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심원마을

심원마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손병흥     날짜 : 17-11-14 17:08     조회 : 1097    
    · : 심원마을
    · 저자(시인) : 靑山 손병흥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년
    · 출판사명 :

심원마을

靑山 손병흥

하늘아래 첫 동네로 불리 우는 심심산천 첩첩산중
지리산 노고단 아래의 심원계곡에 위치한 심원마을

계곡오염원으로 지적돼온 가구들을 보상 이주시켜서
복원시켜놓은 지리산국립공원의 핵심 생태계 보호지역

이제는 반야봉과 노고단 만복대를 꼭지점으로 통제시킨
자연 상태로 거듭난 자연생태계 핵심 역할 할 수 있을 곳

가끔 전남 구례와 전북 남원을 잇는 지방도의 통행 차량만이
통과할 수 있는 급경사지 산사태 계곡범람위험 높은 고원지대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45820 04-11 운영자
134876 이제야 봄날은 눈물이 되어 어머니를 그리워합니다  정세일 7 01:59 정세일
134875 그 길  박인걸 66 01-17 박인걸
134874  이종철 87 01-17 이종철
134873 봄의 포옹  백원기 107 01-17 백원기
134872 푸른 바람의 등  오문경 329 01-17 오문경
134871 내가 자러 갈 때  이은경 143 01-17 이은경
134870 행복 에스컬레이터  송정숙 171 01-17 송정숙
134869 죽음의 詩學(1)/정용진 시인  정용진 192 01-17 정용진
134868 죽음의 詩學(2)/정용진 시인  정용진 185 01-17 정용진
134867 이태원  이영균 218 01-17 체스리
134866 밖에서만 볼 수 있지  이영균 221 01-17 체스리
134865 시력감퇴  이영균 219 01-17 체스리
134864 평생 동지  송정숙 273 01-17 송정숙
134863 이런 겨울날에는  김덕성 336 01-17 김덕성
134862 별빛 만큼이나 노을의 생각이기도 합니다  정세일 300 01-17 정세일
134861 슬픔이 익어가는 나의 도시  곽상희 333 01-16 곽상희
134860 모자라서 시인이다 - 게재  임영준 353 01-16 임영준
134859 나무  송정숙 405 01-16 송정숙
134858 수선화 5  은파 오애숙 520 01-16 오애숙
134857 눈 길(아버지 시대를 생각하며)  박인걸 392 01-16 박인걸
134856 수선화 4  은파 오애숙 549 01-16 오애숙
134855 수선화 3  은파 오애숙 544 01-16 오애숙
134854 수선화 2  은파 오애숙 538 01-16 오애숙
134853 수선화(1월의 꽃) (1)  은파 오애숙 530 01-16 오애숙
134852 정의에서  이종철 459 01-16 이종철
134851 잔소리  송정숙 319 01-16 송정숙
134850 하늘에 흰 구름  이영균 338 01-16 체스리
134849 보이는 게 전부일 수 없는  이영균 296 01-16 체스리
134848 빗발 다지기  이영균 301 01-16 체스리
134847 가을은 회상 回想의 계절  윤의섭 328 01-16 미산
134846 물매화  윤의섭 313 01-16 미산
134845 타인이라는 선물  홍수희 312 01-16 홍수희
134844 어린 시절 겨울날의 단상(초고 공개) (1)  은파 오애숙 431 01-16 오애숙
134843 첫사랑 - 게재  임영준 357 01-16 임영준
134842 거래  송정숙 348 01-16 송정숙
134841 겨울밤 단상  김덕성 437 01-16 김덕성
134840 처음과 끝은 빈칸이 없는 미로를 바라봅니다  정세일 456 01-16 정세일
134839 가로등 불빛은  강민경 648 01-15 봄에
134838 향기 짙은 나무  이종철 752 01-15 이종철
134837 1월 중턱에 앉아서  은파 오애숙 785 01-15 오애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