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명령

명령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임백령     날짜 : 17-11-14 12:44     조회 : 955    
    · : 명령
    · 저자(시인) : 임백령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11.15
    · 출판사명 :

(광주 시민군을 암매장 했다는 전직 공수부대 소령의 증언이 나왔다 합니다.)

명령

기억하라 그날을
죄 없는 시민 학살한 삼십팔 년 전 작전 수행을
집단에 속해 죄의식 없이 행해진 너의 죄악을
검붉은 핏물이 찍힌 지도 위 좌표를
두려움의 눈 감지 못하고 누워 있는 너의 자리를
기억하라 기억하라 기억하라

고발하라 그들을
지켜야 할 국민들을 폭도로 몬 살인자를
너의 우두머리 대장 흉악한 음모를
귀로 들은 소리 눈에 들어온 글자를
꿈속에 묻어 두고 밤마다 쫓기던 비밀을
종국은 너의 죄악이기도 한 부끄러운 역사를
고발하라 고발하라 고발하라

살려내라 양민을
정의를 외치고 불의를 꾸짖던 용기를
오천년 역사 불타오르던 양심을
독재와 불법을 물리치던 준엄한 지조를
목숨 바치고도 알 수 없는 희생의 행방을
묻어도 묻을 수 없다는 너의 깨달음을
살려내라 살려내라 살려내라

바치어라 머리를
훈장이 달린 너의 욕된 가슴을
개새끼 간첩 소리 내뱉던 침묵의 입을
방아쇠 당기고 몽둥이 내리치던 너의 손을
토끼몰이 쫓아가던 너의 무릎을
가차없이 걷어차던 두 다리를
썩지도 부러지지도 튀어나오지도 못한 육신을
바치어라 바치어라 바치어라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86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7640 04-11 운영자
138252 여름 산에 오르다  김덕성 2 07:14 김덕성
138251 별빛의 중심에 있는 어머니의 그리움  정세일 2 05:35 정세일
138250 * 지구가 몸살 앓는다  은파 오애숙 52 07-20 오애숙
138249 *설렘으로 주인공이 되고 싶은 날  은파 오애숙 63 07-20 오애숙
138248 봄의 출처  정진용 41 07-20 몽돌
138247 더위 사냥  靑山 손병흥 359 07-20 손병흥
138246 나비의 진언眞言  오보영 68 07-20 오보영
138245 곤관(悃款)  박인걸 70 07-20 박인걸
138244 여름날 방울 꽃송이  민경대 76 07-20 민경대
138243 대관령 구름 위를 걷다  윤의섭 48 07-20 미산
138242 경포바다에서  민경대 58 07-20 민경대
138241 그리옴과 외로움의 중간인 생각하는 슬픔이 오고  정세일 51 07-20 정세일
138240 초록 잎의 기도  김덕성 137 07-20 김덕성
138239 오마라마 갈색 초원지대  김윤자 71 07-20 김윤자
138238 But이 아니라 And로 곧은 나무  김윤자 78 07-20 김윤자
138237 여름바다의 사랑 - 평화문단  임영준 98 07-20 임영준
138236 종소리  신의식 87 07-19 신의식
138235 得道  신의식 69 07-19 신의식
138234 또 하나의 이별  (宵火)고은영 85 07-19 고은영
138233 매미의 일생  靑山 손병흥 518 07-19 손병흥
138232 별이 지기 전에  홍수희 74 07-19 홍수희
138231 물수제비  이대준 66 07-19 이대준
138230 늘어지는 무더위  백원기 81 07-19 백원기
138229 새우  강석화 44 07-19 강석화
138228 스마트폰  정진용 60 07-19 정진용
138227 석암(石巖)  박인걸 72 07-19 박인걸
138226 재산 증식하기  민경대 39 07-19 민경대
138225 시냇가의 심은 나무  김덕성 120 07-19 김덕성
138224 별과 바람과 꿈을 다시 안아봅니다  정세일 41 07-19 정세일
138223 금덩이가 흐르는 땅  김윤자 51 07-19 김윤자
138222 이 아침에  민경대 45 07-19 민경대
138221 *짝사랑의 서정 (1)  은파 오애숙 132 07-19 오애숙
138220 못난 친구  강민경 54 07-18 봄에
138219 비에 대한 단상  박인걸 72 07-18 박인걸
138218 할배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이대준 59 07-18 이대준
138217 초복  송정숙 52 07-18 송정숙
138216 뜸부기 소리  윤의섭 46 07-18 미산
138215 청년  이은경 120 07-18 이은경
138214 여름의 강  김덕성 136 07-18 김덕성
138213 세계 번지 점프장에서  김윤자 29 07-18 김윤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