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나의 언약함까지도 또한

나의 언약함까지도 또한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7-01-12 06:42     조회 : 99    
    · : 나의 언약함까지도 또한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온전함과 순전함만이
생각의 틀을 바꾸어
별들이 강물이 되게 할 수 있듯이
마음이 하늘에
빈곳에 있을 때마다
당신의 푸른 시간이 꿈의 시간을 알려주고
그리움을 변하게 할 수  있도록
외로운 마음이 생각을
정결하게 징으로 다듬고
깎아서
처음 기다림의 순수의 마음에 이르기까지
다시 길을 만들고
마음에 골짜기를 만들어
천년의 깊이처럼 한고에 묻혀있는
그리움의 모퉁이를 캐내어 봅니다.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언제나 바램은
작고 소소함이 모여서
큰 강물이 되고
당신의 푸른 별과 그리고 산이 되듯이
낮은 자를 위한
별빛 같은 눈물과
그리고 애태움이 있는 곳이면
산과 골짜기 그리고 먼 산에 봉우리까지
당신의 아름다움으로
하늘호수처럼 정결함이 채워질 수 있음을
별들이 강물이 되어야 하는
그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당신의 그리움이 별빛이 흐르는
온유함과 또 다른 온화함을
밤하늘에 은하수처럼 수많은 깨달음이 되도록
오,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렇게 당신을 마음을 다시 정하셨나요.
나의 언약함까지도 또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4)   491973 04-11 운영자
131369 봄이와요와  이영지 12 14:55 李英芝
131368 빈집  송병호 35 12:40 송병호
131367 바람이 전하는 말  나상국 67 09:39 초암
131366 부르고 싶은 이름  김덕성 101 05:42 김덕성
131365 그리움의 보내온 분홍빛 마음이면  정세일 67 04:10 정세일
131364 어머니의 눈물의 의미는 (2)  정세일 94 04:10 정세일
131363 첼로의 그 깊은 불꽃으로  정세일 69 04:09 정세일
131362 봄에 지는 낙엽  박영숙영 97 00:44 박영숙영
131361 자카란다 Jacaranda 가로수에서 (8)  은파 오애숙 245 04-24 오애숙
131360 꽃댕강나무  김승기 113 04-24 석당
131359 살다보면  목필균 105 04-24 목필균
131358 토론문화  靑山 손병흥 266 04-24 손병흥
131357 옛동산의 추억  문재학 127 04-24 문재학
131356 안개 낀 산마루  백원기 124 04-24 백원기
131355 사월 수채화  김덕성 174 04-24 김덕성
131354 명자 꽃  윤 갑수 180 04-24 초월
131353 노향님 시인에게  민경대 124 04-24 민경대
131352 보고싶다 많이 (2)  김정래 217 04-24 김정래
131351 젓대잽이  김해인 121 04-24 김해인
131350 젓대소리  김해인 119 04-24 김해인
131349 종합 음악 학원  이종철 144 04-24 이종철
131348 팔분음표만이 달려가고  정세일 104 04-24 정세일
131347 별이 시작되는 무지개의 하늘에  정세일 118 04-24 정세일
131346 별빛의 휘어진 화살촉일지라도  정세일 112 04-24 정세일
131345 봄날은 가려고 하고 (1)  박종영 191 04-23 옥매산
131344 명자꽃을 만나  조남명 140 04-23 동호/조남명
131343 그리움이 그립다  전 숙영 163 04-23 전숙영
131342 "너" 라는 살림살이  전 숙영 143 04-23 전숙영
131341 해풍(海風)  이일영(李逸永) 145 04-23 문소
131340 봄날 잔별이 내린다  윤 갑수 199 04-23 초월
131339 별들이 서있는 그리움의 숲속  정세일 86 04-23 정세일
131338 처음 사랑의 별 하나의 시작은  정세일 118 04-23 정세일
131337 순수의 시작과 마음의 애태움  정세일 102 04-23 정세일
131336 커피 향에 젖은 사랑  김덕성 154 04-23 김덕성
131335 봄 트레킹  오보영 130 04-22 오보영
131334 꿈을 먹이는 태양太陽 (7)  은파 오애숙 258 04-22 오애숙
131333 [동시] 솜사탕.  장수남 138 04-22 장수남
131332 경칩(驚蟄)  성백군 127 04-22 하늘호수
131331 산동네 등불이  성백군 121 04-22 하늘호수
131330 풀에도 은혜가 있으매 (1)  성백군 204 04-22 하늘호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