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12월의 단상

12월의 단상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7-12-06 14:43     조회 : 1372    
    · : 12월의 단상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엘에이 십이월의 단상/은파 오애숙

어제와 오늘이 어찌 이리도 다를 까
계절상 어제는 십일월 끝자락 늦가을이고
오늘은 겨울이라는  십이월의 초하루

어제 아침 일찍 아이들 학교보내고
꽃시장 가서 시상자 가슴에 달 붉은 장미
한 아름 사 안고 올 땐 파아란 하늘 속

뭉게구름 몽실몽실 피어오르는
가을날의 멋 담으려 옛 그림자 머금고
추억의 과자 사러 이리저리 다녔지

보리건빵과 김 섞인 과자 등을 사와
문향의 향그럼 속에 따끈한 차와 함께
늦 가을의 정취를 맘껏 맛보았는데

하루 차이로 완연한 엘에이의 겨울
바람이 살갗을 에이게 하지는 않지만
스산한 바람에 몸을 움츠린다

젊은 시절 제 이 한강교에서 내려
극동방송국을 거쳐 상수동 사무실로
올 때의 그 옛날 설빛어린 추억들

천사의 도시서 만끽 한 현재의 행복
소슬바람도 아닌데 미세한 작은 미풍
심연 속에 요동치는 거센 흔들림

어찌도 이리 연약한 갈대인가를
소스라치며 마음 추스려보는 십이월
부끄러움에 쥐구멍 어디 있는지

어디선가의 딸랑딸랑 자선남비에
가녀린 맘 곧춰 파르란히 희망나팔소리
부메랑되어 심상에 파고든 십이월이다

====================

*수필을 쓰려고 했는데 관공서 서류 준비차 시간이 지루해 대기 하면서 핸드폰으로 쓰려니,
핸드폰으로 글자를 치기가 어려워 수필이 아니고 장시가 되었습니다. 양해 바랍니다.

홍수희   17-12-07 14:55
먼곳에 계시네요.  시인님^^
먼저 제가 인사드려야하는건데
인사가 늦어 죄송합니다‥
타국에 게시니 연말이 더 쓸쓸할것같아요ㆍ
뜻깊은 연말되시길 빕니다^^
     
오애숙   17-12-08 00:10
마음에 슬어 곰삭혀 쓰시려는
시인님의 마음속에 제 마음도
가끔 담금질 해 볼 때 있습니다.

모든 분의 시를 음미할 만한
시간 적 여유가 없지만 같은
연배의 나이지 않을까라는 맘

시를 통해 느끼며 그런 맘에
시인님 창에 들려 흔적을
남기었던 기억이 난답니다.

11월 한 달은 늘 바쁜 달이죠
행사 준비도 있고 그 해를
점검하는 달이라 마지막 남은
달 ! 12월을 통해 2017년
후회하지 않기 위해서요.

시인님도 아직 3주 남은
12월을 멋지게 보내시길
멀리서 기원 합니다.

하나님의 은총의 향기속
강건하사 건필하세요.
          
오애숙   17-12-08 00:15
이곳은 사실 쓸쓸하지 않아요.
본인이 부지런 하다면 공부도 할 수 있고.

재능 기부도 다양하게 할 수 있죠.
하지만 고국에 대한 그리움은 조금 많이
심했던 기억이 가끔 물결치는 맘입니다.

하지만 시백과에 들어와서 한국과
공유하고있어 지금은 마음의 안정을
갖고 있어 긍정적으로 감사한 일입니다.
오애숙   17-12-07 00:40
지난 여름날의 단상/은파


