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jquery-1.4.2.min.js"> ?>

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아우슈비츠 수용소

아우슈비츠 수용소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문재학     날짜 : 17-01-11 08:26     조회 : 543    
    · : 아우슈비츠 수용소
    · 저자(시인) : 문재학
    · 시집명 : 마음의 창을 열며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4
    · 출판사명 : 도서출판 생각나눔
아우슈비츠 수용소

      소산/문 재학

 

푸르럼의 녹음도 바람도

숨을 죽이는

아우슈비츠 수용소

 

연기로 사라진

백 수십만의 고귀한 생명

통한의 흔적 찾아

끊임없이 밀려드는 발길

 

차가운

붉은 벽돌 사이로

오늘도 내일도 누빈다.

 

산더미 같은 주인 잃은 참극의 흔적

인류최대의 참상 앞에

말문이 막히고 눈물도 말랐다.

 

이름 없는 작은 꽃들에도

이름 모르는 나무들에도

 

원혼의 절규

이슬이 되어

천근만근 젖어오며

 

마음의 두 손이 모아진다.

명복을 비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5819 04-11 운영자
136827 빨랫줄  송무석 2 08:03 송무석
136826 오월의 연가  김덕성 40 07:00 김덕성
136825 은행잎 시간 한 장 한 장 모아지고  정세일 43 02:36 정세일
136824 아들딸에게 2 - 네이버지식  임영준 46 01:21 임영준
136823 봄 향기로 쓰는 연서 (1)  은파 오애숙 157 05-24 오애숙
136822 5월의 창  은파 오애숙 417 05-24 오애숙
136821 kjh아우에게  민경대 245 05-24 민경대
136820 그날이 오면  백원기 314 05-24 백원기
136819 바람  이은경 422 05-24 이은경
136818 라일락  윤의섭 400 05-24 미산
136817 어버이 은혜  윤의섭 382 05-24 미산
136816 5월의 봄비 속에  은파 오애숙 491 05-24 오애숙
136815 침묵 앞에서  이만구 440 05-24 이만구
136814 넝쿨 장미꽃  박인걸 426 05-24 박인걸
136813 꽃밭에서  김덕성 491 05-24 김덕성
136812 오아시스 휴게소의 오렌지 나무  김윤자 431 05-24 김윤자
136811 김삿갓  이영지 460 05-24 李英芝
136810 황진이  이영지 420 05-24 李英芝
136809 남원의 춘향이  이영지 443 05-24 李英芝
136808 그렇게 가을 같은 첫눈의 기다림이면  정세일 438 05-24 정세일
136807 반복의 시대 - 한국문화예술인연합회  임영준 466 05-24 임영준
136806 그대와 나  조남명 499 05-23 동호/조남명
136805 고향 생각 (1)  김병근 491 05-23 금송
136804 햇살 털기  송정숙 492 05-23 송정숙
136803 상사병  송정숙 442 05-23 송정숙
136802 손 잡음  송정숙 461 05-23 송정숙
136801 임피 가는 길  이만구 481 05-23 이만구
136800 사막  이은경 442 05-23 이은경
136799 동해의 자연  윤의섭 410 05-23 미산
136798 웅송 雄松  윤의섭 390 05-23 미산
136797 퍼즐 맞추기  목필균 363 05-23 목필균
136796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  이영균 350 05-23 체스리
136795 판화, 긴 머리 여인상을 보며  이영균 315 05-23 체스리
136794 오늘도 푸르른 나는  이영균 331 05-23 체스리
136793 등나무 꽃 앞에서  김덕성 394 05-23 김덕성
136792 연가, 포카레카레아나  김윤자 328 05-23 김윤자
136791 저녁을 넣어두신 어머니의 아침 강물에서  정세일 302 05-23 정세일
136790 5월의 신부 (1)  은파 오애숙 389 05-23 오애숙
136789 봄비, 그대 - 평화문단  임영준 294 05-23 임영준
136788 사랑하는 일에  곽상희 200 05-22 곽상희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