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시간

시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박인걸     날짜 : 17-11-15 08:42     조회 : 1038    
    · : 시간
    · 저자(시인) : 박인걸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11.15
    · 출판사명 :
시간

내가 의식하지 못할 때도
이 십 사분의 일이 되는 그는
일정한 속도로 걷고 있었다.
여름과 겨울 사이를 걸을 때에
미동도 하지 않았고
시베리아의 수은주가 길을 막아도
뒷걸음질 치지 않았다.
저울추 보다 더 공정하게
누구에게도 치우치지 않았고
동성동본의 굴레조차 허용되지 않는
몰인정한 그였다.
그는 신의 사자(使者)였다.
공의와 정의의 집행관이 되어
균일한 기회와 분배를
빠짐없이 전부에게 적용하였다.
우둔한 자들은 그를 의식 않았으나
지혜로운 자들은 그를 의식하였다.
길지 않은 시간이 흘렀을 때
후회와 환호로 크게 나뉘었다.
활용의 삶과 나태의 삶은
빛과 그림자만큼이나 극명했다.
지금도 시간은 내 앞을 지나가고 있다.
2017.11.15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46245 04-11 운영자
134910 소낙비 하나 넓은 곳에 홀로 서 있어  정세일 104 01-19 정세일
134909 대한(大寒)추위와 풍습 (3)  은파 오애숙 365 01-19 오애숙
134908 보이지 않는 사랑 (1)  은파 오애숙 689 01-19 오애숙
134907 대한 풍습  靑山 손병흥 541 01-19 손병흥
134906 싸움의 고수  송정숙 435 01-19 송정숙
134905 아비의 고백  성백군 568 01-19 하늘호수
134904 황홀한 춤  성백군 570 01-19 하늘호수
134903 향기로운 선물  백원기 590 01-19 백원기
134902 기분이 참 좋다  이은경 655 01-19 이은경
134901 세상은 네가 필요해  송정숙 624 01-19 송정숙
134900 눈의 여왕 - 게재  임영준 626 01-19 임영준
134899 모략(謀略)의 끝에서  이영균 631 01-19 체스리
134898 하얀 신호등  이영균 628 01-19 체스리
134897 석류  이영균 627 01-19 체스리
134896 오늘 일기  김덕성 698 01-19 김덕성
134895 기도입의 기적  이영지 667 01-19 李英芝
134894 폭설 (1)  박가월 742 01-19 박가월
134893 이슬비의 생각 깨어있는 외로움까지도  정세일 748 01-19 정세일
134892 별일 아니야  송정숙 731 01-18 송정숙
134891 하얀 눈  박인걸 670 01-18 박인걸
134890 1월 1일  이영지 657 01-18 李英芝
134889 개나리의 겨울  오보영 690 01-18 오보영
134888 이해한다는 말은  홍수희 683 01-18 홍수희
134887 가마솥  靑山 손병흥 966 01-18 손병흥
134886 사랑 병  박인걸 729 01-18 박인걸
134885 겨울 강가에서  김귀녀 704 01-18 김귀녀
134884 시를 읽는다  김귀녀 688 01-18 김귀녀
134883 너를 위해  이남일 682 01-18 이남일
134882 만용(蠻勇)  이영균 643 01-18 체스리
134881 물의 집  이영균 638 01-18 체스리
134880 오후 2시  이영균 636 01-18 체스리
134879 여백( 餘白)/정용진 시인  정용진 641 01-18 정용진
134878 겨울 햇살은  김덕성 680 01-18 김덕성
134877 농부  송정숙 616 01-18 송정숙
134876 이제야 봄날은 눈물이 되어 어머니를 그리워합니다  정세일 595 01-18 정세일
134875 그 길  박인걸 598 01-17 박인걸
134874  이종철 607 01-17 이종철
134873 봄의 포옹  백원기 611 01-17 백원기
134872 푸른 바람의 등  오문경 1136 01-17 오문경
134871 내가 자러 갈 때  이은경 525 01-17 이은경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