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아내 입술

아내 입술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李英芝     날짜 : 17-11-12 06:33     조회 : 426    
    · : 아내 입술
    · 저자(시인) : 이영지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아내입술 - 새벽기도 ・ 3620

손으로 보듬어서 자알끈 누르면은
반달이 손가락 그 끝으로 앉았다가 
두 개가 나란히 오자 살쨕살쨕 포갠다

그대로 해 보려고 송편을 달랐더니
금 쟁반 봉우리로 첩첩히 쌓이면서 
옥 구술 젓가락으로  허공 반달 포갠다

송편은 솔잎을 깔고 찜으로 송병, 또는 송엽병(松葉餠)이라 한다고 한다. 1680년 요록(要錄)에 백미가루로 떡을 만들어 솔잎과 켜켜로 쪄서 물에 씻어낸다 기록과 고려시대 이색의 牧隱集에 팥소를 넣어 찰기장으로 빚은 떡, 그리고 조선 제 19대 숙종은 남산골 미행 중 한 오막살이 낭랑한 글 읽는 선비와 그의 아내 이야기에서 남편이 배가 출출하다고 하니 새댁은 일어나 벽장문을 열어 주발뚜껑에 담긴 송편 두 개를 준다. 남편이 다 먹자 속상한 아내이었으나 입어 넣어 입으로 아내 입에 넣어준다. 숙종이 돌아와 왕후에게 송편이 먹고 싶다고 하자 송편을 사기그릇에 담아 가득 담아 오자 푼주의 송편이 주발 뚜겅의 송편보다 못하다는 말이 유행하였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31205 04-11 운영자
133961 가난 나뭇잎 마음을 나누어 주는 일은  정세일 51 05:07 정세일
133960 마지막 단풍  김덕성 96 04:44 김덕성
133959 존재  곽상희 176 11-18 곽상희
133958 촛불  이종철 273 11-18 이종철
133957 베들레헴 교회당의 벽화  엄원용 266 11-18 엄원용
133956 추일 秋日  엄원용 273 11-18 엄원용
133955 늦가을  엄원용 274 11-18 엄원용
133954 영정 앞에서  엄원용 265 11-18 엄원용
133953 나이 듦에 대하여  엄원용 274 11-18 엄원용
133952 젊음의 양지  임영준 291 11-18 임영준
133951 쟁탈전  임영준 287 11-18 임영준
133950 변수  임영준 287 11-18 임영준
133949 화장품 편지  박종영 319 11-18 옥매산
133948 뻐꾸기  김귀녀 345 11-18 김귀녀
133947 그저 사소한 이야기  김귀녀 350 11-18 김귀녀
133946 봄앓이 1  강대실 341 11-18 강대실
133945 당신께 감사  박인걸 353 11-18 박인걸
133944 시인의 꿈 가상화폐  민경대 353 11-18 민경대
133943 봄을 기다리며  김덕성 413 11-18 김덕성
133942 가을 여인  송정숙 347 11-18 송정숙
133941 천년의 이음매를 밝힐수 있도록  정세일 303 11-18 정세일
133940 불안은 어디에서 나온는가?  민경대 299 11-17 민경대
133939 추자도 뿔소라  김용화1 316 11-17 김용화
133938 날씨는 차가운데  백원기 360 11-17 백원기
133937 홍천강에서  이은경 449 11-17 이은경
133936 나를 만나다  강대실 407 11-17 강대실
133935 행복한 날  김덕성 527 11-17 김덕성
133934 마음의 봄  윤의섭 400 11-17 미산
133933 Sex on the Beach  민경대 407 11-17 민경대
133932 그라니니  민경대 405 11-17 민경대
133931 욕심은 금물  민경대 388 11-17 민경대
133930 내 추억의 첫 장이 되어주오 (1)  박가월 400 11-17 박가월
133929 산울림  민경대 371 11-17 민경대
133928 No More Sleep (1)  민경대 372 11-17 민경대
133927 강릉에 오두막집  민경대 377 11-17 민경대
133926 아버지 자전거  민경대 353 11-17 민경대
133925 11월 17일  민경대 346 11-17 민경대
133924 별빛의 순수함이 당신의 하늘에서  정세일 345 11-17 정세일
133923 마음의 그릇  조남명 395 11-16 동호/조남명
133922 영원사지에서  靑山 손병흥 901 11-16 손병흥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