올 여름 그 기나긴 여름
한동안 100도가 넘었지

지붕의 페인트 녹아내리고
집 안의 크레파스도 녹였지

살다보면 별일 아닌 것들이
다가와 심연의 둠범 만든다
오애숙   17-12-06 15:08
12월의 단상/ 은파 오애숙

사시나무 떨리는 맘에 스쳐오는 한국의 한겨울
동장군 태동에 온수기도 한동안 얼어붙었던 한
그때의 고통스런 날이 설빛으로 숨을 몰아쉰다

스처가는 조국의 한겨울 인디언 썸머처럼이나
이번 겨울 추울 건가 이곳은 그래봤자 엘에이나
얇퍅한 종이 한 장 깔고 새우등에 누워있는 자로
눈에 밟히나 그들도 한 때에는 잘 나갔던 이겠지
꿈과 희망 몽실 피던 시절 어찌 접어두고 있는지

한 쪽 가슴 싸~하니 애가 물결쳐 어지럽히는 심연
진작 정신차리지 허나 맘대로 안되는 게 세상사다
알면서 향하는 손가락의 방향 네 손가락은 날 집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91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8755 04-11 운영자
139301 남은 세월 더욱 보듬고 아끼며...  오정방 15 10-17 오정방
139300 길 위의 질경이  이만구 31 10-17 이만구
139299 달과 육펜스 - 평화문단  임영준 31 10-17 임영준
139298 바다  하태수 17 10-17 하태수
139297 생리  하태수 21 10-17 하태수
139296 가을의 숨결  김덕성 90 10-17 김덕성
139295 순수의 페이지 마다 첫눈이 되어 소리 없이 밤새도록 쌓입니…  정세일 19 10-17 정세일
139294 바람이 내게 한 말  송정숙 36 10-16 송정숙
139293 전환점  백원기 14 10-16 백원기
139292 밀양 대추  靑山 손병흥 299 10-16 손병흥
139291 낙엽 되어 - kll.co.kr  임영준 38 10-16 임영준
139290 겨울 보리  이만구 48 10-16 이만구
139289 구절초  박동수 51 10-16 박동수
139288 무진霧津으로 보내는 편지  김용화1 13 10-16 김용화
139287 독수리의 눈  오보영 31 10-16 오보영
139286 가을날 아침  김덕성 112 10-16 김덕성
139285 마음에 순결한 생각으로 깨어봅니다 당신의 별이 되어  정세읽 27 10-16 정세일
139284 가을 단풍  靑山 손병흥 599 10-15 손병흥
139283 네가 외로울 때 *When you are lonely *あなたが寂しい時  황 남 용 *HWANG, NAMNYONG *ファンナムヨン*黃南龍 116 10-15 황남용
139282 새우젓  원명옥 28 10-15 원명옥
139281 가을 위로  백원기 40 10-15 백원기
139280 어화둥둥 가을이로구나 이영지  이영지 33 10-15 李英芝
139279 간절기  원명옥 24 10-15 원명옥
139278 겨울 바다  이만구 78 10-15 이만구
139277 가을 향기로 수채화 그리기  은파 오애숙 64 10-15 오애숙
139276 가을 시향으로 쓰는 편지 (1)  은파 오애숙 63 10-15 오애숙
139275 불꽃 축제  윤 갑수 96 10-15 초월
139274 자 함께 뛰어 보자구려  은파 오애숙 82 10-15 오애숙
139273 사랑의 수평선  김덕성 108 10-15 김덕성
139272 첫눈의 날개들의 펄럭임에도 당신을 향한 황금빛 시간들이  정세일 13 10-15 정세일
139271 사랑은 그런 것이다  강민경 43 10-15 봄에
139270 이상한 우리 아빠  이만구 97 10-14 이만구
139269 가을 연서 (1)  은파 오애숙 75 10-14 오애숙
139268 시월의 바람  은파 오애숙 94 10-14 오애숙
139267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에] 작품을 통한 독백 [창방… (3)  은파 오애숙 68 10-14 오애숙
139266 겨울산 풍경  이만구 105 10-14 이만구
139265 뉴리더가 타고 가는 철마의 추억  윤의섭 19 10-14 미산
139264 그리움을 누비고 있으신 어머니의 하얀 눈송이  정세일 14 10-14 정세일
139263 그대여  김덕성 102 10-14 김덕성
139262 외사랑 - 문학저널  임영준 43 10-14 임영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