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내 친구 상희에게

내 친구 상희에게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임영준     날짜 : 17-01-12 04:01     조회 : 358    
    · : 내 친구 상희에게
    · 저자(시인) : 임영준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1
    · 출판사명 :
미안하다, 친구야
너의 세상이
너의 아픔이
그리도 절절했느냐
그렇게 무거웠더냐
모두가 부러워하고
따라가고 싶어 하던
너의 길이
너의 성취가
한낱 신기루였느냐
그 유장한 세월이
그 정겨운 추억이
얼마나 큰 줄기였는데.
아리고 또 아리다
나의 친구 상희야
홀연히 훌쩍 떠나와서
가장 네가 힘겨울 때
함께 하지 못하고
허망이 떠나보낸
이 미욱한 나를
용서해라, 이해해라
안온한 영면에 들어라
하고 싶은 것만
가려서 실컷 하여라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4)   487804 04-11 운영자
131016 그 때 그 봄  박인걸 2 14:54 박인걸
131015 어쩌지.  장수남 15 12:57 장수남
131014 여보게 쉬어가세나  김덕성 40 06:05 김덕성
131013 회개를 모르는 일본인들/정용진 시인  정용진 9 04:55 정용진
131012 꺼부정한 38선  이영지 13 04:39 李英芝
131011 봉 평 메밀꽃이  이영지 20 04:15 李英芝
131010 아내입술  이영지 18 04:02 李英芝
131009 새둥우리  이영지 16 03:48 李英芝
131008 뛰어넘다  임영준 30 02:53 임영준
131007 만상이 스승인데  임영준 28 02:52 임영준
131006 뒤집힌 난장  임영준 25 02:51 임영준
131005 하늘빛 빛나는 꽃잎들의 떨리는  정세일 10 01:55 정세일
131004 순수의 앞면을 잊어버리지 않고  정세일 12 01:54 정세일
131003 꽃들의 지붕을 만들 수 있으면  정세일 9 01:53 정세일
131002 우리가 쓴 우리 생에 가장 아름다운 시  강효수 31 03-24 미늘
131001 입춘(立椿)  성백군 23 03-24 하늘호수
131000 7월의 숲  성백군 15 03-24 하늘호수
130999 단비  성백군 16 03-24 하늘호수
130998 삼월 예찬  김덕성 65 03-24 김덕성
130997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한(진혼곡)/정용진 시인  정용진 24 03-24 정용진
130996 꿈의 연주를 위한 무지개의 다림질이면  정세일 20 03-24 정세일
130995 꽃잎들의 향기로 다시 잉크를 만들고  정세일 18 03-24 정세일
130994 당신만의 그리움의 모습을  정세일 17 03-24 정세일
130993 내 손가락안에 당신이 있다  윤인환 47 03-23 윤 인환
130992 새싹의 봄  오보영 49 03-23 오보영
130991 너와 나  백원기 35 03-23 백원기
130990 바람났네  윤갑수 39 03-23 초월
130989 4월. 하늘 꽃님이.  장수남 25 03-23 장수남
130988 하루의 행복  김덕성 75 03-23 김덕성
130987 어머니의 가을을 다시 바느질 하고  정세일 18 03-23 정세일
130986 마음에 동그라미에서  정세일 16 03-23 정세일
130985 처음 향기의 샘물 곁에서  정세일 17 03-23 정세일
130984 술병과 술잔의 선문답  강효수 39 03-22 미늘
130983 이상향은  임영준 70 03-22 임영준
130982 사랑한다면서  임영준 81 03-22 임영준
130981 길이 열리는가  임영준 58 03-22 임영준
130980 가을 들판에서  최이인 19 03-22 최이인
130979 꽃동산  靑山 손병흥 78 03-22 손병흥
130978 바위  이종철 32 03-22 이종철
130977 모르겠다 좋았다  강효수 36 03-22 미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