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일송정에서

일송정에서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7-07-17 12:55     조회 : 425    
    · : 일송정에서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시공장
일송정에서1


조금은 시간으로는 알수 없는 이상한 시간보다 소중한
솔바람소라속에 젖어드는 이야기 소리
알수도 없는 인생의 뒤안길에서
무슨 인연으로 다시 3일을 만나며
연결되는 삼각형이 된 면적
산각형속에 그려진 그림을 세모서리에는
각도가 생간다  삼각형 내각의 합은 180도이다.

60 60  60
한번은 바다가 없는 저수지 부근 카페에서삶의 언어지에서
생활을 가그고 살림을 위한 휴식이 필요하면
여기 전주에서 조금 오면 일송정 솔나무가 푸르던 7월에
한번은 여기와서 잠시 생의 복잡한 생각의 끈을 꾾고
잠시 상처를 위한 치유처럼
일송정에서 들려 밤에 꿀이 범벅인 쌍화차 한잔을 머고
생은 이러하고 삶은 이러하다고
조금은 소통의 대화를 나누다 급진성 소나기기 쌋어준 여름의 무더위를 피하고
잠시 우리는 종교라는 틀안에서 서로를 아끼며
인연의 쓴처럼 여기에서 약간 실타레를 풀고
이야기를 팔름속에 든 이야기를 무영실차레속에 감아본다
그녀의 아름다운 눈속애는 눈물아 조금은 고이지만
미래의 희망속에 그려본 소박한 꿈들이
과거의 고통을 잠시 멈추어 주고 새로운 바램속에
생의 줄기찬  약속속에 오늘이라는 과녘에 맞추며
인간이 굴레를 아는 나이에 준령의 고개를 넘어
거울앞에 선 누님처럼 서정주 님이 생가에서 온
흙이 말라죽을 줄도 모르는 국화꽃 뿌리를 집 화단에
심고 가을날 노란 국화송이가 피우기 위해
소쩎새가 울고 비바람이 울고 난후
함초로이 핀 국화가 개화가히글 디다린다

나는 전주를 떠나 강릉의 네비랄  미국으로 내일이면 가시는
누나집으로 찍으며 잠시 주산 휴게소에 들려 글을 써본다
전주 헌옥 마을애 찍은 사진은 추억으로 간직된다

전주에서 조금 지나
물속 일송정에서
어둠속에 보자기가 펼쳐지며
나눈 한마리 학이 되어
맑은 손그속에 찾아온 길
강릉길은 멀리두고
잠시 생각을 푼다
전개될 이야기는 무진장 열리고
이제 시작되는 푸른그늘속에
자라는 자라같은 목이 부푼다
여기에 밤과 쌍화차속에 이야기
묻어 나다.

바람이 분다
동에서 서로 부는 바람이건
남에서 북에서 불어오는바람이건
나는 바람이런가

어제 세향 교회 사모님의 상처치유의 언어가
바람속에 묻어나다.
지금은 누누집으로가는 도중 무선충전식 하이패스단말기를 구입하고
여행을 한다.
얼마나 이 단말기를  쓸것인가
자 이제 차를 출발하자

일송정에 언제 다시 와서 쌍화차 다시 마시는 날
비대신 눈이라도 내릴것인가
단풍이라도 떨어질것인가
일송종속에 남은 추억은 남겨두고 길을 간다
길위에서얻은 많은 시간들이 밟힌다
시간은 사라지고 영원히 돌아오지 않는다
누나딸집에 와서 동생들도 만나지 못하고
서울거리에서 별처럼 떠 돌아나니다
내일은 화가 나는 날이다
인위지덕으로 마음을 다스려라
옛날 어느 마을에 여우가 살았습니다.

여우는 근처 농부의 집에 몰래 들어가 닭을 물어갔습니다.

농부는 ‘오죽 배가 고팠으면 그러랴’ 생각하고 참기로 했습니다.

이튿날 또 여우가 나타나 이번에는 오리를 한 마리 물어갔습니다.

농부는 한 번 더 참기로 했습니다.

 

며칠 후 여우가 또 닭을 물어가자 화가 난 농부는

덫을 놓았고 마침내 여우를 잡았습니다.

농부는 그냥 죽이는 것으로 분이 풀리지 않아

여우 꼬리에 짚을 묶은 후 불을 붙였습니다.

 

여우가 괴로움을 견디지 못해 이리저리 뛰어

다니다가 밀밭까지 갔습니다.

그런데 그 밀밭은 농부가 1년 내내 땀 흘려 농사를 지은 곳이었습니다.

여우가 지나갈 때마다 불길이 번졌고

밀밭은 순식간에 재로 변했습니다.

 

'쥐 잡으려다 장독 깨고,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운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자신을 화나게 한 대상에게 평정심을 잃었을 때

그 화가 결국 자신에게로 돌아온다는 말입니다.

