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그리움의 별빛을 다시 입고서

그리움의 별빛을 다시 입고서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정세일     날짜 : 17-01-12 06:43     조회 : 205    
    · : 그리움의 별빛을 다시 입고서
    · 저자(시인) : 정세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사랑하는 나의 당신이여
당신의 그리움은 다시 안녕하신가요.
그리움처럼 별빛의 옷을 입고
이렇게 순수처럼
아름다움의 시간이 되어
당신의 곁에 서 있을 수 있다면
꿈처럼 작은 악기들을 가져와
풀잎과 바람과
하늘 정원에 있는
봉선화의 그 분홍빛 마음으로 당신을 위해
노래를 하나 불러드리고 싶습니다.
언제든
하늘빛이 이렇게 푸를 수 있다면
별들의  학교에서
마음을 물들일 수 있는
염료들을 가져와
순수의 빛을 그 어느 것보다도
순결함의 백합꽃처럼
깨어있는 정신과 오랜 기다림으로
하얀 향기 같은
이 마음을 
그리움을 물들일 수 있음을
다시 당신의 마음으로 고백하게 됩니다.
사랑하는 당신이여
그래서 아름다운 날에요
오직 당신만이
나의 마음의 바탕을
하얀 도화지처럼
또 다른 물감이나 붓이 이 없어도
하얀 눈의 기도처럼
새벽을 가져오시어
언제든 순수의 길을 걸어서 가도록
처음 한 줄의 시작까지도
온전히 당신의 마음처럼
하얀 그리움을 칠해주심을 다시 고백하게 됩니다.
그리움의 별빛을 다시 입고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13858 04-11 운영자
132932 상처 말리기  김안로 11 18:55 김안로
132931 무디에서  이종철 14 15:50 이종철
132930 젓대소리  김해인 17 13:32 김해인
132929 사랑니  김해인 17 13:29 김해인
132928 코스모스 고백  이동식 39 11:11 이동식
132927  김안로 37 09:23 김안로
132926 잡별  임영준 50 08:20 임영준
132925 열망의 끈  임영준 55 08:20 임영준
132924 우방의 변심  임영준 58 08:18 임영준
132923 속세의 강  문재학 20 08:18 문재학
132922 가을이 익어간다  윤 갑수 73 07:41 초월
132921 그대의 오늘 하루는 어땠나요  송정숙 40 07:05 송정숙
132920 하루의 여유  김덕성 70 05:00 김덕성
132919 노을 마음이면 하늘 푸른 시간에  정세일 25 04:46 정세일
132918 포옹당 퐁당  이영지 24 01:50 李英芝
132917 사랑이 눈물만큼 내리는 날은 비가 내려요 이영지  이영지 25 01:22 李英芝
132916 오 내 사랑은 그대 하나 이영지  이영지 31 01:04 李英芝
132915 광복절과 후손들의 함수 관계 (1)  은파 오애숙 77 08-16 오애숙
132914 새 학기 문턱에서 (1)  은파 오애숙 78 08-16 오애숙
132913 돌아오지 않는  박동수 51 08-16 박동수
132912 좋은 날 오후  송정숙 44 08-16 송정숙
132911 자영업  백원기 31 08-16 백원기
132910 낮달  김용화1 55 08-16 김용화
132909 순종  정윤목 59 08-16 정윤목
132908 Hume Lake*의 평온  오보영 52 08-16 오보영
132907 가을이 오나 보다  김덕성 147 08-16 김덕성
132906 고요함은 꿈처럼 높이와 깊이가  정세일 49 08-16 정세일
132905 팔월의 노래 2 (1)  은파 오애숙 154 08-15 오애숙
132904 팔월 중턱에 앉아서  은파 오애숙 163 08-15 오애숙
132903 주례  조남명 58 08-15 동호/조남명
132902 삶이란, 용서의 길  박영숙영 87 08-15 박영숙영
132901 내리는 저 빗물은  나상국 88 08-15 초암
132900 팔월의 노래  김덕성 142 08-15 김덕성
132899 빈집(퇴고)  김안로 82 08-15 김안로
132898 별이 빛나는 밤을 누가 가져다 놓았는지  정세일 85 08-15 정세일
132897 마음을 그리는 여자  목필균 118 08-14 목필균
132896 아름다운 그 여자  목필균 110 08-14 목필균
132895 우리는 피어난다  목필균 102 08-14 목필균
132894 편지  김용화1 100 08-14 김용화
132893 명희  김용화1 81 08-14 김용화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