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풀잎82

풀잎82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김동주     날짜 : 17-01-12 19:18     조회 : 102    
    · : 풀잎82
    · 저자(시인) : 김동주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미발표
    · 출판사명 :
풀잎82

당신 발밑에 서성이는
점.점으로 모여오는 그리움이
묵직히 젖어갑니다
새들의 발자국에 고인 눈물과
홀씨들의 고단한 한숨과
노인의 끈적한 기침과
빨랫줄에 펄럭이는 멍울이
당신께 젖어옵니다

빗방울 짖어대는 울림에
숨어서 외로운 것들이 모두 다가와
일제히 울부짖습니다
가슴북 쳐대는 저들을 머금고
당신도 어깨를 들썩입니다
햇볕 한줄기 필 때까지
지금은 그래야
아마도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