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형님

형님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7-11-15 09:44     조회 : 1168    
    · : 형님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시공장
형님

민경국 교수님 ! 아니 형님! 저는 형님이라 불러봅니다. 형님 저도 형님도 일선대학교에서 물러나서 지금은 상아탑밖에서 생활하지만 서로 공통점이 있어 한달전 오늘 12시경에 만나서 점심이라도 하자고 하였습니다. 저는어제 해남에서 밤차로 서울에 왔습니다. 동생 경갑이도 오늘 만나자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경갑이한테도 가족 카톡방에 동영상으로 형님  강의 모습을 올려두었습니다. 우리 민씨는 하나의 둥지로 오늘 카톡방에는 11월 2일자 민경갑 화백 사진도 올려두었습니다. 오늘 만나기로 하여 어제 전화를 들려야 하였는데 오늘 아침에는연락이 될것으로 생각되어 안이하게 마음 먹어 지금 연락이 안되니 조금 걱정이 됩니다. 강원대학교 경제학과 여조교님한테 연락을 위해보라하였더니 서울자택에 전화가 안된다고 하고 ,어제 강원대학교에 오셔서 같이 식사도 하였다고 합니다. 동생 경갑이한테도 12시 약속을 11시쯤에는 무슨 연락이 오겠지 하고 기다리다거 저는 서초에서 디다립니다. 지난번 동생사무실 부근 에 양촌 향교역 부근에 겸재전선 미술관장으로 계시는 이석우 교수님이 봄부터 동생 사무실에 갈 때 마다 연락을 취하지만 불통되어 그냥 무심코 지났첬는데 하도 연락이 안되어 인터넷에 검색하였더니 2월 14일에 세상을 떠나 셨다는 비보를 늦게 받았지요. 저의  은사 이창배 교수님도 시인 산동춘 교수도 나중에 그리고 순천에서 자주 만나뵙던 송수권 시인도 모두 겨우 메스콤을 통해 나중에 돌아가신것을 알게되어 이제 연락이 안되면 걱정이 되고  불감증이 생긴답니다.오늘 오후  서규횽 전 농림부장관과 동생 민경갑하고 만나기로 하여  만나가로 하지만 오늘 점심을 같이 민경국 형님하고 서초에 가기로 하여써 저가 지금 광화문으로 가야할지 여기서 기다려야 할지 1시간 전 약속시간전 이기에 마냥 형님전화를 기다리는 형편입니다. 지금 시인의 펴진란에 편지로 올립니다. 오늘 무슨 일이 없길 바라며 연락을 기다립니다.
민경대 드림 2017년 11월 15일 오전 11시 11분 에 서초동에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47156 04-11 운영자
134992 꿈은 더욱 소낙비처럼 깊어지고  정세일 72 01:16 정세일
134991 강물위에 쓴 시 2 -세밑, 드들강에서  홍관희 133 01-23 처럼
134990 철없는 여인  송정숙 176 01-23 송정숙
134989 그대를 만난 순간부터  은파 오애숙 282 01-23 오애숙
134988 거리의 악사  강민경 313 01-23 봄에
134987 설렘  靑山 손병흥 374 01-23 손병흥
134986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이영균 397 01-23 체스리
134985 박수도 더위엔 수박이 된다  이영균 387 01-23 체스리
134984 한글  이영균 382 01-23 체스리
134983 임 소식  윤의섭 399 01-23 미산
134982 높은 하늘은 나를 부른다  윤의섭 398 01-23 미산
134981 눈꽃  홍수희 445 01-23 홍수희
134980 추운 날  이은경 459 01-23 이은경
134979 소중한 사람  송정숙 443 01-23 송정숙
134978 눈雪의 교훈  오보영 545 01-23 오보영
134977 잠 못 이루는 밤  송무석 549 01-23 송무석
134976 놀림당한 날  송정숙 576 01-23 송정숙
134975 마음의 손 편지  은파 오애숙 702 01-23 오애숙
134974 행복을 전하는 나의 사랑, 내 친구야 1  은파 오애숙 657 01-23 오애숙
134973 눈 속에 그리움  김덕성 572 01-23 김덕성
134972 가을 속에서 당신의 안개를 속삭입니다  정세일 536 01-22 정세일
134971 쉼표 - 게재  임영준 547 01-22 임영준
134970 새 아침  백원기 541 01-22 백원기
134969 벤치  김은식 515 01-22 김은식
134968 시간의 산장(山莊)에서  김은식 502 01-22 김은식
134967 이별연습  김은식 512 01-22 김은식
134966 노란 색종이  김은식 497 01-22 김은식
134965 칡 향  이영균 456 01-22 체스리
134964 감나무  이영균 453 01-22 체스리
134963 고구마  이영균 415 01-22 체스리
134962 변두리 마을  박인걸 414 01-22 박인걸
134961 겨울 사랑  오보영 454 01-22 오보영
134960 함박눈이 내릴 때면3  은파 오애숙 517 01-22 오애숙
134959 함박눈이 내릴 때면 2 (3)  은파 오애숙 514 01-22 오애숙
134958 봄 걸음  송정숙 359 01-22 송정숙
134957 비오는 날 차 마시기  송정숙 549 01-22 송정숙
134956 가을을 걷는 나그네  윤의섭 570 01-22 미산
134955 청포도 향기 앞에  윤의섭 553 01-22 미산
134954 죽음과 장례식은 관계없어.  이은경 575 01-22 이은경
134953 순례자  송정숙 548 01-22 송정숙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