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은행의 분식(粉飾)

은행의 분식(粉飾)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체스리     날짜 : 18-02-12 06:36     조회 : 607    
    · : 은행의 분식(粉飾)
    · 저자(시인) : 이영균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6년
    · 출판사명 :
은행의 분식(粉飾)
 
이영균
 
 
봄비 속살 적셔오던 그 봄날엔
산모퉁이 은행나무 암수 앓는 소리를 내곤 했었는데
그 바람 누가 알았을까?
간혹 멋쩍게 짓던 삽사리 외는
 
산달이 되어 황달이 짙은 그 순간에도
태양의 알토랑 씨앗 노란 염낭 속에 감추고
몸 불어남 겉옷 껴입듯
잎 노랗게 부풀려 감추었으니
 
아직도 제 몸 꽃다움 만 원인지
밤의 별처럼 우주에 연모가 다 드러났는데도
염낭 떨어져 깨어져야 이실직고하려나
속내 썩어 악취 진동할 텐데
 
그래도 그 덕에 한 시절이 푸르렀던 것
저 텅 빈 숲에 제 피붙이 번지도록 태양과 열정 활활 지펴 냈던 것
산천이 푸름을 벗고 낙엽 되어 저물어 갈 때도
별인 듯 후사로 씨앗을 품어냈던 것
 
계절 다 가면 허벅지 허옇게 헐벗을 산천이
울긋불긋 물들 수 있는 것도
남모를 핍박 참아냈기에 어미답게 씨앗
지켜낼 수 있었음이다
 
 
* 분식(粉飾): 실제보다 좋게 보이려고 사실을 감추고 거짓으로 꾸밈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83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8516 04-11 운영자
138988 그리움이면 별빛도 서성거리고 있습니다  정세일 3 04:23 정세일
138987 가을바람 - youtube.16.11.18  임영준 10 02:31 임영준
138986 코스모스  靑山 손병흥 92 09-19 손병흥
138985 은총 받은 자 되어  백원기 8 09-19 백원기
138984 이 가을, 어느 시인의 기도 (1)  은파 오애숙 34 09-19 오애숙
138983 가을의 기도(이 가을, 한가위 사랑으로)  은파 오애숙 33 09-19 오애숙
138982 평양소식  운봉 김경렬 11 09-19 김경렬
138981 9월의 사랑채 이영지  이영지 25 09-19 李英芝
138980 길 위의 종이꽃  이만구 34 09-19 이만구
138979 추석날 단상  김덕성 91 09-19 김덕성
138978 달빛생각으로 서있는 그리움의 노래를 드리려고  정세일 12 09-19 정세일
138977 골목의 독백  이일영 27 09-19 이일영
138976 고추잠자리  靑山 손병흥 128 09-18 손병흥
138975 너를 읽는다  이남일 44 09-18 이남일
138974 여창에 비친 석양  이만구 54 09-18 이만구
138973 여름궁전 분수 쇼  문재학 16 09-18 문재학
138972 살아가며  송정숙 30 09-18 송정숙
138971 잠시 기다리자  송정숙 26 09-18 송정숙
138970 친구와 적賊의 구분  오보영 27 09-18 오보영
138969 감나무  靑山 손병흥 136 09-18 손병흥
138968 여행(旅行)  박인걸 39 09-18 박인걸
138967 9월 수채화  김덕성 108 09-18 김덕성
138966 가상화폐01  민경대 23 09-18 민경대
138965 당신의 별빛이 올 수 있도록 그 꿈길에  정세일 18 09-18 정세일
138964 가을스케치 - cbs.아름다운 당신에게  임영준 43 09-17 임영준
138963 나뭇잎  靑山 손병흥 129 09-17 손병흥
138962 가을날  靑山 손병흥 234 09-17 손병흥
138961 별 헤던 나무벤치  이만구 74 09-17 이만구
138960 금추(今秋)  박인걸 35 09-17 박인걸
138959 고추잠자리  조남명 28 09-17 동호/조남명
138958 초가을 아침  김덕성 136 09-17 김덕성
138957 고요함과 정결함이 생각을 갖도록 불어옵니다.  정세일 16 09-17 정세일
138956 이세 신궁  김윤자 23 09-16 김윤자
138955 겨울새  김윤자 18 09-16 김윤자
138954 가을비에 스미는 그리움 2 (1)  은파 오애숙 114 09-16 오애숙
138953 가을비에 스미는 그리움  은파 오애숙 141 09-16 오애숙
138952 이 가을 그대 오시려 거든  은파 오애숙 137 09-16 오애숙
138951 가을나그네 (1)  윤의섭 62 09-16 미산
138950 미키모토 진주섬  김윤자 17 09-16 김윤자
138949 매듭을 푸는 나무 (2)  김윤자 34 09-16 김윤자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