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누란(樓欄)

누란(樓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임백령     날짜 : 17-07-17 20:55     조회 : 445    
    · : 누란(樓欄)
    · 저자(시인) : 임백령
    · 시집명 : 거대한 트리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6.6.30
    · 출판사명 : 전북대학교출판문화원
누란(樓欄)

너무 멀리 있는 그녀가
공중에 거처하는 것처럼 보인다.
신기루로 떠서
제국의 가장 가까이 사는 그녀가
나에게 몇 마디 던지는 것 같다.
이 땅 산봉우리 감싸는 안개 위에 펼쳐진 나라
모든 계절 땅 위로 내려와 굴러가는데
지상의 곡식 한 알 수확해 올릴 수 없는 곳에서
들려오지 않는 그녀의 모습
언제 부서질지 모르는 제국의 안전을
날마다 빌고 나는 또 빌어야 한다.
제국이 멸망하지 않아야 살아갈 수 있는 그녀
햇빛에 새긴 그림자 다가와
나를 감싼다. 때로 곁에 눕기도 할 때
조용한 그녀의 숨결을 느낀다.
구름으로 떠도는 그녀의 안부
흩어질지 모르는 신기루 한 자락
꿈꾸는 지상 과제가 사라지지 않도록
그녀 노래를 들어주고 그녀의
시선 머무는 곳에 내 눈길 포갠다.
지상에서 날리는 무자비한 화살이
그녀를 피해 다시 날아 내리기 소망하며
달로 떠오른 그녀를 바라본다. 
빗물로 흘러내린 그녀의 슬픔 움켜도 본다.
그녀의 시신 어루만지듯
그녀가 사는 나라 폐허를 올려다본다.
우리 거처에서 수천 미터 상공으로 떠오른
그곳을 누란이라 부를까
누란이란 거대한 누각의 난간에서
아무것도 먹지 않고 잠들지 않고
때로는 새가 되어 날아가 버리는 존재들
대체 그네들이 꿈꾸는 세상은 무엇일까
그 누구도 미워하지 않은 채 밀려 올라가
공중에 건설한 꿈의 제국
누란의 발자국 소리 오늘도 들려온다.
그들의 일사불란한 소리들 몸짓들
영혼의 행진처럼 지상에 비쳐 온다.
공중으로 올라가는 사닥다리 한 줄 없어
지상의 양식 한 톨 보낼 수 없고
결코 내려올 수 없는 곳에 암장된 나라 누란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내 마음 꼭대기에
위태롭게 펄럭이는 신기루의 바람결
그 속에 그녀가 산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32150 04-11 운영자
134010 오늘  민경대 8 16:41 민경대
134009 황새마을  靑山 손병흥 124 16:17 손병흥
134008 오늘  민경대 16 16:17 민경대
134007 첫눈 맞이  백원기 62 13:01 백원기
134006 2017년 11월 22일의 귀순용사들에게  아은경 98 11:03 이은경
134005 화무십일홍 花無十日紅  강대실 113 09:26 강대실
134004 저치의 시대착오  이은경 139 08:54 이은경
134003 비 그리고 진눈개비의 모년 모월 모일  서봉석 154 07:06 서봉석
134002 지게 짐  박인걸 175 05:56 박인걸
134001 첫눈  김덕성 261 05:15 김덕성
134000 11월의 힘  임영준 249 02:58 임영준
133999 너희의 둘레에  임영준 234 02:57 임영준
133998 나만의 방  임영준 237 02:56 임영준
133997 안개꽃 생각으로 여닫을 수 있도록  정세일 236 02:02 정세일
133996 강릉의 기차를 기다리며  민경대 309 11-21 민경대
133995 가로쓰기  민경대 314 11-21 민경대
133994 밤이 오는데 1  민경대 326 11-21 민경대
133993 비슬산(琵瑟山) 대견사  목필균 322 11-21 목필균
133992 설악산 백담사  목필균 320 11-21 목필균
133991 치악산 구룡사  목필균 316 11-21 목필균
133990 추풍 나무 사이로 (3)  은파 오애숙 377 11-21 오애숙
133989 위로와 격려는 사촌 (1)  은파 오애숙 406 11-21 오애숙
133988 장가계 란천호텔 시계 (1)  김윤자 327 11-21 김윤자
133987 가을 여인  송정숙 447 11-21 송정숙
133986 철새의 기도  박동수 438 11-21 박동수
133985 황홀한 은총(恩寵)  박동수 405 11-21 박동수
133984 마지막 잎새  박인걸 386 11-21 박인걸
133983 가을과 겨울 사이  신석종 432 11-21 신석종
133982 찬란한 황혼  윤의섭 343 11-21 미산
133981 겨울이 왔나 봐  김덕성 473 11-21 김덕성
133980 그리움도 알 수 없는 동그라미가 됩니다  정세일 403 11-21 정세일
133979 무료한날  이은경 609 11-20 이은경
133978 누드화장  전숙영 530 11-20 전숙영
133977 초겨울 단상  오보영 550 11-20 오보영
133976 겨울카페.  장수남 567 11-20 장수남
133975 제 맛을 냈으면  김덕성 696 11-20 김덕성
133974 이제는 은빛으로 일해야 하는 시간  정세일 584 11-20 정세일
133973 친구들과의 나들이  윤 갑수 659 11-19 초월
133972 감과 밤  이영지 647 11-19 李英芝
133971 시야!  이은경 674 11-19 이은경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