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아우슈비츠 수용소

아우슈비츠 수용소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트랙백 주소 : http://poemlove.co.kr/bbs/tb.php/tb01/236259
    · 글쓴이 : 문재학     날짜 : 17-01-11 08:26     조회 : 57    
    · : 아우슈비츠 수용소
    · 저자(시인) : 문재학
    · 시집명 : 마음의 창을 열며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4
    · 출판사명 : 도서출판 생각나눔
아우슈비츠 수용소

      소산/문 재학

 

푸르럼의 녹음도 바람도

숨을 죽이는

아우슈비츠 수용소

 

연기로 사라진

백 수십만의 고귀한 생명

통한의 흔적 찾아

끊임없이 밀려드는 발길

 

차가운

붉은 벽돌 사이로

오늘도 내일도 누빈다.

 

산더미 같은 주인 잃은 참극의 흔적

인류최대의 참상 앞에

말문이 막히고 눈물도 말랐다.

 

이름 없는 작은 꽃들에도

이름 모르는 나무들에도

 

원혼의 절규

이슬이 되어

천근만근 젖어오며

 

마음의 두 손이 모아진다.

명복을 비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4)   482268 04-11 운영자
130646 들꽃  조남명 9 08:19 동호/조남명
130645 그리움은 늘 봄날이었다  나상국 10 07:29 초암
130644 해빙기  목필균 5 07:21 목필균
130643 삼각산 소림사  목필균 3 07:20 목필균
130642 겨울 강가  목필균 6 07:19 목필균
130641 눈꽃  김덕성 23 06:15 김덕성
130640 사랑요  이영지 11 05:39 李英芝
130639 눈물 골짜기에 별들의 마음을  정세일 5 04:25 정세일
130638 당신의 눈물 같은 이슬비를  정세일 6 04:24 정세일
130637 천년의 시간의 처음과  정세일 9 04:24 정세일
130636 봄,오고있다  송정숙 10 02:34 송정숙
130635 봄바람  송정숙 8 02:27 송정숙
130634 비가 내린다  송정숙 10 02:23 송정숙
130633 아주 오래된 마른 안개  강효수 31 02-21 미늘
130632 나의 스승  백원기 25 02-21 백원기
130631 인간 새벽시장.  장수남 32 02-21 장수남
130630 여울진 삶  윤 갑수 56 02-21 초월
130629 겨울에게  김덕성 67 02-21 김덕성
130628 생각을 건져낼 수 있는 그물이면  정세일 22 02-21 정세일
130627 평온의 시간을 사올 수 있으면  정세일 22 02-21 정세일
130626 분홍빛 시간을 다 물들이지 못해  정세일 14 02-21 정세일
130625 풀잎106  김동주 25 02-20 김동주
130624 독백  윤인환 38 02-20 윤 인환
130623  이진기 47 02-20 이우수
130622 주산지 왕버들  손우호(상호) 41 02-20 손우호
130621 새벽을 열며  김덕성 90 02-20 김덕성
130620 나비들이 날개에 마음을 올려놓으면  정세일 24 02-20 정세일
130619 별빛처럼 빛남은  정세일 29 02-20 정세일
130618 당신의 마음에서 이미 꽃이었듯이  정세일 29 02-20 정세일
130617 얼마를 걸어가야  임백령 53 02-19 임백령
130616 풀잎105  김동주 34 02-19 김동주
130615 잡초의 힘  임영준 68 02-19 임영준
130614 잘난 자들의 행진  임영준 57 02-19 임영준
130613 이유 있음  임영준 54 02-19 임영준
130612 오는 봄  이종철 63 02-19 이종철
130611 내 마음의 빗금  나상국 35 02-19 초암
130610 보성 강골마을  靑山 손병흥 170 02-19 손병흥
130609 고마운 당신  김덕성 96 02-19 김덕성
130608 들꽃이 되어 피어나고  정세일 34 02-19 정세일
130607 그리움의 시간에 이렇게 서있습니다  정세일 29 02-19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