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국민회

국민회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7-11-15 11:52     조회 : 1511    
    · : 국민회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시공장
국민회발족은 축하하며


민경대 시인

菊閔회

우리는 이 추운 가을날 낙엽처럼 언젠가는 떨어지겠지만
그 뿌리는 참으로 위대한 뿌리들이다
이제 우리는 바쁜 일정속에 서로들 자기만의  정원을 꾸미고자
서둘러 인생의 뒤안길을 돌아보지 않고 살았지만
이제 우리 서로 손을 마주잡고  모진 사각형의 틀을
조금씩 안으로 들어내어 국민회를 만들어 둥그런 원속에
우리들의 닮은 얼굴을 함께 묻고 서로  눈동자 맑은 시절
자주 만나 한겨울에는 모닥불 피어 놓고 진지한 인생을 이야기하며
그 동안 만들어 놓은 나이태에감긴 세월을  풀어가며
서로들 또 자식들의 귀감이 되어 삭막한 시대에 우리들의 후손들도
길을 지나가다가  스쳐도 모르고 지낸 산업화시대에 고향산천을 버리고
뿌리도 모르고 살아가는 우리들 자식들 offsoring 들에게도
1년에 한번씩 만남의  기회를 열어둘 집하나 마련하여
여기  오늘부터 출버한 국민호에 신바람이 불어 순풍에 돋을 달고



푸른 초원을 향해 우리들의 요람을 만들고 여기서로 손을 잡고
둥그런 원을 만들어 춤이라도 추어보면 우리들 선조들은
만족한 미소로 지상의 최대쏘인 우리들 잔치에 잠시 들려
정한수 맑은 물에 그 말게 살던 모습이 비추며

청곡 아버님 민명기 도 국초 김    할아버지도 즐거워할것아닌가
한달에 한번씩 소식지를 만들어 보내니
그것은 우리 민경성 딸같은 아이들 지금은 교수가 되었지만
한국어는 서투르니 영어판을 낼것이네
매월 12일에 발간 되는 국민회 소식지에 투고 하여주소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2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7513 04-11 운영자
138159 그대 오는 길  송정숙 13 02:45 송정숙
138158 사막의 별 - 시와 여백  임영준 9 00:31 임영준
138157 멀어지는 그림자  민 병련 11 07-15 민병련
138156 지지 않는 꽃  민 병련 16 07-15 민병련
138155 폭염  靑山 손병흥 131 07-15 손병흥
138154 해랑 관광열차  윤의섭 12 07-15 미산
138153 들꽃들의 가슴으로 또 다시 가을이 내리고 있습니다  정세일 11 07-15 정세일
138152 사랑은...  김덕성 57 07-15 김덕성
138151 노년의 훈장  박종영 16 07-15 옥매산
138150 가족의 힘 - 맘맘맘대전  임영준 27 07-14 임영준
138149 월정리 역에서  김귀녀 32 07-14 김귀녀
138148 고수동굴  은파 오애숙 62 07-14 오애숙
138147 오대산의 전나무  윤의섭 23 07-14 미산
138146 사랑하는 마음으로  김덕성 113 07-14 김덕성
138145 사과나무처럼 붉은 빛의 노래로  정세일 18 07-14 정세일
138144 가을에 핀 배꽃  이만구 55 07-14 이만구
138143 시집  정진용 23 07-14 정진용
138142 詩가 꺾이는 사회 - 미주문학  임영준 36 07-13 임영준
138141 에어컨을 틀며  이제민 35 07-13 이제민
138140 와카티포 호수의 전설  김윤자 16 07-13 김윤자
138139 촛불 사연  靑山 손병흥 639 07-13 손병흥
138138 좁은 문  박인걸 37 07-13 박인걸
138137 극복  백원기 34 07-13 백원기
138136 성숙의 부끄러움  윤의섭 35 07-13 미산
138135 퀸즈타운, 여왕의 도시  김윤자 19 07-13 김윤자
138134 빗속에서 본 양떼들  김윤자 19 07-13 김윤자
138133 초생달의 조금은 덜 다듬어짐은  정세일 17 07-13 정세일
138132 새벽 산책길에서  김덕성 102 07-13 김덕성
138131 마지막 생일처럼  이만구 63 07-13 이만구
138130 밀포드 사운드 선상뷔페  김윤자 22 07-12 김윤자
138129 여름 열매 속삭임 이영지  이영지 20 07-12 李英芝
138128 묵은 앨범  백원기 23 07-12 백원기
138127 천성天性  오보영 30 07-12 오보영
138126 살구나무  박인걸 42 07-12 박인걸
138125 불참석  민경대 24 07-12 민경대
138124 칠월의 향기  김덕성 252 07-12 김덕성
138123 꿈과 따듯함을 차곡차곡 쌓아두고  정세일 21 07-12 정세일
138122 스털링 폭포  김윤자 23 07-11 김윤자
138121 장독대  靑山 손병흥 672 07-11 손병흥
138120 무한의 꿈으로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45 07-11 임영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