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동시/엄마는 아가.

동시/엄마는 아가.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장수남     날짜 : 17-11-14 07:21     조회 : 718    
    · : 동시/엄마는 아가.
    · 저자(시인) : 장수남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11.13
    · 출판사명 :
동시/엄마는 아가.


우리할머니가
그러는 대요.
우리엄마 시집올 땐
예쁜 아가래요.

얼굴도 예쁘고
곱디고운 마음씨가
제일 예쁘대요.

할머니는 아가야
하고 찾고
할아버지는 우리아가야
하고 부른대요.

우리 동생 나
낳기 전에 엄마는
할머니 할아버지 정말?
예쁜 아가였대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46835 04-11 운영자
134960 함박눈이 내릴 때면3  은파 오애숙 11 14:54 오애숙
134959 함박눈이 내닐 때면 2 (2)  은파 오애숙 22 14:51 오애숙
134958 봄 걸음  송정숙 15 14:10 송정숙
134957 비오는 날 차 마시기  송정숙 126 11:49 송정숙
134956 가을을 걷는 나그네  윤의섭 156 10:59 미산
134955 청포도 향기 앞에  윤의섭 155 10:58 미산
134954 죽음과 장례식은 관계없어.  이은경 248 07:49 이은경
134953 순례자  송정숙 253 05:30 송정숙
134952 사랑을 알라  김덕성 314 05:09 김덕성
134951 함박눈  미나 289 03:35 미나
134950 비워냄 동시에 다시 채우고 있는 마음에 공간  정세일 286 03:10 정세일
134949 가야의 江  류경일 335 01-21 류경일
134948 백두산 연못 금붕어  이영지 353 01-21 李英芝
134947 봄꽃 활짝 피는 곳  송정숙 371 01-21 송정숙
134946 겨울 언저리 끝자락  은파 오애숙 431 01-21 오애숙
134945 1월 끝자락 밤하늘에 서서  은파 오애숙 437 01-21 오애숙
134944 ==== 물망초  은파 오애숙 458 01-21 오애숙
134943 =====물망초(2월에 피는 꽃)  은파 오애숙 457 01-21 오애숙
134942 겨울바닷가  문재학 513 01-21 문재학
134941 빛의 속도  박종영 507 01-21 옥매산
134940 사이와 사이  이영균 526 01-21 체스리
134939 오늘도 힘차게  이영균 479 01-21 체스리
134938 이 빗속엔  이영균 424 01-21 체스리
134937 핵 폭풍 들리는 고향의 추억  윤의섭 424 01-21 미산
134936 성묘 찬란한 우화 羽化  윤의섭 378 01-21 미산
134935 풀잎 - 게재  임영준 356 01-21 임영준
134934 황악산 직지사  목필균 338 01-21 목필균
134933 제(濟)의 마음  목필균 307 01-21 목필균
134932 지혜  이종철 331 01-21 이종철
134931 =====봄의 서곡  은파 오애숙 336 01-21 오애숙
134930 =====2월이 되면  은파 오애숙 317 01-21 오애숙
134929 ==2월의 푸른빛 속에 오소서  은파 오애숙 312 01-21 오애숙
134928 하늘의 문  성백군 217 01-21 하늘호수
134927 2월  성백군 212 01-21 하늘호수
134926 죽음에 대한 무지  이은경 253 01-21 이은경
134925 LA와 다른 또 다른 세계 (1)  은파 오애숙 268 01-21 오애숙
134924 눈길 이야기  김덕성 203 01-21 김덕성
134923 달빛우표에 붙들려 아무리 작은 감정의 움직임도  정세일 188 01-21 정세일
134922 ====중년의 사랑  은파 오애숙 360 01-21 오애숙
134921 외양  이종철 328 01-20 이종철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