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아우의 노래

아우의 노래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임백령     날짜 : 18-02-12 21:36     조회 : 829    
    · : 아우의 노래
    · 저자(시인) : 임백령
    · 시집명 : 거대한 트리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6.06.30
    · 출판사명 : 전북대학교출판문화원
삼지연관현악단 공연 표를 예매했으나 추첨에서 떨어졌는데, 공연 파일이 인터넷에 있어 관람하였다. 거기에서 부른 ‘새별’이 어쩌고 하는 트집 기사를 얼마 전 본 것 같은데, 그들의 음악을 그러면 아무것도 연주하거나 부르지 말아야 하는 것인가? 아이러니컬하게도 몇 년 전까지도 조선일보 사이트에서 수많은 북한가요 파일을 실어주어서 접했었는데, 서정적인 곡이 많았다. ‘꽃 피는 이 봄날에’나 ‘나를 부르는 소리’, '진달래', ‘새별’, ‘자장가’ 등등, 물론 혁명가극의 노래도 있고 잘 나가다 막판에 ‘당이여’라는 가사가 한 마디 나와 버려 ‘그대’가 노동당이 되어 당혹스러웠지만 어떤 것은 남한의 태교음악으로도 음반에 실리고 우리 국악방송 프로에서도 연주되는 것들도 있다. 이번 강릉 공연에서는 앞부분에 북한가수 김광숙이 부르는 ‘비둘기야 높이 날아라’라는 곡을 중창하는 게 보였다. 2007년 북한을 방문한 미국 가스펠 그룹 ‘캐스팅 크라운즈’가 불러서 유튜브를 타고 널리 알려져서 당시 기사화된 곡이기도 하다. 시집에 실은 관련 작품이 있어 올리면서 그들 노래의 서정성과 지향하는 외길을 다시 되새겨 본다.

https://youtu.be/LutsptcnGbA
(캐스팅 크라운즈가 부른 ‘비둘기야 높이 날아라')

아우의 노래

네가 부르는 노래를 들었다
다른 사람의 목소리를 통하여 들었다
너는 내 곁에 있는데
나는 네 노래를 들을 수 없구나
너의 노래를 듣지 않고
나의 말만 늘어놓았으니
너의 말을 듣지 않고 나의 노래만 불렀으니
너의 절망과 외로움은 얼마나 컸을까
나의 곁을 떠나 천리를 떠돌던 너의 노래
누군가를 울리고 그 사람의 목소리로
다시 바다를 건너왔구나
너의 노래 속에는 두려움이 있구나
너를 꺾으려는 나의 지난날이
자신감이었다니 나는
모리배였단 말인가
화해와 사랑의 손 내가 뻗기 전
다른 사람이 너를 향해
동정의 노래를 부르고 말았으니
다른 이가 부르는 너의 노래 들으며
참담한 아픔을 품게 되누나
아 네가 쌓아올린 탑
그 위에서 타오르는 소망의 불꽃
너는 피어나는 봄의 나뭇가지에
희망의 잎사귀 해마다 달았었구나
기다림의 세월이었구나
수많은 사람들과 손을 잡고
나아가고자 했던 길은
맞서려는 것이 아니라
나와 함께 손잡으려는 열망이었음을
이제야 네가 통곡하던 강줄기
내게로 흘러와 가슴 때리고 넘치는구나
미국 ‘캐스팅 크라운즈’가 부르고
흑룡강 조선족이 듣는 너의 노래
아, 아우여 우리 동포여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1866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70202 04-11 운영자
140367 미안함뿐이다  손상호(우호) 22 13:40 손우호
140366 사람의 길  이남일 28 11:24 이남일
140365 꽃게-장  전숙영 13 10:56 전숙영
140364 억세 꽃의 노래  김덕성 87 07:08 김덕성
140363 이 그리움이면 영원하도록 어두워진 마음을 초승달의 생각으…  정세일 16 06:32 정세일
140362 우리우리 설날은 이영지  이영지 24 04:35 李英芝
140361 겨울나무 - kll.co.kr  임영준 33 02:55 임영준
140360 겨울나무는 - 구름바다의 이야기  임영준 27 02:48 임영준
140359 겨울나무 2 - 구름바다의 이야기  임영준 28 02:47 임영준
140358 =그리움 피어나는 그대 /아 사랑이어라===  은파 오애숙 73 01:43 오애숙
140357 ===아 그리움의 끝은====ms  은파 오애숙 62 00:43 오애숙
140356 ====눈꽃(나 그대 그리움에)====ms  은파 오애숙 61 01-15 오애숙
140355 ====사랑의 향기=====  은파 오애숙 60 01-15 오애숙
140354 목장 모임  백원기 26 01-15 백원기
140353 ===임 그리움이련가 === [[MS]]  은파 오애숙 56 01-15 오애숙
140352 =====그대 향그럼 속에======= [[MS]]  은파 오애숙 56 01-15 오애숙
140351 ===지상 낙원======= [[MS]]  은파 오애숙 52 01-15 오애숙
140350 =====사랑의 향그럼==== [[MS]]  은파 오애숙 72 01-15 오애숙
140349 미세(微細)먼지  박인걸 47 01-15 박인걸
140348 사서 고생이라는데  강민경 22 01-15 봄에
140347 생일을 맞은 그대에게  홍수희 29 01-15 홍수희
140346 마음속의 줄금  이만구 37 01-15 이만구
140345  송정숙 16 01-15 송정숙
140344 겨울 한강  오보영 26 01-15 오보영
140343 넋 잃은 덕닥 골  윤 갑수 62 01-15 초월
140342 갑사의 만추  윤 갑수 72 01-15 초월
140341 행복의 시  김덕성 111 01-15 김덕성
140340 아침이 깨어나는 어두워진 마음을 초승달의 생각으로 바꾸어…  정세일 15 01-15 정세일
140339 들고양이 곁을 지나  이향아 19 01-14 이향아
140338 떠돌지 않으리  이향아 20 01-14 이향아
140337 퇴행성입니다  이향아 17 01-14 이향아
140336 도장을 누르다  이향아 14 01-14 이향아
140335 독에 대하여  이향아 13 01-14 이향아
140334 그럭저럭 지내기  이향아 17 01-14 이향아
140333 밥을 푸는 아침  이향아 21 01-14 이향아
140332 봄 마중  백원기 30 01-14 백원기
140331 오, 찬란한 해오름이여  여울 김준기 23 01-14 여울사랑
140330 하늘종바다종  여울 김준기 17 01-14 여울사랑
140329 툭 하고 던진 말  이만구 66 01-14 이만구
140328 비조(飛鳥)  박인걸 51 01-14 박인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