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국민회

국민회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민경대     날짜 : 17-11-15 11:52     조회 : 1062    
    · : 국민회
    · 저자(시인) : 민경대
    · 시집명 : 347-1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시공장
국민회발족은 축하하며


민경대 시인

菊閔회

우리는 이 추운 가을날 낙엽처럼 언젠가는 떨어지겠지만
그 뿌리는 참으로 위대한 뿌리들이다
이제 우리는 바쁜 일정속에 서로들 자기만의  정원을 꾸미고자
서둘러 인생의 뒤안길을 돌아보지 않고 살았지만
이제 우리 서로 손을 마주잡고  모진 사각형의 틀을
조금씩 안으로 들어내어 국민회를 만들어 둥그런 원속에
우리들의 닮은 얼굴을 함께 묻고 서로  눈동자 맑은 시절
자주 만나 한겨울에는 모닥불 피어 놓고 진지한 인생을 이야기하며
그 동안 만들어 놓은 나이태에감긴 세월을  풀어가며
서로들 또 자식들의 귀감이 되어 삭막한 시대에 우리들의 후손들도
길을 지나가다가  스쳐도 모르고 지낸 산업화시대에 고향산천을 버리고
뿌리도 모르고 살아가는 우리들 자식들 offsoring 들에게도
1년에 한번씩 만남의  기회를 열어둘 집하나 마련하여
여기  오늘부터 출버한 국민호에 신바람이 불어 순풍에 돋을 달고



푸른 초원을 향해 우리들의 요람을 만들고 여기서로 손을 잡고
둥그런 원을 만들어 춤이라도 추어보면 우리들 선조들은
만족한 미소로 지상의 최대쏘인 우리들 잔치에 잠시 들려
정한수 맑은 물에 그 말게 살던 모습이 비추며

청곡 아버님 민명기 도 국초 김    할아버지도 즐거워할것아닌가
한달에 한번씩 소식지를 만들어 보내니
그것은 우리 민경성 딸같은 아이들 지금은 교수가 되었지만
한국어는 서투르니 영어판을 낼것이네
매월 12일에 발간 되는 국민회 소식지에 투고 하여주소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46835 04-11 운영자
134960 함박눈이 내릴 때면3  은파 오애숙 12 14:54 오애숙
134959 함박눈이 내닐 때면 2 (2)  은파 오애숙 22 14:51 오애숙
134958 봄 걸음  송정숙 16 14:10 송정숙
134957 비오는 날 차 마시기  송정숙 129 11:49 송정숙
134956 가을을 걷는 나그네  윤의섭 158 10:59 미산
134955 청포도 향기 앞에  윤의섭 157 10:58 미산
134954 죽음과 장례식은 관계없어.  이은경 249 07:49 이은경
134953 순례자  송정숙 254 05:30 송정숙
134952 사랑을 알라  김덕성 316 05:09 김덕성
134951 함박눈  미나 291 03:35 미나
134950 비워냄 동시에 다시 채우고 있는 마음에 공간  정세일 288 03:10 정세일
134949 가야의 江  류경일 337 01-21 류경일
134948 백두산 연못 금붕어  이영지 356 01-21 李英芝
134947 봄꽃 활짝 피는 곳  송정숙 374 01-21 송정숙
134946 겨울 언저리 끝자락  은파 오애숙 433 01-21 오애숙
134945 1월 끝자락 밤하늘에 서서  은파 오애숙 438 01-21 오애숙
134944 ==== 물망초  은파 오애숙 459 01-21 오애숙
134943 =====물망초(2월에 피는 꽃)  은파 오애숙 459 01-21 오애숙
134942 겨울바닷가  문재학 516 01-21 문재학
134941 빛의 속도  박종영 509 01-21 옥매산
134940 사이와 사이  이영균 527 01-21 체스리
134939 오늘도 힘차게  이영균 479 01-21 체스리
134938 이 빗속엔  이영균 424 01-21 체스리
134937 핵 폭풍 들리는 고향의 추억  윤의섭 424 01-21 미산
134936 성묘 찬란한 우화 羽化  윤의섭 378 01-21 미산
134935 풀잎 - 게재  임영준 356 01-21 임영준
134934 황악산 직지사  목필균 338 01-21 목필균
134933 제(濟)의 마음  목필균 307 01-21 목필균
134932 지혜  이종철 331 01-21 이종철
134931 =====봄의 서곡  은파 오애숙 336 01-21 오애숙
134930 =====2월이 되면  은파 오애숙 317 01-21 오애숙
134929 ==2월의 푸른빛 속에 오소서  은파 오애숙 312 01-21 오애숙
134928 하늘의 문  성백군 217 01-21 하늘호수
134927 2월  성백군 212 01-21 하늘호수
134926 죽음에 대한 무지  이은경 253 01-21 이은경
134925 LA와 다른 또 다른 세계 (1)  은파 오애숙 268 01-21 오애숙
134924 눈길 이야기  김덕성 203 01-21 김덕성
134923 달빛우표에 붙들려 아무리 작은 감정의 움직임도  정세일 188 01-21 정세일
134922 ====중년의 사랑  은파 오애숙 360 01-21 오애숙
134921 외양  이종철 328 01-20 이종철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