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연못과 하늘이 만나요

연못과 하늘이 만나요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李英芝     날짜 : 17-12-06 03:51     조회 : 1259    
    · : 연못과 하늘이 만나요
    · 저자(시인) : 이영지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
    · 출판사명 :
연못과 하늘 거리가 너무 멀지라도 연못에 하늘이 비치어 주는 아름다운 예의를 지키는 리듬이다. 연못 안에 하늘 의미를 넣어 예의를 차리는 리듬이다. 
- 하늘이 비치네요(의미기호 ⚊)

2구: 하늘에서 비를 내려 주자 연못은 하늘을 비쳐주는 예의를 갖춘다. 고요해야 하늘이 비칠 수 있기에 연못이 고요하며 예의를 갖춘다. 하늘이 몸 낮추며 연못물에 얼굴을 비빈다. 가슴이 살찌는 리듬이다. 
- 햇빛이 하늘하늘(의미기호 ⚊)

3구: 연못이 하늘을 만나 하늘이 연못 안에 있다. 연못도 하늘로 하여 재잘재잘 웃는다. 연못이 너무 좋아 하늘하늘 한다.
- 꿈나라 하늘하늘(의미기호 ⚊)
 
4구: 연못이 하늘을 만나 연못은 하늘안고 사는 행복을 맞본다. 어쩌면 자신의 본분을 잊어버리고 사는 삶일 수 있다. 하늘도 연못 아니면 하늘이 비춰질 수 없다. 고맙다며 예의를 갖춘다. 
- 하늘이 하나 둘 셋(의미기호 ⚊)
 
5구: 연못이 하늘을 만나는 일은 하늘아래 연못에서 이루어진 일이다. 그러므로 연못은 어쩔 줄을 모른다. 
- 하늘이(의미기호 ⚊)
 
6구: 연못과 하늘 그리고 연못 속의 하늘 그림이 셋이다.
- 하늘이 셋이라니요 그렇게도 되나요(의미기호 ⚋)
 
 하늘이 비치네요
햇빛이 하늘하늘
꿈나라 하늘하늘
하늘이 하나 둘 셋
 하늘이
하늘이 셋이라니요 그렇게도 되나요
- 하늘이 셋이라니요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4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7541 04-11 운영자
138176 큰누님  강대실 2 10:59 강대실
138175 숲의 소명  오보영 2 10:24 오보영
138174 치악의 구름길  윤의섭 4 09:28 미산
138173 가을이 가진 영혼의 눈으로  정세일 4 06:58 정세일
138172 참나리의 사랑  김덕성 41 06:45 김덕성
138171 7월바다로 왜 달려갈까  이영지 33 07-16 李英芝
138170 폭포 계곡  靑山 손병흥 324 07-16 손병흥
138169 등대  홍수희 19 07-16 홍수희
138168 아름다운 이름 하나  김용화1 27 07-16 김용화
138167 태양의 여정  백원기 18 07-16 백원기
138166 타지마할  문재학 11 07-16 문재학
138165 잡초의 기세  박인걸 20 07-16 박인걸
138164 비 내리는 차 창가에  윤의섭 16 07-16 미산
138163 당신의 편지를 별빛처럼 써내려 가면  정세일 13 07-16 정세일
138162 칠월의 예찬  김덕성 82 07-16 김덕성
138161  정진용 13 07-16 정진용
138160  송정숙 15 07-16 송정숙
138159  송정숙 14 07-16 송정숙
138158 그대 오는 길  송정숙 45 07-16 송정숙
138157 사막의 별 - 시와 여백  임영준 16 07-16 임영준
138156 멀어지는 그림자  민 병련 22 07-15 민병련
138155 지지 않는 꽃  민 병련 27 07-15 민병련
138154 폭염  靑山 손병흥 262 07-15 손병흥
138153 해랑 관광열차  윤의섭 16 07-15 미산
138152 들꽃들의 가슴으로 또 다시 가을이 내리고 있습니다  정세일 14 07-15 정세일
138151 사랑은...  김덕성 75 07-15 김덕성
138150 노년의 훈장  박종영 26 07-15 옥매산
138149 가족의 힘 - 맘맘맘대전  임영준 31 07-14 임영준
138148 월정리 역에서  김귀녀 40 07-14 김귀녀
138147 고수동굴  은파 오애숙 66 07-14 오애숙
138146 오대산의 전나무  윤의섭 26 07-14 미산
138145 사랑하는 마음으로  김덕성 120 07-14 김덕성
138144 사과나무처럼 붉은 빛의 노래로  정세일 23 07-14 정세일
138143 가을에 핀 배꽃  이만구 67 07-14 이만구
138142 시집  정진용 27 07-14 정진용
138141 詩가 꺾이는 사회 - 미주문학  임영준 37 07-13 임영준
138140 에어컨을 틀며  이제민 40 07-13 이제민
138139 와카티포 호수의 전설  김윤자 19 07-13 김윤자
138138 촛불 사연  靑山 손병흥 654 07-13 손병흥
138137 좁은 문  박인걸 40 07-13 박인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