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붉은색과 분홍빛 마음에 물을 주고

붉은색과 분홍빛 마음에 물을 주고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7-01-11 06:37     조회 : 131    
    · : 붉은색과 분홍빛 마음에 물을 주고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별빛의 그 환함과
새벽처럼 밝아 옴을 위해
불꽃같은 노을도
달빛에게서 기름을 가져와
당신의 아름다움을 위해
꽃과 노래를 한번쯤은  불태울 수 있겠지요
언제나
순수의 불꽃은 보름달의 밤하늘보다
더 빛날 수 있음도
아직은 강물보다 깊은
산과 골짜기를 마음속에 넣어두고 있어서
다시 별빛의 찾아오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당신이여
새벽이슬처럼 눈물이 많은
안개꽃의 조각마다
그리움을 리본처럼
당신의 아름다움에게 보여주고자 합니다.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별들의 마을에서
당신의 그리움은
마음을 따듯하게
바람과 세찬 소낙비를 막아 줄 수 있는
울타리를 만들 수 있음도
그래서 꽃들은
저마다의 생각으로 꽃잎을 심고
붉은색과 분홍빛 마음에 물을 주고
당신의 별빛으로
하늘정원이 될 수 있도록
별들에게도 그리움의 시간을 찾아가는
미로를 만들어
순수의 날에는 애태움으로 가도록 하였습니다.
언제나 당신의 마음으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4)   495586 04-11 운영자
131758 오월의 봄  김덕성 17 06:07 김덕성
131757 찔레꽃 추억에 슬어 (3)  은파 오애숙 27 04:45 오애숙
131756 다시 비워내어야 하는 외로움의 줄기  정세일 3 04:22 정세일
131755 그리움의 무미건조함도  정세일 2 04:21 정세일
131754 아름다움이 꿈을 꾸고 푸르게 되어야 함은  정세일 3 04:20 정세일
131753 붉은 꽃  송정숙 19 05-22 송정숙
131752  이종철 20 05-22 이종철
131751 봄이 왔다고 억지 쓰는 몸  성백군 29 05-22 하늘호수
131750 내일 세상이 끝날지라도  성백군 23 05-22 하늘호수
131749 대기업 골목상권  성백군 16 05-22 하늘호수
131748 직박구리에서 쇠박새까지  강효수 38 05-22 미늘
131747 섣불리  전 숙영 36 05-22 전숙영
131746 연어  전 숙영 37 05-22 전숙영
131745 시는,  전 숙영 35 05-22 전숙영
131744 5월  곽상희 44 05-22 곽상희
131743 꽃망울  오석만 31 05-22 오석만
131742 새야!  윤 갑수 55 05-22 초월
131741 5월을 훔친 사람들.  장수남 36 05-22 장수남
131740 붉은 빛 그리움  김덕성 78 05-22 김덕성
131739 추억의 거리  송정숙 34 05-22 송정숙
131738 아침을 밝아오게 하고  정세일 22 05-22 정세일
131737 분홍빛 슬픔으로  정세일 19 05-22 정세일
131736 별의 모습 그대로 아무런 꾸밈없이  정세일 17 05-22 정세일
131735 가을단풍  오석만 20 05-21 오석만
131734 새와 섬  오석만 23 05-21 오석만
131733 살랑이는 봄바람에 /수필(학창시절 보랏빛 추억) (8)  은파 오애숙 157 05-21 오애숙
131732 오월의 노래  윤 갑수 97 05-21 초월
131731 풀꽃 시  최영희 96 05-21 최영희
131730 봄날은 그렇게 간다  최영희 110 05-21 최영희
131729 잃어버린 임의 삶은 <부제: 치매>  윤 갑수 117 05-21 초월
131728 휴일 아침  송정숙 58 05-21 송정숙
131727 오월의 꽃  김덕성 114 05-21 김덕성
131726 유리성은 당신의 마음입니다  정세일 43 05-21 정세일
131725 새벽별처럼 아름다움의 노래들은  정세일 38 05-21 정세일
131724 안개가 봄을 경작하는 향기로움  정세일 33 05-21 정세일
131723 벽을 깨다  임영준 83 05-21 임영준
131722 승승  임영준 68 05-21 임영준
131721 착시에 붙여  임영준 77 05-21 임영준
131720 오월에 핀 붉은 장미 외 (4)  은파 오애숙 186 05-21 오애숙
131719 무위도식 (2)  최남균 111 05-20 以柏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