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예초기

예초기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이태건     날짜 : 17-12-07 14:50     조회 : 2318    
    · : 예초기
    · 저자(시인) : 이태건
    · 시집명 : 광주문학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7(가을호)
    · 출판사명 : 도서출판 한림
예초기

예초기는 날이 적을수록 강하다.
명아주 튼튼한 줄기라도 처내려면
40개 원형날보다 2도날이 제격이다.
명쾌하게 잘려나가는 잡초 밑둥들에 집중하면서
주변을 울리는 엔진 굉음에 둘러싸이면
세상엔 다만 물리칠 놈들만 보이는 법이다.
낫질할 때는 풀밭에 개구리라도 다치는지
어디만큼 콩줄기는 서 있는지
한번쯤 허리 들어 살피기도 하는데
예초기를 돌릴라치면 오직
베어낼 놈들만 보인다. 아니
심어둔 사과나무마저 적들로 보이기도 한다.
낫으로 잘못 찍은 무화과는
낫을 내려놓고 얼른 갠 황토를 발라주었는데
예초기에 다친 사과줄기는
돌아가는 톱날을 내려놓을 수 없어 지나치기로 한다.
예초기를 밀며 명쾌하게 전진할 때엔
까짓 아픈 마음이 대수랴 싶다.
대전면 평장리 174번지 이 좁은 지번에서
예초기 하나 들고, 그,들,처럼,
제왕의 기분을 맛본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51936 04-11 운영자
135477 낙엽의 밀항  박후식 10 13:08 박후식
135476 호남선 KTX 창밖의 풍경(6경)  윤의섭 70 08:41 미산
135475 시내 번화가 학원에서  이은경 87 08:24 이은경
135474 올림픽 눈물  오보영 88 07:23 오보영
135473 그대 곁에 있을때 비로서 꽃입니다  송정숙 101 06:51 송정숙
135472 화석을 벗다  이영균 110 06:43 체스리
135471 봄이 오려는지  서봉석 112 06:42 서봉석
135470 9월은  이영균 102 06:42 체스리
135469 숨결 잇는 매  이영균 110 06:39 체스리
135468 어머니  변종윤 102 06:29 변종윤
135467 무제  변종윤 102 06:22 변종윤
135466 겨울나무의 마음  김덕성 154 05:17 김덕성
135465 반딧불처럼 가까이에서 당신의 마음을  정세일 227 00:29 정세일
135464 초록 물결  송정숙 294 02-18 송정숙
135463 그 시원함  백원기 341 02-18 백원기
135462 입맞춤의 가슴이 그리움이 되는  이영지 346 02-18 李英芝
135461 내 갈께  이영지 370 02-18 李英芝
135460 초록 꽃  이영지 372 02-18 李英芝
135459 입술 가까이  이영지 378 02-18 李英芝
135458 강국이 되였는데 왜 이리 허전할까?  윤의섭 365 02-18 미산
135457 한류의 열풍  윤의섭 366 02-18 미산
135456 산사  박후식 394 02-18 박후식
135455 아름다운 날  송정숙 385 02-18 송정숙
135454 대나무  조남명 461 02-18 동호/조남명
135453 눈 오는 겨울밤.  장수남 462 02-18 장수남
135452 서적 목록  이은경 493 02-18 이은경
135451 자작나무 숲  박인걸 474 02-18 박인걸
135450 상현달 (1)  은파 오애숙 652 02-18 오애숙
135449 눈꽃이 핀 아침  김덕성 567 02-18 김덕성
135448 상처입은 새가 더 멀리 꿈을 꾸지  곽상희 508 02-18 곽상희
135447 그리움과 수선화의 마음을 찾아오면  정세일 453 02-18 정세일
135446 눈 속엔 언제나 말미가 날아오른다  이영균 440 02-17 체스리
135445 옛집 앞에 서면  아영균 401 02-17 체스리
135444 신전  이영균 396 02-17 체스리
135443  성백군 493 02-17 하늘호수
135442 사인(死因)  성백군 487 02-17 하늘호수
135441 산다는 것은  이종철 652 02-17 이종철
135440 손난로  박종영 638 02-17 옥매산
135439 설날 성묘  박인걸 624 02-17 박인걸
135438 다시 후레지아꽃과 안개꽃  이은경 732 02-17 이은경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