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광주고속터미날에서

광주고속터미날에서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7-11-14 01:07     조회 : 1074    
    · : 광주고속터미날에서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시공장
광주고속터미날에서

서울  강남터미날에서 프리미엄 10시 고속을 타고
이곳에 1시32분에 당도하여 지금은 1시간지난 시간은
바다처럼 단풍처럼 흘러
나는 쪼그리고 앉아 바다풍경을 보는 것이
강릉에서 흘러오 휴지한속에 싣고온 영상을 재현하며
24시 찜질방에 가지 않고 어느 공중전화밑에서
전기를 연결하고 나의 헨드폰으로
이 세상어디에도 가는 시 한수를 만든다.
시는 단풍잎처럼 어디엔가 떨어져서 다시 흙으로 환원하겠지만
가방속에서 차 트렁크속에서 꺼내서 준 12얼 31일자 상품권이
발이 달려 누구의 품에 안겨 희망의 등불로 켜지고
만추의 가을에 귀뚜라미는 아름다운 자연속에 한번 경치를 보지 못하고
나는 서울을 떠나 아버님 산소가 있는 해남에 간다.
버스가 4시에 간다니 이제 24시간 kfc에 앉아 행복? 한 꿈을 꾼다.
이직도 한대의 콤퓨터와 자유로운 몸으로 자유로운 사상의 누각을 만든다는 것은
더욱 행복한 일이다



망가진 아울렛 지하실에서 부하하여 자라고
해저탄을 건너 수출의 배에 실려


귀뚜라미의 생은 그러하고 우리들의 삶도 그러하고
불가리아와 사우디 아라비아가 서로 푸른 초원에서
마음껏 공을 차나 전반전은 공이 없고
후반전에야 불가리아가 한 골을 넣는다
시인의 예지력으로 바라본 아침 풍경이다.
5퍼센트의 사실과 95퍼센트의 억측
입체적인 인물과 인간의 갖가지 감정을 자신만의 문체로 표현한 '윌리엄 셰익스피어',  그가 서거한 지 400년이상 , 20여 년간 39편의 극과 4편의 시, 154편의 소네트를 썼고
발표한 작품마다 인정받았던 당대 최고의 작가. 하지만 그에 대해 쏟아진 수많은 의구심.
셰익스피어는 '5%의 사실과 95%의 억측'으로 이루어졌다고 할 정도로 베일에 싸인 인물이다.
아우 경철이한테 이 시한편을 읽어주며 해남 고속버스를 기다린다.
11100원을 인산인간통장으로 해남직행표를
11,100  11.14 화 04:40  13  27
www.bustago.or.kr
10 pass
20pass
30pass
36 goal
38 saudi one out
40
42 숲속에서 공을 찾다.
오전 3시 50분에 환한 빛이 가슴에 총살처럼 들어온다.
아니 좀더 시간을 늦처어 4시에 나의 동공에 빛이 들어온다.

전국버스연합회 1644-2992
출발후 6시간이 지나면 환불이 불가능하다.
210472243 무슨 숫자인줄은 모르나 나의 승차권은 나를
해남으로 대려다 주고 오전 10시에는 의자에 끼워서 하늘은 바라본
나무 신세처럼 파죽이 되거나 고고한 자태의 난초잎이 될거다
야박한 KFC에 전기없어 다시공중전화박스에서 전기를 꺼내어 글을 박는다.
의자가 없어 서서 글을 쓰니 글도 서서 가을 경치에 잠을 잔다.
이것이 서서 열반한 스님 한분이 길을 간다.
고인이신 아버님 청곡은 인자한 분이다.
인곡 선사님은 숲길을 가면 짐승들이 가까이다가와 손을 햝고 몸을 비빌정도로
살생의 기운이없는 인자한 분이셨다.
포공제자 때문에 열반을 늦춘 스님이시다.
나에게 아무도 제자도 스승도 떠나 홀로 이길에서
무릎을 끊고  시한수 적어본다.
지금은 숲속에 숨어 공은 보이지 않고 나의 superfiction 상상력만이
이 신새벽에 춤을 춘다.
지금 시간은 3시 45분이다.
퇴설당천장에 줄을 메고 열반한 포공스님의 스승 인곡은 아침 8시에
열반하신다.

