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거울 앞에서(시)/>>>N 거울 보기(수필)

<<<거울 앞에서(시)/>>>N 거울 보기(수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7-12-08 07:50     조회 : 7435    
    · : <<<거울 앞에서(시)/>>>N 거울 보기(수필)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거울 앞에서

                                              은파 오애숙


가끔 어디로 가고 있는가
거울을 보고 반문하는 건
늘 인연의 끈 끊지 못하여
수미져 끌려가고 있기에

가끔 모른 척하고 싶은데
개척자로 팔 걷어붙이고
흰구름 팔 배고픈 것 잊고
맺힌 땀에 희열 느끼련지

가끔 진짜 내 모습 발견해
그만 입을 딱 벌리고 만다
마냥 일 중독 걸린 자처럼
온 정신이 그곳에만 있어

http://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1122395&memberNo=39889324&navigationType=push  입양해 감

오애숙   17-12-08 07:55
수필

거울 보기/은파 오애숙


여자는 거울을 하루에도 열댓 번 본다.


하지만 지금이나 예전이나 그리 얼굴에 관심을 갖고 본 기억이 별로 없다. 손 거울로 보지 않기에. 눈이 나빠 자세히 볼 수 없는 까닭이다. 가끔 자세히 볼 기회가 될 때 ‘어머나!’ 로 소스라치게 놀란다. 요즘 뜨는 장윤정의 가삿말 “어머나, 이러지 마세요.”가 아니다. ‘어머나! 왠 할머니!...’ 비로소 그동안 관리하지 못함에 ‘오호, 통제라!’ 이를 어찌 하오리, 가슴을 치고 있지만 여전히 관리하지 않는 건 여전하다.


가끔 내 아이에게서 책임감이 없는 행동에 대해 가슴 앓이를 할 때가 있다. 혹여 다른 사람에게 내 아이의 행동으로 피해가 갈까~ 엄마로서 걱정이 앞서기 때문이다. 한 번은 일이 갑자기 생겨 막내에게 처음으로 할 일을 부여했다. 할아버지께 죽을 갖다 드리라는 임무다. 하지만 가다가 도로 왔다. 가지고 가다 죽이 출렁이기에 가지고 가다 다 엎어 지겠다고 생각 되었는지. 되돌아 왔다. 조금 어이가 없어 할 말을 잃었던 기억이다. 아니 어처구니가 없어 상당히 당황했다. 그것도 시간이 많이 지난 뒤 알게 되었기에. 결국 형이 대신 임무를 이행 했다.


얼마나 많은 이들이 자신의 무책임으로 타인을 힘들게 하고 있는 가. 나 역시 내 아이에게 부모로서 부모의 도리를 못하고 있는 것 같아 요즘들어 맘 한구석이 애잔하다. 그 애잔한 물결이 가슴에 물결 쳐 오기에 그 이유로 책임감! 따위를 운운한 다는 것이 웃기는 일일거라 싶다. 하지만 세상사 누구를 막론하고 책임감 없다는 것은 왕따 당 할 수 있는 첫째 조건이기에 맘이 무겁다. 다행인 것은 요즘들어 자기의 책임을 완수하려고 해 감사한 일이다.

예전에는 삼십분 동안 학교가라고 깨워도 일어나지 않으려 했다. 학교도 거의 두어 시간이 지난 다음 어슬렁 가던 아이다. 학교 측에서 장기간 학교 오는 태도에 문제를 제기했다. 자치 잘못하면 많은 벌과 금과 때로는 감옥행이 될 수 있는 심각한 문제로 들고 일어났다. 하지만 큰 아들은 온 타임에 출석했기에 통과 될 수 있었다. 가끔 코피가 쏟아졌던 일로 무마 시키었던 기억이다.

앤터니 로빈스는 무슨 일 일어나더라도 책임은 모두 자신에게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살아서든 죽어서든 책임을 완수한다는 것이 쉬운일 아니다. 러스킨의 말처럼. 의무를 다하는 것과 그것을 함으로써 얻는 기쁨은 서로 별개이다. 하지만  어찌보면 자신의 의무를 기쁨으로 수행하며 책임진다는 것은  아름다운 하모니를 타인에게 선사하는 것이라 싶다.

나이에 대한 책임도 다시 한 번 생각 하여 본다. 혹여 나이 값을 못 하는 자는 아닌가. 빈 깡통만 요란한 사람은 아니었는지. 생각해 보며. 관리 소홀했던 얼굴에게 미안하여 십수년 만에 팩을 해본다. 링컨의 40세가 지난 사람은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명언을 생각해 보며. 모처럼 구석에 처박혀 있던 손거울을 찾아 싱~긋 웃어본다. 해맑고 풋풋한 얼굴 기대로.


나를 보고 웃는다. 손 거울속에서 내가...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449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7541 04-11 운영자
138175 숲의 소명  오보영 2 10:24 오보영
138174 치악의 구름길  윤의섭 4 09:28 미산
138173 가을이 가진 영혼의 눈으로  정세일 4 06:58 정세일
138172 참나리의 사랑  김덕성 40 06:45 김덕성
138171 7월바다로 왜 달려갈까  이영지 33 07-16 李英芝
138170 폭포 계곡  靑山 손병흥 323 07-16 손병흥
138169 등대  홍수희 19 07-16 홍수희
138168 아름다운 이름 하나  김용화1 27 07-16 김용화
138167 태양의 여정  백원기 18 07-16 백원기
138166 타지마할  문재학 11 07-16 문재학
138165 잡초의 기세  박인걸 20 07-16 박인걸
138164 비 내리는 차 창가에  윤의섭 16 07-16 미산
138163 당신의 편지를 별빛처럼 써내려 가면  정세일 13 07-16 정세일
138162 칠월의 예찬  김덕성 82 07-16 김덕성
138161  정진용 13 07-16 정진용
138160  송정숙 15 07-16 송정숙
138159  송정숙 14 07-16 송정숙
138158 그대 오는 길  송정숙 44 07-16 송정숙
138157 사막의 별 - 시와 여백  임영준 16 07-16 임영준
138156 멀어지는 그림자  민 병련 22 07-15 민병련
138155 지지 않는 꽃  민 병련 27 07-15 민병련
138154 폭염  靑山 손병흥 262 07-15 손병흥
138153 해랑 관광열차  윤의섭 16 07-15 미산
138152 들꽃들의 가슴으로 또 다시 가을이 내리고 있습니다  정세일 14 07-15 정세일
138151 사랑은...  김덕성 75 07-15 김덕성
138150 노년의 훈장  박종영 25 07-15 옥매산
138149 가족의 힘 - 맘맘맘대전  임영준 31 07-14 임영준
138148 월정리 역에서  김귀녀 40 07-14 김귀녀
138147 고수동굴  은파 오애숙 66 07-14 오애숙
138146 오대산의 전나무  윤의섭 26 07-14 미산
138145 사랑하는 마음으로  김덕성 120 07-14 김덕성
138144 사과나무처럼 붉은 빛의 노래로  정세일 23 07-14 정세일
138143 가을에 핀 배꽃  이만구 67 07-14 이만구
138142 시집  정진용 27 07-14 정진용
138141 詩가 꺾이는 사회 - 미주문학  임영준 37 07-13 임영준
138140 에어컨을 틀며  이제민 40 07-13 이제민
138139 와카티포 호수의 전설  김윤자 19 07-13 김윤자
138138 촛불 사연  靑山 손병흥 654 07-13 손병흥
138137 좁은 문  박인걸 40 07-13 박인걸
138136 극복  백원기 35 07-13 백원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