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누란(樓欄)

누란(樓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임백령     날짜 : 17-07-17 20:55     조회 : 103    
    · : 누란(樓欄)
    · 저자(시인) : 임백령
    · 시집명 : 거대한 트리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6.6.30
    · 출판사명 : 전북대학교출판문화원
누란(樓欄)

너무 멀리 있는 그녀가
공중에 거처하는 것처럼 보인다.
신기루로 떠서
제국의 가장 가까이 사는 그녀가
나에게 몇 마디 던지는 것 같다.
이 땅 산봉우리 감싸는 안개 위에 펼쳐진 나라
모든 계절 땅 위로 내려와 굴러가는데
지상의 곡식 한 알 수확해 올릴 수 없는 곳에서
들려오지 않는 그녀의 모습
언제 부서질지 모르는 제국의 안전을
날마다 빌고 나는 또 빌어야 한다.
제국이 멸망하지 않아야 살아갈 수 있는 그녀
햇빛에 새긴 그림자 다가와
나를 감싼다. 때로 곁에 눕기도 할 때
조용한 그녀의 숨결을 느낀다.
구름으로 떠도는 그녀의 안부
흩어질지 모르는 신기루 한 자락
꿈꾸는 지상 과제가 사라지지 않도록
그녀 노래를 들어주고 그녀의
시선 머무는 곳에 내 눈길 포갠다.
지상에서 날리는 무자비한 화살이
그녀를 피해 다시 날아 내리기 소망하며
달로 떠오른 그녀를 바라본다. 
빗물로 흘러내린 그녀의 슬픔 움켜도 본다.
그녀의 시신 어루만지듯
그녀가 사는 나라 폐허를 올려다본다.
우리 거처에서 수천 미터 상공으로 떠오른
그곳을 누란이라 부를까
누란이란 거대한 누각의 난간에서
아무것도 먹지 않고 잠들지 않고
때로는 새가 되어 날아가 버리는 존재들
대체 그네들이 꿈꾸는 세상은 무엇일까
그 누구도 미워하지 않은 채 밀려 올라가
공중에 건설한 꿈의 제국
누란의 발자국 소리 오늘도 들려온다.
그들의 일사불란한 소리들 몸짓들
영혼의 행진처럼 지상에 비쳐 온다.
공중으로 올라가는 사닥다리 한 줄 없어
지상의 양식 한 톨 보낼 수 없고
결코 내려올 수 없는 곳에 암장된 나라 누란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내 마음 꼭대기에
위태롭게 펄럭이는 신기루의 바람결
그 속에 그녀가 산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09799 04-11 운영자
132610 바래봉 꽃밭  이종철 3 07-22 이종철
132609 강물  이종철 8 07-22 이종철
132608 지혜를 모으는 시간  박종영 14 07-22 옥매산
132607 물안개  박후식 23 07-22 박후식
132606 고독  송 정 운 31 07-22 노고지리
132605 좀비족의 최후  임백령 42 07-22 임백령
132604 지리산(智異山)  임백령 24 07-22 임백령
132603 이천 십칠년 여름  김근이 26 07-22 김근이
132602 한 여름 풍경  박인걸 19 07-22 박인걸
132601 비 갠 아침  박인걸 26 07-22 박인걸
132600 비금도 여행  靑山 손병흥 198 07-22 손병흥
132599 붉은 좀비의 터  임영준 47 07-22 임영준
132598 복기  임영준 27 07-22 임영준
132597 원하는 만큼  임영준 32 07-22 임영준
132596 해바라기 사랑  김덕성 66 07-22 김덕성
132595 첫눈에 반한 사람 그대는  이동식 27 07-22 이동식
132594 처음 사랑의 그리움이면  정세일 21 07-22 정세일
132593 아름다움의 일어남도  정세일 15 07-22 정세일
132592 어머니의 부르는 소리와  정세일 17 07-22 정세일
132591 아가의 러브스토리  이영지 33 07-22 李英芝
132590 구름아  백원기 49 07-21 백원기
132589 폭염속의 방랑객  윤 갑수 78 07-21 초월
132588 아련하여라  송정숙 39 07-21 송정숙
132587 7월의 산등성 오르며 (2)  은파 오애숙 111 07-21 오애숙
132586 희망 무지개  은파 오애숙 103 07-21 오애숙
132585 나무의 겸양  오보영 48 07-21 오보영
132584 도봉산  김덕성 106 07-21 김덕성
132583 초록 문  김귀녀 35 07-21 김귀녀
132582 덥석 따다가 안기고 싶다  김귀녀 35 07-21 김귀녀
132581 바람은 상상의 날개를 가졌고  정세일 29 07-21 정세일
132580 강물 같은 언덕에 눈물이 넘치도록  정세일 23 07-21 정세일
132579 나무와 숲들의 서로 어울림입니다  정세일 31 07-21 정세일
132578 가뭄  김귀녀 55 07-20 김귀녀
132577 검버섯  김귀녀 50 07-20 김귀녀
132576 선택  김귀녀 47 07-20 김귀녀
132575 그리고 저녁에  김귀녀 58 07-20 김귀녀
132574 빛과 어둠-좀비 벽사  임백령 90 07-20 임백령
132573 사랑빛  임영준 109 07-20 임영준
132572 기구17  임영준 81 07-20 임영준
132571 좀비 천하  임영준 103 07-20 임영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