 it is thought to have been first performed in 1606.It dramatises the damaging physical and psychological effects of political ambition on those who seek power for its own sake. Of all the plays that Shakespeare wrote during the reign of James I, who was patron of Shakespeare's acting company
A brave Scottish general named Macbeth receives a prophecy from a trio of witches that one day he will become King of Scotland. Consumed by ambition and spurred to action by his wife, Macbeth murders King Duncan and takes the Scottish throne for himself. He is then wracked with guilt and paranoia. Forced to commit more and more murders to protect himself from enmity and suspicion, he soon becomes a tyrannical ruler. The bloodbath and consequent civil war swiftly take Macbeth and Lady Macbeth into the realms of madness and death.
터키와 알바니아가 나의 스승  김옥진은 선두에서서
관조의 눈으로 응원한다.순천  1201호에는 지금도 불이 켜져 있고

Turkey vs Albania
 International Friendlies
 Date: 13th November 2017
 Kick off at 17:30 UK / 18:30 CET
 Venue: Antalya Stadyumu (Antalya).
40 pass 2:3
 
나트비아 네통이 옹기종기 들어있네요
In the past, epic poetry in Kosovo and Northern Albania was sung on a lahuta and then a more tuneful çiftelia was used which has two strings-one for the melody and one for drone


kosovo natvia
12891
http://egloos.zum.com/shakespeare/v/2589155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48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7540 04-11 운영자
138173 가을이 가진 영혼의 눈으로  정세일 2 06:58 정세일
138172 참나리의 사랑  김덕성 25 06:45 김덕성
138171 7월바다로 왜 달려갈까  이영지 30 07-16 李英芝
138170 폭포 계곡  靑山 손병흥 320 07-16 손병흥
138169 등대  홍수희 15 07-16 홍수희
138168 아름다운 이름 하나  김용화1 21 07-16 김용화
138167 태양의 여정  백원기 15 07-16 백원기
138166 타지마할  문재학 8 07-16 문재학
138165 잡초의 기세  박인걸 17 07-16 박인걸
138164 비 내리는 차 창가에  윤의섭 14 07-16 미산
138163 당신의 편지를 별빛처럼 써내려 가면  정세일 12 07-16 정세일
138162 칠월의 예찬  김덕성 77 07-16 김덕성
138161  정진용 10 07-16 정진용
138160  송정숙 12 07-16 송정숙
138159  송정숙 13 07-16 송정숙
138158 그대 오는 길  송정숙 39 07-16 송정숙
138157 사막의 별 - 시와 여백  임영준 14 07-16 임영준
138156 멀어지는 그림자  민 병련 20 07-15 민병련
138155 지지 않는 꽃  민 병련 25 07-15 민병련
138154 폭염  靑山 손병흥 259 07-15 손병흥
138153 해랑 관광열차  윤의섭 16 07-15 미산
138152 들꽃들의 가슴으로 또 다시 가을이 내리고 있습니다  정세일 14 07-15 정세일
138151 사랑은...  김덕성 72 07-15 김덕성
138150 노년의 훈장  박종영 21 07-15 옥매산
138149 가족의 힘 - 맘맘맘대전  임영준 29 07-14 임영준
138148 월정리 역에서  김귀녀 39 07-14 김귀녀
138147 고수동굴  은파 오애숙 66 07-14 오애숙
138146 오대산의 전나무  윤의섭 26 07-14 미산
138145 사랑하는 마음으로  김덕성 118 07-14 김덕성
138144 사과나무처럼 붉은 빛의 노래로  정세일 22 07-14 정세일
138143 가을에 핀 배꽃  이만구 63 07-14 이만구
138142 시집  정진용 27 07-14 정진용
138141 詩가 꺾이는 사회 - 미주문학  임영준 37 07-13 임영준
138140 에어컨을 틀며  이제민 40 07-13 이제민
138139 와카티포 호수의 전설  김윤자 18 07-13 김윤자
138138 촛불 사연  靑山 손병흥 654 07-13 손병흥
138137 좁은 문  박인걸 39 07-13 박인걸
138136 극복  백원기 35 07-13 백원기
138135 성숙의 부끄러움  윤의섭 37 07-13 미산
138134 퀸즈타운, 여왕의 도시  김윤자 22 07-13 김윤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