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추상

추상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7-11-15 10:33     조회 : 1601    
    · : 추상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917
    · 출판사명 : 시공장
추상

이 가을 외로운 기러기처럼
시간은 가고 겨울이 밀려오는 시간
오늘은 참으로 외로운 기러기처럼
벌벌떨면서 무서운 사람들이 득살거리는 서울거리에서
신호등 바뀌나 갈길을 잃고
바람소리 마주보면서
많은 시간의 무덤속에
충격파 굉음소리가
날 넘어지게한다
지금은 고운 물결도 파도로 변하고 모든 무게가 다
기름빠진 넝마처럼 처량한 세월을 탓한다.

摘要

像今年秋天的这只孤独的鹅
时间流逝,冬天来临
今天就像一只孤独的鹅
害怕发抖,可怕的人从首尔街头走开
交通灯改变。
望着风
在很多次的坟墓里
冲击波声音
让我跌倒
现在,细微的波浪变成了波涛,变成了重量
我指责衣衫褴褛的年代像衣衫褴褛的破布。
抽象

この秋孤独ガチョウのように
時間は行って冬が押し寄せてくる時間
今日は確かに寂しい一人暮らしのように
ぶるぶる震えながら怖い人が得サルゴリはソウルの街で
信号変わるの行く道を失って
風の音直面ながら
多くの時間の墓の中に
衝撃波耳をつんざくような音が
日を超えれるようにする
今は細かい波も波に変化し、すべての重量がある
油抜けぼろのようにわびしい歳月をせいである。

abstract

Like this lonely goose this fall
Time goes by and winter comes
Today is like a lonely goose
Fear of trembling, scary people get away from Seoul street
Traffic lights change.
Looking at the wind
In the grave of many times
Shockwave sound
Let me fall.
Now the fine waves turn into waves and all the weight
I blame the ragged years like ragged rags.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2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7513 04-11 운영자
138159 그대 오는 길  송정숙 13 02:45 송정숙
138158 사막의 별 - 시와 여백  임영준 9 00:31 임영준
138157 멀어지는 그림자  민 병련 11 07-15 민병련
138156 지지 않는 꽃  민 병련 16 07-15 민병련
138155 폭염  靑山 손병흥 131 07-15 손병흥
138154 해랑 관광열차  윤의섭 12 07-15 미산
138153 들꽃들의 가슴으로 또 다시 가을이 내리고 있습니다  정세일 11 07-15 정세일
138152 사랑은...  김덕성 57 07-15 김덕성
138151 노년의 훈장  박종영 16 07-15 옥매산
138150 가족의 힘 - 맘맘맘대전  임영준 27 07-14 임영준
138149 월정리 역에서  김귀녀 32 07-14 김귀녀
138148 고수동굴  은파 오애숙 62 07-14 오애숙
138147 오대산의 전나무  윤의섭 23 07-14 미산
138146 사랑하는 마음으로  김덕성 113 07-14 김덕성
138145 사과나무처럼 붉은 빛의 노래로  정세일 18 07-14 정세일
138144 가을에 핀 배꽃  이만구 55 07-14 이만구
138143 시집  정진용 23 07-14 정진용
138142 詩가 꺾이는 사회 - 미주문학  임영준 36 07-13 임영준
138141 에어컨을 틀며  이제민 35 07-13 이제민
138140 와카티포 호수의 전설  김윤자 16 07-13 김윤자
138139 촛불 사연  靑山 손병흥 639 07-13 손병흥
138138 좁은 문  박인걸 37 07-13 박인걸
138137 극복  백원기 34 07-13 백원기
138136 성숙의 부끄러움  윤의섭 35 07-13 미산
138135 퀸즈타운, 여왕의 도시  김윤자 19 07-13 김윤자
138134 빗속에서 본 양떼들  김윤자 19 07-13 김윤자
138133 초생달의 조금은 덜 다듬어짐은  정세일 17 07-13 정세일
138132 새벽 산책길에서  김덕성 102 07-13 김덕성
138131 마지막 생일처럼  이만구 63 07-13 이만구
138130 밀포드 사운드 선상뷔페  김윤자 22 07-12 김윤자
138129 여름 열매 속삭임 이영지  이영지 20 07-12 李英芝
138128 묵은 앨범  백원기 23 07-12 백원기
138127 천성天性  오보영 30 07-12 오보영
138126 살구나무  박인걸 42 07-12 박인걸
138125 불참석  민경대 24 07-12 민경대
138124 칠월의 향기  김덕성 252 07-12 김덕성
138123 꿈과 따듯함을 차곡차곡 쌓아두고  정세일 21 07-12 정세일
138122 스털링 폭포  김윤자 23 07-11 김윤자
138121 장독대  靑山 손병흥 672 07-11 손병흥
138120 무한의 꿈으로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45 07-11 임영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