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거울 앞에서(시)/거울 보기(수필)

거울 앞에서(시)/거울 보기(수필)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오애숙     날짜 : 17-12-08 07:50     조회 : 1281    
    · : 거울 앞에서(시)/거울 보기(수필)
    · 저자(시인) : 은파 오애숙
    · 시집명 :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 출판사명 : *
거울 앞에서

                                              은파 오애숙


가끔 어디로 가고 있는가
거울을 보고 반문하는 건
늘 인연의 끈 끊지 못하여
수미져 끌려가고 있기에

가끔 모른 척하고 싶은데
개척자로 팔 걷어붙이고
흰구름 팔 배고픈 것 잊고
맺힌 땀에 희열 느끼련지

가끔 진짜 내 모습 발견해
그만 입을 딱 벌리고 만다
마냥 일 중독 걸린 자처럼
온 정신이 그곳에만 있어

오애숙   17-12-08 07:55
수필

거울 보기/은파 오애숙


여자는 거울을 하루에도 열댓 번 본다.


하지만 지금이나 예전이나 그리 얼굴에 관심을 갖고 본 기억이 별로 없다. 손 거울로 보지 않기에. 눈이 나빠 자세히 볼 수 없는 까닭이다. 가끔 자세히 볼 기회가 될 때 ‘어머나!’ 로 소스라치게 놀란다. 요즘 뜨는 장윤정의 가삿말 “어머나, 이러지 마세요.”가 아니다. ‘어머나! 왠 할머니!...’ 비로소 그동안 관리하지 못함에 ‘오호, 통제라!’ 이를 어찌 하오리, 가슴을 치고 있지만 여전히 관리하지 않는 건 여전하다.


가끔 내 아이에게서 책임감이 없는 행동에 대해 가슴 앓이를 할 때가 있다. 혹여 다른 사람에게 내 아이의 행동으로 피해가 갈까~ 엄마로서 걱정이 앞서기 때문이다. 한 번은 일이 갑자기 생겨 막내에게 처음으로 할 일을 부여했다. 할아버지께 죽을 갖다 드리라는 임무다. 하지만 가다가 도로 왔다. 가지고 가다 죽이 출렁이기에 가지고 가다 다 엎어 지겠다고 생각 되었는지. 되돌아 왔다. 조금 어이가 없어 할 말을 잃었던 기억이다. 아니 어처구니가 없어 상당히 당황했다. 그것도 시간이 많이 지난 뒤 알게 되었기에. 결국 형이 대신 임무를 이행 했다.


얼마나 많은 이들이 자신의 무책임으로 타인을 힘들게 하고 있는 가. 나 역시 내 아이에게 부모로서 부모의 도리를 못하고 있는 것 같아 요즘들어 맘 한구석이 애잔하다. 그 애잔한 물결이 가슴에 물결 쳐 오기에 그 이유로 책임감! 따위를 운운한 다는 것이 웃기는 일일거라 싶다. 하지만 세상사 누구를 막론하고 책임감 없다는 것은 왕따 당 할 수 있는 첫째 조건이기에 맘이 무겁다. 다행인 것은 요즘들어 자기의 책임을 완수하려고 해 감사한 일이다.

예전에는 삼십분 동안 학교가라고 깨워도 일어나지 않으려 했다. 학교도 거의 두어 시간이 지난 다음 어슬렁 가던 아이다. 학교 측에서 장기간 학교 오는 태도에 문제를 제기했다. 자치 잘못하면 많은 벌과 금과 때로는 감옥행이 될 수 있는 심각한 문제로 들고 일어났다. 하지만 큰 아들은 온 타임에 출석했기에 통과 될 수 있었다. 가끔 코피가 쏟아졌던 일로 무마 시키었던 기억이다.

앤터니 로빈스는 무슨 일 일어나더라도 책임은 모두 자신에게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살아서든 죽어서든 책임을 완수한다는 것이 쉬운일 아니다. 러스킨의 말처럼. 의무를 다하는 것과 그것을 함으로써 얻는 기쁨은 서로 별개이다. 하지만  어찌보면 자신의 의무를 기쁨으로 수행하며 책임진다는 것은  아름다운 하모니를 타인에게 선사하는 것이라 싶다.

나이에 대한 책임도 다시 한 번 생각 하여 본다. 혹여 나이 값을 못 하는 자는 아닌가. 빈 깡통만 요란한 사람은 아니었는지. 생각해 보며. 관리 소홀했던 얼굴에게 미안하여 십수년 만에 팩을 해본다. 링컨의 40세가 지난 사람은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명언을 생각해 보며. 모처럼 구석에 처박혀 있던 손거울을 찾아 싱~긋 웃어본다. 해맑고 풋풋한 얼굴 기대로.


나를 보고 웃는다. 손 거울속에서 내가...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37618 04-11 운영자
134382 들꽃 같은 삶  신재미 16 20:24 신재미
134381 어린 학생들과 교사들을 위한 기도  정윤목 37 18:23 정윤목
134380 눈이 오려나  백원기 39 17:19 백원기
134379 삼천포의 일몰  김대식1 38 16:32 김대식
134378 다보탑  김대식1 35 16:31 김대식
134377 지옥  김대식1 40 16:30 김대식
134376 친구야 친구  전숙영 62 15:03 전숙영
134375 꽁치 한 마리 김밥  이영균 59 14:56 체스리
134374 여향  이영균 59 14:55 체스리
134373 반영  이영균 57 14:54 체스리
134372 성탄빛 (1)  홍수희 123 14:16 홍수희
134371 살다 보면 누구나 다 그래 (2)  이희숙 166 11:15 이희숙
134370 어느 겨울 아침  이은경 202 09:36 이은경
134369 순리 順理  오보영 243 08:23 오보영
134368 쉿! 지금은 침묵 속으로  송정숙 240 07:43 송정숙
134367 서글픈 소나무  강대실 242 07:13 강대실
134366 추억 찾기  은파 오애숙 368 05:49 오애숙
134365 사랑의 시절  김덕성 322 05:40 김덕성
134364 처서풍 處暑風  윤의섭 254 05:11 미산
134363 야우 夜雨  윤의섭 236 05:09 미산
134362 당신의 마음이 바다가 되었는지를  정세일 232 02:27 정세일
134361 四季의 뒤안  김안로 285 12-17 김안로
134360 내 오랜 친구들  목필균 298 12-17 목필균
134359 겨울나무  차성우 316 12-17 차우
134358 창포(菖蒲)  이영균 277 12-17 체스리
134357 누이  이영균 285 12-17 체스리
134356 위대한 사랑  이영균 282 12-17 체스리
134355 사랑 그리고 그리움  靑山 손병흥 720 12-17 손병흥
134354 모자속의 신(神)  이은경 399 12-17 이은경
134353 무궁화  윤의섭 354 12-17 미산
134352 금수강산  윤의섭 317 12-17 미산
134351 들국화  송정숙 318 12-17 송정숙
134350 별빛의 중심이 되도록 가을을 밝혀봅니다  정세일 305 12-17 정세일
134349 저물어가는 길목에 앉아(어느 시인의 정원 2)  은파 오애숙 471 12-17 오애숙
134348 사랑이 그리움 되여  김덕성 405 12-17 김덕성
134347 세상사  은파 오애숙 554 12-17 오애숙
134346 호기심  송정숙 307 12-17 송정숙
134345 추우련가(秋雨戀歌)  이진기 337 12-16 이우수
134344 얼굴  목필균 332 12-16 목필균
134343 바느질  김해인 375 12-16 김해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