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고향의 겨울

고향의 겨울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김덕성     날짜 : 17-01-11 09:27     조회 : 265    
    · : 고향의 겨울
    · 저자(시인) : 김덕성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1. 11.
    · 출판사명 :
고향의 겨울 / 김덕성



눈이 오는 날
해가 질 저녁 무렵
하얀 물감을 뿌려놓은 듯싶은
그 고향 동네 설경은
꼭 누가 그려 놓았는지 모를
한 폭의 수채화였다

집집마다
저녁을 짓는 굴뚝에선 연기가
모락모락 오르는
고즈넉한 평화로운 동네
너무 아름다웠다

지금은
되돌아 갈 수는 없는
아련히 떠오르는 고향이지만
다행이 추억이 있어
나는 행복하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14696 04-11 운영자
132968 9월의 하룻날  박동수 15 18:13 박동수
132967 가을날 아픈 기도  박동수 16 18:11 박동수
132966 믿음이라는 것 (시작노트) (1)  은파 오애숙 62 15:09 오애숙
132965 당신은 사람을 주웠으니  남시호 33 13:59 남시호
132964 종달새  백원기 27 13:21 백원기
132963 때죽나무  김승기 48 07:25 석당
132962 비에 젖은 밤  김덕성 83 05:08 김덕성
132961 때로는 버려야할 많은 두려움  정세일 46 03:11 정세일
132960  송정숙 62 02:39 송정숙
132959 자유인의 행복  정용진 53 00:04 정용진
132958 우화  민경대 45 08-20 민경대
132957 그대를 사랑합니다  백원기 62 08-20 백원기
132956 돌부처의 노래  박종영 59 08-20 옥매산
132955 찬란히 빛날 희망  윤 갑수 99 08-20 초월
132954 곁에 누군가 있어주었으면  송정숙 73 08-20 송정숙
132953 아름다운 사랑  김덕성 136 08-20 김덕성
132952 그리움의 시간이 영원하도록  정세일 83 08-20 정세일
132951 밤이 비를 먹느라  이영지 109 08-20 李英芝
132950 결심(시작노트 외 퇴고 과정 공개) (2)  은파 오애숙 205 08-19 오애숙
132949 산란하는 꽃잎처럼  강민경 115 08-19 봄에
132948 임의 향기  김덕성 184 08-19 김덕성
132947 강물의 별빛 숨을 고르는 하루의 시작과 마침  정세일 108 08-19 정세일
132946 고별 산책  오보영 131 08-19 오보영
132945 미완  임영준 142 08-19 임영준
132944 표절  임영준 148 08-19 임영준
132943 포기  임영준 156 08-19 임영준
132942 8월이 슬프게 아프다  나상국 114 08-18 초암
132941 하루를 시작하며  송정숙 102 08-18 송정숙
132940 만남의 그 날  백원기 109 08-18 백원기
132939 그리움  남시호 123 08-18 남시호
132938 쉼표  윤인환 115 08-18 윤 인환
132937 철 모르는 나그네  김길남 138 08-18 김길남
132936 ===팔월의 감사===  은파 오애숙 168 08-18 오애숙
132935 ===팔월 중턱의 향연===  은파 오애숙 164 08-18 오애숙
132934 ====팔월 쪽빛 하늘 속에서====  은파 오애숙 159 08-18 오애숙
132933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다  송정숙 97 08-18 송정숙
132932 151번 버스에서 만난 소녀  목필균 98 08-18 목필균
132931 우리는 그런사이- 아가서에서 이영지  이영지 67 08-18 李英芝
132930 팔월의 소곡  김덕성 138 08-18 김덕성
132929 이제 아름다운 노래는 바람이 되어  정세일 72 08-18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