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청춘은 영원하다

청춘은 영원하다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임영준     날짜 : 17-01-12 04:04     조회 : 464    
    · : 청춘은 영원하다
    · 저자(시인) : 임영준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1
    · 출판사명 :
한때 그러했으나
흘러가 버렸다는 것들
지나가 버린 꽃 노래라
지워버리고 마는 것들
일상에 밀리고 세월에 쫓겨
잃어버린 것들이 그리 많고
제쳐놓은 것들이 널려 있는데
청춘의 파편이 뿌리를 내려
곳곳에 만발하고 있지 않은가
열망을 불러일으키지 않는가
눈부신 빛살이 되지 않는가
문득문득 무구한 들숨으로
후련한 날숨으로
지켜주고 있지 않은가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4)   505479 04-11 운영자
132254 칠월에 꽃비로 오소서 (1)  은파 오애숙 12 11:13 오애숙
132253 나 여기  최용우 20 08:47 최용우
132252 좆도 씨도아닌 nothing that is  민경대 44 08:05 민경대
132251 칠월의 기도 2  은파 오애숙 77 07:17 오애숙
132250 그림자 3 (1)  은파 오애숙 102 06:37 오애숙
132249 그림자 4 (2)  은파 오애숙 102 05:50 오애숙
132248 사랑의 소야곡(달그림자 호수에 물들이면) (1)  은파 오애숙 119 05:44 오애숙
132247 사랑의 세레나데  김덕성 52 05:36 김덕성
132246 혁명  임백령 27 05:02 임백령
132245 별빛의 꿈도 새들의 봄날의 쉼을 가져옵니다  정세일 28 04:21 정세일
132244 들꽃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볼 수 있는  정세일 25 04:20 정세일
132243 조금느림의 중심 또한 어울림  정세일 23 04:20 정세일
132242 너의 그림자/정용진 시인  정용진 41 00:34 정용진
132241 재회  오보영 74 06-27 오보영
132240 꽃비가 내립니다 (4)  은파 오애숙 169 06-27 오애숙
132239 다리  백원기 98 06-27 백원기
132238 허풍의 골짜기  임영준 142 06-27 임영준
132237 우물 안에  임영준 140 06-27 임영준
132236 직시  임영준 131 06-27 임영준
132235 할머니와 유기견.  장수남 108 06-27 장수남
132234 단비가 내리던 날  윤 갑수 124 06-27 초월
132233 칠월의 기도 (5)  은파 오애숙 209 06-27 오애숙
132232 유월의 강  김덕성 171 06-27 김덕성
132231 당신의 처음 불꽃을 덧붙이고  정세일 102 06-27 정세일
132230 하늘과 땅과 강물의 생각이었음을  정세일 99 06-27 정세일
132229 당신을 위해 기도하고 있으실  정세일 95 06-27 정세일
132228 살구나무집 (3)  박가월 172 06-27 박가월
132227 단비 (7)  은파 오애숙 249 06-27 오애숙
132226 가뭄  靑山 손병흥 298 06-26 손병흥
132225 소나무 담쟁이덩쿨 ( 송담) (시작노트외 효능), 담쟁이 넝쿨… (5)  은파 오애숙 278 06-26 오애숙
132224 송 담(처녀덩굴) (4)  은파 오애숙 247 06-26 오애숙
132223 6.25 전쟁  백원기 102 06-26 백원기
132222 송담 (소나무 담쟁이덩굴) (5)  은파 오애숙 211 06-26 오애숙
132221 감사한 비  이동식 137 06-26 이동식
132220 단비 내리네  김덕성 149 06-26 김덕성
132219 백장미 향그럼에 슬어 (1)  은파 오애숙 219 06-26 오애숙
132218 그대 오늘 오시련가 (2)  은파 오애숙 223 06-26 오애숙
132217 들꽃들의 마차가 만들어 지면  정세일 76 06-26 정세일
132216 그리움이면 더욱 빛나고 꿈은 깨어나고  정세일 73 06-26 정세일
132215 별빛의 아침과 그리움으로  정세일 68 06-26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