 

사람은 약하고 완전하지 않기 때문에

충동을 억제하지 못할 때도 많습니다.

그러나 노한 감정대로 말하고 행동한다면

그 책임은 결국 나에게 돌아올 것입니다.




 

"인지위덕(忍之爲德)"

"참는 것이 덕이 됨"을 잊지 말자.


351-0895-2646-1( )

9 22 18 4
31 22
56
마직 가로속 숫자는 ?
56
( )
59
after two week
100
나의 고희기념식 출발은
2017년 8월 23일
2018    68
2019    69
2020    70
古稀  the age of seventy

희수(稀壽)라고
 중국 당(唐)나라 시인 두보(杜甫)의 《곡강시(曲江詩)》에 나오는 "인생칠십고래희(人生七十古來稀)"에서  옛날에는 평균 수명이 짧아 60세의 환갑에는
큰 잔치를 열어 장수를 축하했는데, 70세의 고희연도
80세·90세·100세의 축하연, 77세의 희수연(喜壽宴),
88세의 미수연(米壽宴)과 더불어 크게 열고, 시문·서화 등의 작품을 남겨 기념하다
서울에 돌아와서 자신의 마음으로 다스려야할 일들
조금은 참고 견디어애 할것인다
내일은 그런날 몹시 강릉에서 바람이 불고 내 배속은 더욱 검게타서
관음리에 타버린 산처럼 검은 연기만이 화를 더욱 나게한다.

종심(從心) : 공자가 70세가 되어 종심소욕(從心所欲 : 마음이 하고자 하는 바를 좇았으되) 불유구(不踰矩 : 법도에 어긋나지 않다) 하였다고 한데서 유래하여 '일흔 살'을 이르는 말.
https://www.khanacademy.org/math/basic-geo/basic-geometry-shapes/triangle-angles/v/proof-sum-of-measures-of-angles-in-a-triangle-are-180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32150 04-11 운영자
134010 오늘  민경대 8 16:41 민경대
134009 황새마을  靑山 손병흥 124 16:17 손병흥
134008 오늘  민경대 16 16:17 민경대
134007 첫눈 맞이  백원기 62 13:01 백원기
134006 2017년 11월 22일의 귀순용사들에게  아은경 98 11:03 이은경
134005 화무십일홍 花無十日紅  강대실 113 09:26 강대실
134004 저치의 시대착오  이은경 139 08:54 이은경
134003 비 그리고 진눈개비의 모년 모월 모일  서봉석 154 07:06 서봉석
134002 지게 짐  박인걸 175 05:56 박인걸
134001 첫눈  김덕성 261 05:15 김덕성
134000 11월의 힘  임영준 249 02:58 임영준
133999 너희의 둘레에  임영준 234 02:57 임영준
133998 나만의 방  임영준 237 02:56 임영준
133997 안개꽃 생각으로 여닫을 수 있도록  정세일 236 02:02 정세일
133996 강릉의 기차를 기다리며  민경대 309 11-21 민경대
133995 가로쓰기  민경대 314 11-21 민경대
133994 밤이 오는데 1  민경대 326 11-21 민경대
133993 비슬산(琵瑟山) 대견사  목필균 322 11-21 목필균
133992 설악산 백담사  목필균 320 11-21 목필균
133991 치악산 구룡사  목필균 316 11-21 목필균
133990 추풍 나무 사이로 (3)  은파 오애숙 377 11-21 오애숙
133989 위로와 격려는 사촌 (1)  은파 오애숙 406 11-21 오애숙
133988 장가계 란천호텔 시계 (1)  김윤자 327 11-21 김윤자
133987 가을 여인  송정숙 447 11-21 송정숙
133986 철새의 기도  박동수 438 11-21 박동수
133985 황홀한 은총(恩寵)  박동수 405 11-21 박동수
133984 마지막 잎새  박인걸 386 11-21 박인걸
133983 가을과 겨울 사이  신석종 432 11-21 신석종
133982 찬란한 황혼  윤의섭 343 11-21 미산
133981 겨울이 왔나 봐  김덕성 473 11-21 김덕성
133980 그리움도 알 수 없는 동그라미가 됩니다  정세일 404 11-21 정세일
133979 무료한날  이은경 609 11-20 이은경
133978 누드화장  전숙영 530 11-20 전숙영
133977 초겨울 단상  오보영 550 11-20 오보영
133976 겨울카페.  장수남 567 11-20 장수남
133975 제 맛을 냈으면  김덕성 696 11-20 김덕성
133974 이제는 은빛으로 일해야 하는 시간  정세일 584 11-20 정세일
133973 친구들과의 나들이  윤 갑수 659 11-19 초월
133972 감과 밤  이영지 647 11-19 李英芝
133971 시야!  이은경 674 11-19 이은경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