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국민회

국민회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7-11-15 11:52     조회 : 1492    
    · : 국민회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시공장
국민회발족은 축하하며


민경대 시인

菊閔회

우리는 이 추운 가을날 낙엽처럼 언젠가는 떨어지겠지만
그 뿌리는 참으로 위대한 뿌리들이다
이제 우리는 바쁜 일정속에 서로들 자기만의  정원을 꾸미고자
서둘러 인생의 뒤안길을 돌아보지 않고 살았지만
이제 우리 서로 손을 마주잡고  모진 사각형의 틀을
조금씩 안으로 들어내어 국민회를 만들어 둥그런 원속에
우리들의 닮은 얼굴을 함께 묻고 서로  눈동자 맑은 시절
자주 만나 한겨울에는 모닥불 피어 놓고 진지한 인생을 이야기하며
그 동안 만들어 놓은 나이태에감긴 세월을  풀어가며
서로들 또 자식들의 귀감이 되어 삭막한 시대에 우리들의 후손들도
길을 지나가다가  스쳐도 모르고 지낸 산업화시대에 고향산천을 버리고
뿌리도 모르고 살아가는 우리들 자식들 offsoring 들에게도
1년에 한번씩 만남의  기회를 열어둘 집하나 마련하여
여기  오늘부터 출버한 국민호에 신바람이 불어 순풍에 돋을 달고



푸른 초원을 향해 우리들의 요람을 만들고 여기서로 손을 잡고
둥그런 원을 만들어 춤이라도 추어보면 우리들 선조들은
만족한 미소로 지상의 최대쏘인 우리들 잔치에 잠시 들려
정한수 맑은 물에 그 말게 살던 모습이 비추며

청곡 아버님 민명기 도 국초 김    할아버지도 즐거워할것아닌가
한달에 한번씩 소식지를 만들어 보내니
그것은 우리 민경성 딸같은 아이들 지금은 교수가 되었지만
한국어는 서투르니 영어판을 낼것이네
매월 12일에 발간 되는 국민회 소식지에 투고 하여주소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4679 04-11 운영자
136491 우리는 파업을 원하지 않는다 - 홍관희  홍관희 6 22:37 처럼
136490 바람을 기다리며  양해선 39 19:01 양해선
136489 첫사랑  김안로 67 16:07 김안로
136488 고마워요  홍수희 116 11:14 홍수희
136487 연인의 단심 丹心  윤의섭 120 07:43 미산
136486 사랑하는 사람아  이은경 173 07:17 이은경
136485 오후 산책길에서  송정숙 128 05:56 송정숙
136484 사모하여 쇠약하여 지나이다  이영지 129 05:24 李英芝
136483 금강초롱  이영지 134 04:42 李英芝
136482 고향엔 봄이 왔는데  김덕성 189 04:04 김덕성
136481 모순(矛盾)  박인걸 147 04:03 박인걸
136480 거울처럼 비치는 소낙비의 언어들 이었음을  정세일 155 02:39 정세일
136479 유채꽃밭 - 장미의 성  임영준 186 00:20 임영준
136478 황사  靑山 손병흥 1077 04-21 손병흥
136477 백자 달 항아리  김용화1 260 04-21 김용화
136476 비발디의 사계 속에  은파 오애숙 365 04-21 오애숙
136475 4월의 어느 날  은파 오애숙 402 04-21 오애숙
136474 깃발을 다는 풍경  박종영 287 04-21 옥매산
136473 생각나는 사람  백원기 313 04-21 백원기
136472 그대 가련가(봄날이 가네)  은파 오애숙 362 04-21 오애숙
136471 낙화유정 落花有情  윤의섭 268 04-21 미산
136470 절정(絶頂)  박인걸 268 04-21 박인걸
136469 이 작은 공간안에  이은경 259 04-21 이은경
136468 내게 이런 날 있네요(봄 들녘에서) (2)  은파 오애숙 375 04-21 오애숙
136467 파피꽃 들녘  은파 오애숙 360 04-21 오애숙
136466 내 쉼터에서  송정숙 283 04-21 송정숙
136465 햇살의 숨결  김덕성 300 04-21 김덕성
136464 파피꽃 들녘 (1)  은파 오애숙 434 04-21 오애숙
136463 파피꽃 들녘(양귀비) (1)  은파 오애숙 493 04-21 오애숙
136462 가을이면 별빛의 바람 봄을  정세일 305 04-21 정세일
136461 축시/크리스찬 문협 창립 35주년  정용진 199 04-20 정용진
136460 황금 소로  김윤자 142 04-20 김윤자
136459 물웅덩이에 동전이  강민경 210 04-20 봄에
136458 우체부 아저씨  이은경 289 04-20 이은경
136457 벗 생각  윤의섭 289 04-20 미산
136456 라일락 향기  김덕성 389 04-20 김덕성
136455 별빛 여행이면 꽃이 피는 동산으로  정세일 277 04-20 정세일
136454 선물  송정숙 317 04-20 송정숙
136453 백마강은 백마가 달린다 그렇지 응  이영지 281 04-20 李英芝
136452 새의 봄 (2)  박가월 328 04-20 박가월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