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형님

형님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7-11-15 09:44     조회 : 432    
    · : 형님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시공장
형님

민경국 교수님 ! 아니 형님! 저는 형님이라 불러봅니다. 형님 저도 형님도 일선대학교에서 물러나서 지금은 상아탑밖에서 생활하지만 서로 공통점이 있어 한달전 오늘 12시경에 만나서 점심이라도 하자고 하였습니다. 저는어제 해남에서 밤차로 서울에 왔습니다. 동생 경갑이도 오늘 만나자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경갑이한테도 가족 카톡방에 동영상으로 형님  강의 모습을 올려두었습니다. 우리 민씨는 하나의 둥지로 오늘 카톡방에는 11월 2일자 민경갑 화백 사진도 올려두었습니다. 오늘 만나기로 하여 어제 전화를 들려야 하였는데 오늘 아침에는연락이 될것으로 생각되어 안이하게 마음 먹어 지금 연락이 안되니 조금 걱정이 됩니다. 강원대학교 경제학과 여조교님한테 연락을 위해보라하였더니 서울자택에 전화가 안된다고 하고 ,어제 강원대학교에 오셔서 같이 식사도 하였다고 합니다. 동생 경갑이한테도 12시 약속을 11시쯤에는 무슨 연락이 오겠지 하고 기다리다거 저는 서초에서 디다립니다. 지난번 동생사무실 부근 에 양촌 향교역 부근에 겸재전선 미술관장으로 계시는 이석우 교수님이 봄부터 동생 사무실에 갈 때 마다 연락을 취하지만 불통되어 그냥 무심코 지났첬는데 하도 연락이 안되어 인터넷에 검색하였더니 2월 14일에 세상을 떠나 셨다는 비보를 늦게 받았지요. 저의  은사 이창배 교수님도 시인 산동춘 교수도 나중에 그리고 순천에서 자주 만나뵙던 송수권 시인도 모두 겨우 메스콤을 통해 나중에 돌아가신것을 알게되어 이제 연락이 안되면 걱정이 되고  불감증이 생긴답니다.오늘 오후  서규횽 전 농림부장관과 동생 민경갑하고 만나기로 하여  만나가로 하지만 오늘 점심을 같이 민경국 형님하고 서초에 가기로 하여써 저가 지금 광화문으로 가야할지 여기서 기다려야 할지 1시간 전 약속시간전 이기에 마냥 형님전화를 기다리는 형편입니다. 지금 시인의 펴진란에 편지로 올립니다. 오늘 무슨 일이 없길 바라며 연락을 기다립니다.
민경대 드림 2017년 11월 15일 오전 11시 11분 에 서초동에서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31265 04-11 운영자
133966 부슬비  임영준 12 13:47 임영준
133965 욕구  임영준 8 13:47 임영준
133964 그래, 제발  임영준 7 13:46 임영준
133963 그림자 밟기  이은경 51 11:19 이은경
133962 요놈의 마음  송정숙 80 09:11 송정숙
133961 가난 나뭇잎 마음을 나누어 주는 일은  정세일 125 05:07 정세일
133960 마지막 단풍  김덕성 180 04:44 김덕성
133959 존재  곽상희 239 11-18 곽상희
133958 촛불  이종철 329 11-18 이종철
133957 베들레헴 교회당의 벽화  엄원용 322 11-18 엄원용
133956 추일 秋日  엄원용 329 11-18 엄원용
133955 늦가을  엄원용 331 11-18 엄원용
133954 영정 앞에서  엄원용 319 11-18 엄원용
133953 나이 듦에 대하여  엄원용 328 11-18 엄원용
133952 젊음의 양지  임영준 345 11-18 임영준
133951 쟁탈전  임영준 342 11-18 임영준
133950 변수  임영준 340 11-18 임영준
133949 화장품 편지  박종영 368 11-18 옥매산
133948 뻐꾸기  김귀녀 393 11-18 김귀녀
133947 그저 사소한 이야기  김귀녀 400 11-18 김귀녀
133946 봄앓이 1  강대실 391 11-18 강대실
133945 당신께 감사  박인걸 386 11-18 박인걸
133944 시인의 꿈 가상화폐  민경대 367 11-18 민경대
133943 봄을 기다리며  김덕성 430 11-18 김덕성
133942 가을 여인  송정숙 355 11-18 송정숙
133941 천년의 이음매를 밝힐수 있도록  정세일 308 11-18 정세일
133940 불안은 어디에서 나온는가?  민경대 300 11-17 민경대
133939 추자도 뿔소라  김용화1 319 11-17 김용화
133938 날씨는 차가운데  백원기 363 11-17 백원기
133937 홍천강에서  이은경 452 11-17 이은경
133936 나를 만나다  강대실 409 11-17 강대실
133935 행복한 날  김덕성 530 11-17 김덕성
133934 마음의 봄  윤의섭 402 11-17 미산
133933 Sex on the Beach  민경대 409 11-17 민경대
133932 그라니니  민경대 408 11-17 민경대
133931 욕심은 금물  민경대 388 11-17 민경대
133930 내 추억의 첫 장이 되어주오 (2)  박가월 405 11-17 박가월
133929 산울림  민경대 372 11-17 민경대
133928 No More Sleep (1)  민경대 374 11-17 민경대
133927 강릉에 오두막집  민경대 378 11-17 민경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