 분홍빛 마음에 물을 주고

붉은색과 분홍빛 마음에 물을 주고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01/236258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7-01-11 06:37     조회 : 23    
    · : 붉은색과 분홍빛 마음에 물을 주고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별빛의 그 환함과
새벽처럼 밝아 옴을 위해
불꽃같은 노을도
달빛에게서 기름을 가져와
당신의 아름다움을 위해
꽃과 노래를 한번쯤은  불태울 수 있겠지요
언제나
순수의 불꽃은 보름달의 밤하늘보다
더 빛날 수 있음도
아직은 강물보다 깊은
산과 골짜기를 마음속에 넣어두고 있어서
다시 별빛의 찾아오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당신이여
새벽이슬처럼 눈물이 많은
안개꽃의 조각마다
그리움을 리본처럼
당신의 아름다움에게 보여주고자 합니다.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별들의 마을에서
당신의 그리움은
마음을 따듯하게
바람과 세찬 소낙비를 막아 줄 수 있는
울타리를 만들 수 있음도
그래서 꽃들은
저마다의 생각으로 꽃잎을 심고
붉은색과 분홍빛 마음에 물을 주고
당신의 별빛으로
하늘정원이 될 수 있도록
별들에게도 그리움의 시간을 찾아가는
미로를 만들어
순수의 날에는 애태움으로 가도록 하였습니다.
언제나 당신의 마음으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4)   478687 04-11 운영자
130224 풀 뽑기  이은경 2 6 10:45 이은경
130223 닳은 그리움에 접봍여  이은경 2 10 10:35 이은경
130222 겨울 상록수에게  김덕성 22 09:10 김덕성
130221 용서  박인혜 8 08:22 박인혜
130220 그대 가슴속에 있는 말  이동식 16 08:12 초록빛휘파람
130219 처연하게 이슬비 내리는 밤에는  정세일 7 06:04 정세일
130218 봄처럼 온유함으로 지붕을 작게  정세일 9 06:03 정세일
130217 이제 별빛의 부서지는 은빛 깨달음을  정세일 11 06:02 정세일
130216 새벽  최영희 17 04:57 최영희
130215 그 태양이 솟고 있다  최영희 14 04:53 최영희
130214 흐르고 흘러  임영준 22 02:46 임영준
130213 날개를 달다  임영준 18 02:10 임영준
130212 지엽에 매이다  임영준 19 01:43 임영준
130211 풀잎85  김동주 15 01-18 김동주
130210 싸움  백원기 18 01-18 백원기
130209 침묵은 황금  이종철 35 01-18 이종철
130208 일몰  윤 갑수 32 01-18 초월
130207 천둥 소리  이은경 2 26 01-18 이은경
130206 행복의 서사시  김덕성 61 01-18 김덕성
130205 비린내에 대하여  강희창 20 01-18 뜨라레
130204 오줌장군이 넘어지던 날  강희창 24 01-18 뜨라레
130203 당신의 그리움이 오실 수 있도록  정세일 20 01-18 정세일
130202 강물이 되어 소리 없이 내리는 곳에도  정세일 15 01-18 정세일
130201 그리움은 담장을 낮추고  정세일 17 01-18 정세일
130200 ::교육대국 이루며 학폭 몰아내기 위한 절실한 제안::  정윤목 27 01-17 정윤목
130199 6월 바람  성백군 20 01-17 하늘호수
130198 야생화 이름 부르기  성백군 28 01-17 하늘호수
130197 바람의 말  성백군 32 01-17 하늘호수
130196 양심을 빼놓고 사는  강민경 31 01-17 봄에
130195 비밀  신석종 35 01-17 신석종
130194 밴쿠버 마약 거리 (1)  김윤자 22 01-17 김윤자
130193 대나무 숲에서  이은경 2 30 01-17 이은경
130192 당신의 얼굴  백원기 38 01-17 백원기
130191 상원사에 갔다가  강희창 24 01-17 뜨라레
130190 울음소골 (1)  강희창 22 01-17 뜨라레
130189 어머니  윤 갑수 29 01-17 초월
130188 성찰省察  오보영 31 01-17 오보영
130187 순정의 여인  김덕성 74 01-17 김덕성
130186 눈오는 밤에  나상국 34 01-17 초암
130185 정교함이 색이 바라지 않도록  정세일 17 01-17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