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은행의 분식(粉飾)

은행의 분식(粉飾)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체스리     날짜 : 18-02-12 06:36     조회 : 599    
    · : 은행의 분식(粉飾)
    · 저자(시인) : 이영균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6년
    · 출판사명 :
은행의 분식(粉飾)
 
이영균
 
 
봄비 속살 적셔오던 그 봄날엔
산모퉁이 은행나무 암수 앓는 소리를 내곤 했었는데
그 바람 누가 알았을까?
간혹 멋쩍게 짓던 삽사리 외는
 
산달이 되어 황달이 짙은 그 순간에도
태양의 알토랑 씨앗 노란 염낭 속에 감추고
몸 불어남 겉옷 껴입듯
잎 노랗게 부풀려 감추었으니
 
아직도 제 몸 꽃다움 만 원인지
밤의 별처럼 우주에 연모가 다 드러났는데도
염낭 떨어져 깨어져야 이실직고하려나
속내 썩어 악취 진동할 텐데
 
그래도 그 덕에 한 시절이 푸르렀던 것
저 텅 빈 숲에 제 피붙이 번지도록 태양과 열정 활활 지펴 냈던 것
산천이 푸름을 벗고 낙엽 되어 저물어 갈 때도
별인 듯 후사로 씨앗을 품어냈던 것
 
계절 다 가면 허벅지 허옇게 헐벗을 산천이
울긋불긋 물들 수 있는 것도
남모를 핍박 참아냈기에 어미답게 씨앗
지켜낼 수 있었음이다
 
 
* 분식(粉飾): 실제보다 좋게 보이려고 사실을 감추고 거짓으로 꾸밈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80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6784 04-11 운영자
137183 작은 기도  민경대 9 07:09 민경대
137182 바캉스 제주 - kll.co.kr  임영준 17 07:02 임영준
137181 들꽃은 말한다  김덕성 19 06:41 김덕성
137180 별빛 눈물이 그리워하는 시간들 꿈 열정  정세일 5 05:29 정세일
137179 언제부터 였는 지 몰라도  은파 오애숙 29 04:04 오애숙
137178 가슴에 잠재워 진 불씨 하나  은파 오애숙 32 06-24 오애숙
137177 기도의 제목  송정숙 13 06-24 송정숙
137176 연인과의 포옹  민 병련 21 06-24 민병련
137175 바람이었나니  민 병련 20 06-24 민병련
137174 차귀도  정진용 18 06-24 정진용
137173 우리는 행복한 사람  민경대 26 06-24 민경대
137172 기쁨이 하얀 분을 바르고  이영지 24 06-24 李英芝
137171 금은화  문재학 17 06-24 문재학
137170 낡은 사진첩  김귀녀 24 06-24 김귀녀
137169 꽃의 경배  박종영 19 06-24 옥매산
137168 바캉스 - kll.co.kr  임영준 34 06-24 임영준
137167 저녁노을  윤의섭 24 06-24 미산
137166 금수산 정방사  목필균 14 06-24 목필균
137165 개처럼  이은경 43 06-24 이은경
137164 두견새  박인걸 33 06-24 박인걸
137163 별빛의 셈을 하나 만들어 놓아도  정세일 19 06-24 정세일
137162 유월의 그날  김덕성 87 06-24 김덕성
137161 여름이 오면 수락산(水落山)에 가고 싶다  은파 오애숙 91 06-23 오애숙
137160 여름 속에 피어나는 사랑  은파 오애숙 94 06-23 오애숙
137159 생의 한가운데서(사막을 차로 횡단 하다 보면)* 시 쓰기 원… (3)  은파 오애숙 119 06-23 오애숙
137158 여름 사랑 - 고양문학  임영준 61 06-23 임영준
137157 청춘을 위한 서시  은파 오애숙 114 06-23 오애숙
137156 생의 한가운데서 (인연의 고리) 시 쓰고자 하시는 분을 위해… (2)  은파 오애숙 115 06-23 오애숙
137155 꼴불견을 보고  돌샘/이길옥 54 06-23 이길옥
137154 향수  이만구 76 06-23 이만구
137153 사랑은  오보영 62 06-23 오보영
137152 대들보 농막에  민경대 47 06-23 민경대
137151 입퇴원  민경대 48 06-23 민경대
137150 밤꽃의 숨결  김덕성 167 06-23 김덕성
137149 순수는 어지럽지 않도록 언제나 그리움을 정돈합니다  정세일 50 06-23 정세일
137148 우정 -이런 사람이....  곽상희 56 06-23 곽상희
137147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 좋은글.co.kr  임영준 88 06-22 임영준
137146 입조심  백원기 44 06-22 백원기
137145 작별  이만구 88 06-22 이만구
137144 그리움  박인걸 69 06-22 박인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