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나의 언약함까지도 또한

나의 언약함까지도 또한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7-01-12 06:42     조회 : 77    
    · : 나의 언약함까지도 또한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온전함과 순전함만이
생각의 틀을 바꾸어
별들이 강물이 되게 할 수 있듯이
마음이 하늘에
빈곳에 있을 때마다
당신의 푸른 시간이 꿈의 시간을 알려주고
그리움을 변하게 할 수  있도록
외로운 마음이 생각을
정결하게 징으로 다듬고
깎아서
처음 기다림의 순수의 마음에 이르기까지
다시 길을 만들고
마음에 골짜기를 만들어
천년의 깊이처럼 한고에 묻혀있는
그리움의 모퉁이를 캐내어 봅니다.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언제나 바램은
작고 소소함이 모여서
큰 강물이 되고
당신의 푸른 별과 그리고 산이 되듯이
낮은 자를 위한
별빛 같은 눈물과
그리고 애태움이 있는 곳이면
산과 골짜기 그리고 먼 산에 봉우리까지
당신의 아름다움으로
하늘호수처럼 정결함이 채워질 수 있음을
별들이 강물이 되어야 하는
그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당신의 그리움이 별빛이 흐르는
온유함과 또 다른 온화함을
밤하늘에 은하수처럼 수많은 깨달음이 되도록
오,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렇게 당신을 마음을 다시 정하셨나요.
나의 언약함까지도 또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4)   487805 04-11 운영자
131016 그 때 그 봄  박인걸 2 14:54 박인걸
131015 어쩌지.  장수남 15 12:57 장수남
131014 여보게 쉬어가세나  김덕성 40 06:05 김덕성
131013 회개를 모르는 일본인들/정용진 시인  정용진 9 04:55 정용진
131012 꺼부정한 38선  이영지 13 04:39 李英芝
131011 봉 평 메밀꽃이  이영지 20 04:15 李英芝
131010 아내입술  이영지 18 04:02 李英芝
131009 새둥우리  이영지 16 03:48 李英芝
131008 뛰어넘다  임영준 30 02:53 임영준
131007 만상이 스승인데  임영준 28 02:52 임영준
131006 뒤집힌 난장  임영준 25 02:51 임영준
131005 하늘빛 빛나는 꽃잎들의 떨리는  정세일 10 01:55 정세일
131004 순수의 앞면을 잊어버리지 않고  정세일 12 01:54 정세일
131003 꽃들의 지붕을 만들 수 있으면  정세일 9 01:53 정세일
131002 우리가 쓴 우리 생에 가장 아름다운 시  강효수 32 03-24 미늘
131001 입춘(立椿)  성백군 23 03-24 하늘호수
131000 7월의 숲  성백군 15 03-24 하늘호수
130999 단비  성백군 16 03-24 하늘호수
130998 삼월 예찬  김덕성 65 03-24 김덕성
130997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한(진혼곡)/정용진 시인  정용진 24 03-24 정용진
130996 꿈의 연주를 위한 무지개의 다림질이면  정세일 20 03-24 정세일
130995 꽃잎들의 향기로 다시 잉크를 만들고  정세일 18 03-24 정세일
130994 당신만의 그리움의 모습을  정세일 17 03-24 정세일
130993 내 손가락안에 당신이 있다  윤인환 47 03-23 윤 인환
130992 새싹의 봄  오보영 49 03-23 오보영
130991 너와 나  백원기 35 03-23 백원기
130990 바람났네  윤갑수 39 03-23 초월
130989 4월. 하늘 꽃님이.  장수남 25 03-23 장수남
130988 하루의 행복  김덕성 75 03-23 김덕성
130987 어머니의 가을을 다시 바느질 하고  정세일 18 03-23 정세일
130986 마음에 동그라미에서  정세일 16 03-23 정세일
130985 처음 향기의 샘물 곁에서  정세일 17 03-23 정세일
130984 술병과 술잔의 선문답  강효수 39 03-22 미늘
130983 이상향은  임영준 70 03-22 임영준
130982 사랑한다면서  임영준 81 03-22 임영준
130981 길이 열리는가  임영준 58 03-22 임영준
130980 가을 들판에서  최이인 19 03-22 최이인
130979 꽃동산  靑山 손병흥 78 03-22 손병흥
130978 바위  이종철 32 03-22 이종철
130977 모르겠다 좋았다  강효수 36 03-22 미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