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아우의 노래

아우의 노래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임백령     날짜 : 18-02-12 21:36     조회 : 509    
    · : 아우의 노래
    · 저자(시인) : 임백령
    · 시집명 : 거대한 트리
    · 출판연도(발표연도) : 2016.06.30
    · 출판사명 : 전북대학교출판문화원
삼지연관현악단 공연 표를 예매했으나 추첨에서 떨어졌는데, 공연 파일이 인터넷에 있어 관람하였다. 거기에서 부른 ‘새별’이 어쩌고 하는 트집 기사를 얼마 전 본 것 같은데, 그들의 음악을 그러면 아무것도 연주하거나 부르지 말아야 하는 것인가? 아이러니컬하게도 몇 년 전까지도 조선일보 사이트에서 수많은 북한가요 파일을 실어주어서 접했었는데, 서정적인 곡이 많았다. ‘꽃 피는 이 봄날에’나 ‘나를 부르는 소리’, '진달래', ‘새별’, ‘자장가’ 등등, 물론 혁명가극의 노래도 있고 잘 나가다 막판에 ‘당이여’라는 가사가 한 마디 나와 버려 ‘그대’가 노동당이 되어 당혹스러웠지만 어떤 것은 남한의 태교음악으로도 음반에 실리고 우리 국악방송 프로에서도 연주되는 것들도 있다. 이번 강릉 공연에서는 앞부분에 북한가수 김광숙이 부르는 ‘비둘기야 높이 날아라’라는 곡을 중창하는 게 보였다. 2007년 북한을 방문한 미국 가스펠 그룹 ‘캐스팅 크라운즈’가 불러서 유튜브를 타고 널리 알려져서 당시 기사화된 곡이기도 하다. 시집에 실은 관련 작품이 있어 올리면서 그들 노래의 서정성과 지향하는 외길을 다시 되새겨 본다.

https://youtu.be/LutsptcnGbA
(캐스팅 크라운즈가 부른 ‘비둘기야 높이 날아라')

아우의 노래

네가 부르는 노래를 들었다
다른 사람의 목소리를 통하여 들었다
너는 내 곁에 있는데
나는 네 노래를 들을 수 없구나
너의 노래를 듣지 않고
나의 말만 늘어놓았으니
너의 말을 듣지 않고 나의 노래만 불렀으니
너의 절망과 외로움은 얼마나 컸을까
나의 곁을 떠나 천리를 떠돌던 너의 노래
누군가를 울리고 그 사람의 목소리로
다시 바다를 건너왔구나
너의 노래 속에는 두려움이 있구나
너를 꺾으려는 나의 지난날이
자신감이었다니 나는
모리배였단 말인가
화해와 사랑의 손 내가 뻗기 전
다른 사람이 너를 향해
동정의 노래를 부르고 말았으니
다른 이가 부르는 너의 노래 들으며
참담한 아픔을 품게 되누나
아 네가 쌓아올린 탑
그 위에서 타오르는 소망의 불꽃
너는 피어나는 봄의 나뭇가지에
희망의 잎사귀 해마다 달았었구나
기다림의 세월이었구나
수많은 사람들과 손을 잡고
나아가고자 했던 길은
맞서려는 것이 아니라
나와 함께 손잡으려는 열망이었음을
이제야 네가 통곡하던 강줄기
내게로 흘러와 가슴 때리고 넘치는구나
미국 ‘캐스팅 크라운즈’가 부르고
흑룡강 조선족이 듣는 너의 노래
아, 아우여 우리 동포여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52113 04-11 운영자
135507 은사슬 비단 하늘하늘  이영지 6 20:48 李英芝
135506 북경 왕부정 쇼핑가  김윤자 40 17:53 김윤자
135505 북경 자금성  김윤자 44 17:53 김윤자
135504 북경 천안문 광장  김윤자 40 17:52 김윤자
135503 서태후 별장 이화원  김윤자 39 17:51 김윤자
135502 명 13릉 지하무덤  김윤자 39 17:50 김윤자
135501 북경 야광 가로수  김윤자 40 17:49 김윤자
135500 정선 아리랑열차  靑山 손병흥 190 17:16 손병흥
135499 네 잎 크로바  박동수 90 14:59 박동수
135498 개망초  박동수 95 14:57 박동수
135497 구시렁구시렁  이영균 96 14:31 체스리
135496 오믈렛  이영균 91 14:30 체스리
135495 골목  이영균 95 14:29 체스리
135494 미스김라일락  김용화1 119 12:08 김용화
135493 달개비꽃  김용화1 125 12:06 김용화
135492 내 안에 감춰진 그리움으로  은파 오애숙 230 10:45 오애숙
135491 2월의 끝자락 언저리에 서서  은파 오애숙 250 09:22 오애숙
135490 백세 향한 행진  은파 오애숙 243 09:01 오애숙
135489 눈길의 산책  윤의섭 201 07:47 미산
135488 처음처럼  윤의섭 177 07:46 미산
135487 투쟁  이은경 208 07:19 이은경
135486 찹쌀떡 사요  박인걸 191 07:04 박인걸
135485 언제부턴가  이영지 200 06:34 李英芝
135484 오늘은 왠지걷고싶다  송정숙 208 06:10 송정숙
135483 봄을 그리며  김덕성 283 05:01 김덕성
135482 이 슬픔의 깊이가 더해지도록 마음으로 쓴 편지를  정세일 258 02:28 정세일
135481 2월 별곡 - 동제 스위시  임영준 324 02-19 임영준
135480 어항(魚缸)  박동수 355 02-19 박동수
135479  박동수 358 02-19 박동수
135478 봄이 오는 쪽  홍수희 449 02-19 홍수희
135477 낙엽의 밀항  박후식 436 02-19 박후식
135476 호남선 KTX 창밖의 풍경(6경)  윤의섭 474 02-19 미산
135475 시내 번화가 학원에서  이은경 501 02-19 이은경
135474 올림픽 눈물  오보영 471 02-19 오보영
135473 그대 곁에 있을때 비로서 꽃입니다  송정숙 469 02-19 송정숙
135472 화석을 벗다  이영균 457 02-19 체스리
135471 봄이 오려는지  서봉석 466 02-19 서봉석
135470 9월은  이영균 436 02-19 체스리
135469 숨결 잇는 매  이영균 436 02-19 체스리
135468 어머니  변종윤 454 02-19 변종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