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누란(樓欄)

누란(樓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임백령     날짜 : 17-07-17 20:55     조회 : 304    
    · : 누란(樓欄)
    · 저자(시인) : 임백령
    · 시집명 : 거대한 트리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6.6.30
    · 출판사명 : 전북대학교출판문화원
누란(樓欄)

너무 멀리 있는 그녀가
공중에 거처하는 것처럼 보인다.
신기루로 떠서
제국의 가장 가까이 사는 그녀가
나에게 몇 마디 던지는 것 같다.
이 땅 산봉우리 감싸는 안개 위에 펼쳐진 나라
모든 계절 땅 위로 내려와 굴러가는데
지상의 곡식 한 알 수확해 올릴 수 없는 곳에서
들려오지 않는 그녀의 모습
언제 부서질지 모르는 제국의 안전을
날마다 빌고 나는 또 빌어야 한다.
제국이 멸망하지 않아야 살아갈 수 있는 그녀
햇빛에 새긴 그림자 다가와
나를 감싼다. 때로 곁에 눕기도 할 때
조용한 그녀의 숨결을 느낀다.
구름으로 떠도는 그녀의 안부
흩어질지 모르는 신기루 한 자락
꿈꾸는 지상 과제가 사라지지 않도록
그녀 노래를 들어주고 그녀의
시선 머무는 곳에 내 눈길 포갠다.
지상에서 날리는 무자비한 화살이
그녀를 피해 다시 날아 내리기 소망하며
달로 떠오른 그녀를 바라본다. 
빗물로 흘러내린 그녀의 슬픔 움켜도 본다.
그녀의 시신 어루만지듯
그녀가 사는 나라 폐허를 올려다본다.
우리 거처에서 수천 미터 상공으로 떠오른
그곳을 누란이라 부를까
누란이란 거대한 누각의 난간에서
아무것도 먹지 않고 잠들지 않고
때로는 새가 되어 날아가 버리는 존재들
대체 그네들이 꿈꾸는 세상은 무엇일까
그 누구도 미워하지 않은 채 밀려 올라가
공중에 건설한 꿈의 제국
누란의 발자국 소리 오늘도 들려온다.
그들의 일사불란한 소리들 몸짓들
영혼의 행진처럼 지상에 비쳐 온다.
공중으로 올라가는 사닥다리 한 줄 없어
지상의 양식 한 톨 보낼 수 없고
결코 내려올 수 없는 곳에 암장된 나라 누란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내 마음 꼭대기에
위태롭게 펄럭이는 신기루의 바람결
그 속에 그녀가 산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18966 04-11 운영자
133276 연당(蓮塘)에서  임백령 6 19:16 임백령
133275 양귀비꽃  이동식 90 10:10 이동식
133274 야생화  박인걸 90 09:25 박인걸
133273 가을 산.  장수남 99 08:14 장수남
133272 가을 그리움 4  은파 오애숙 130 06:54 오애숙
133271 석 류  강대실 89 06:31 강대실
133270 初秋의 길손  강대실 82 06:29 강대실
133269 긍정의 힘으로  은파 오애숙 130 06:10 오애숙
133268 가을 그리움 3  은파 오애숙 155 05:49 오애숙
133267 이슬의 숨결  김덕성 140 04:46 김덕성
133266 =========사랑 하면  은파 오애숙 151 04:43 오애숙
133265 늘 푸른 그 하늘, 바라보며  은파 오애숙 164 03:47 오애숙
133264 애정결핍증 (1)  박가월 126 03:40 박가월
133263 그져 아쉬움 휘날리는 이 가을  은파 오애숙 190 03:11 오애숙
133262 두 손은 꽃들의 노을 만들기를 계속 합니다  정세일 111 03:06 정세일
133261 나도 그대처럼  은파 오애숙 195 02:12 오애숙
133260 ::별:: Star  정윤목 97 09-18 정윤목
133259 플라타너스가 있는 가을 풍경  홍수희 92 09-18 홍수희
133258 가을 회상回想  오보영 117 09-18 오보영
133257 사람이 된 펜(2017. 9.18)  일해윤 이은경 81 09-18 이은경
133256 저물녘, 강가에서  최영희 147 09-18 최영희
133255 그네를 탄다  최영희 165 09-18 최영희
133254 가을 문 앞에서  강대실 128 09-18 강대실
133253 배 웅  강대실 104 09-18 강대실
133252 오늘 아침엔 꼭...  김덕성 183 09-18 김덕성
133251 천년의 하얀눈송이 반짝이도록  정세일 104 09-18 정세일
133250 아 예뻐예뻐  이영지 141 09-18 李英芝
133249 폭염  최한나 143 09-17 dasarang
133248 가을이 지나는 골목  윤 갑수 244 09-17 초월
133247 뿌리 깊은 나무에 기대어  은파 오애숙 380 09-17 오애숙
133246 해거름 뒤 어둠 해 집어삼키나  은파 오애숙 384 09-17 오애숙
133245 태양은 저멀리 갔지만  은파 오애숙 390 09-17 오애숙
133244 두 개의 그림자 (2)  강민경 313 09-17 봄에
133243 계절과 계절 사이 (1)  김근이 276 09-17 김근이
133242 갈매기  김근이 220 09-17 김근이
133241 동시/달팽이가족.  장수남 187 09-17 장수남
133240 뱀사골 여름밤  강대실 175 09-17 강대실
133239 잡풀들의 이야기  강대실 175 09-17 강대실
133238 임 오시는 가을  김덕성 260 09-17 김덕성
133237 처음 사랑임을 당신 앞에 말할 수 있습니다  정세일 204 09-17 정세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