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공범자

공범자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김대식     날짜 : 18-02-12 23:02     조회 : 825    
    · : 공범자
    · 저자(시인) : 김대식1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0
    · 출판사명 :
공범자

                    제산 김 대식

한때 뉴스를 장식하던
형제복지원 그리고 삼청교육대
이미 우리의 뇌리에서 잊힌 사건일까?

거리의 노숙자, 거리의 부랑아들,
거리의 구걸하는 사람들,
몸에 문신 있는 사람들, 술 취해 휘청거리는 사람들,
망태기를 둘러매고 종이를 줍는 선량한 넝마주이까지
그들은 모두 사회의 최하위 약자들
최고의 천민층 최하위 계급들
모두가 몸이나 마음이 병들어 의지할 곳 없던
거리로 내몰린 사람들

권력은 그들을 사회를 위해 정화되어야 할
아니 깨끗한 거리를 위해서 청소되어야 할 쓰레기로 보았다.

직장마다 마을마다 사회정화위원회가 설립되고
사회정화란 이름으로 사회악일소란 이름으로
수많은 구두닦이, 넝마주이 등
거리에서 꼴 보기 싫은
아니 직장이나 지역이나 심지어 가족에게까지 왕따 당한 사람들
사회에서 가장 냉대받는 불쌍한 하층민들은 어디론가 사라졌다.

사람들은 저마다 그들을 색출했고
부랑아들이 끌려갈 때 손뼉을 치고
거리에서 구걸하는 사람들을 잡아가라고 신고한 시민들

거리엔
부랑아가 없어지고 거지가 없어지고
구두닦이가 없어지고 넝마주이가 없어졌다.
그들을 잡아넣은 사람들은 포상이나 훈장을 탔다.
그들보다 수도 없이 더 나쁜 놈들이 

수많은 구두닦이, 넝마주이 등 사회하층민은
이를테면 형제복지원 같은 곳이나 어느 모르는 곳에 끌려가
감옥 아닌 감옥에서
법에도 없는 강제노역이나 고문이나 무참한 구타로
부당하게 다치고 죽었지만
이들의 죽음은 누구도 관심 두지 않는다.

아직도 이들의 죽음이 관심 밖인 것은
우리 사회에 깔린 계급적 차별이다.
다수가 그들을 배제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일어나지 않았을 수도 있는 일

사회적 약자의 부당한 죽음들은 지워졌고
아무도 그들의 죽음에 관심 두지 않음은
모두가 암묵적인 공범자 아닐까?

이러한 국가의 폭력에 권력의 폭력에
찬사를 보내고 동조를 한 사람들
불의에 침묵하고 뒷짐 진 사람들은
모두가 암묵적인 공범자들이 아닐까?


http://jaesan.cafe24.com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5787 04-11 운영자
136789 봄비, 그대 - 평화문단  임영준 21 00:38 임영준
136788 사랑하는 일에  곽상희 27 05-22 곽상희
136787 피어나는 향기 (1)  김병근 50 05-22 금송
136786 보리 이삭 들판에서 (1)  은파 오애숙 71 05-22 오애숙
136785 오월이십삼일  임백령 45 05-22 임백령
136784 어머니의 초상  이만구 52 05-22 이만구
136783 저 불은 장미 지기 전에 12  이은경 66 05-22 이은경
136782 독존송 獨尊松  윤의섭 39 05-22 미산
136781 현려송 懸麗松  윤의섭 42 05-22 미산
136780 봄비 (1)  은파 오애숙 97 05-22 오애숙
136779 가을비  성백군 48 05-22 하늘호수
136778 등대의 사랑  성백군 61 05-22 하늘호수
136777 그저 좋네  김덕성 122 05-22 김덕성
136776 로토루아 호수  김윤자 57 05-22 김윤자
136775 수필 같은 산책길에서 만난 고요함도 스스로 작곡한 노래  정세일 85 05-22 정세일
136774 봄비는 눈물입니다 - 평화문단  임영준 129 05-22 임영준
136773 소식 없는 할머니  백원기 273 05-21 백원기
136772 제비가 왔다  김귀녀 264 05-21 김귀녀
136771 꽃 한송이  송정숙 452 05-21 송정숙
136770 망우 탐앤드 탐에서  민경대 516 05-21 민경대
136769 구월이 오면  이만구 503 05-21 이만구
136768 상흔(傷痕)기억  박인걸 497 05-21 박인걸
136767 저 붉은 장미 지기 전에 11  이은경 576 05-21 이은경
136766 신록 찬미 新綠讚美  윤의섭 535 05-21 미산
136765 새마을호 퇴역  윤의섭 477 05-21 미산
136764 귀천歸泉  강대실 502 05-21 강대실
136763 뉴질랜드 아그로돔 농장  김윤자 538 05-21 김윤자
136762 봄 산행  김덕성 633 05-21 김덕성
136761 뿔 - hankookin.us  임영준 605 05-21 임영준
136760 늙은 자작나무  이상묵 573 05-21 이상묵
136759 희망의 샘 물결  은파 오애숙 672 05-21 오애숙
136758 아름다움의 모형만 집어낼지 모릅니다. 그리움의 시간에서  정세일 583 05-21 정세일
136757 인생의 강에서 다시 한 번 새겨보는 마음 (1)  은파 오애숙 694 05-21 오애숙
136756 두 손 번쩍 이영지 」  이영지 609 05-20 李英芝
136755 오월의 햇살 이영지  이영지 490 05-20 李英芝
136754 침묵하는 산  김근이 506 05-20 김근이
136753 고령산 보광사  목필균 485 05-20 목필균
136752 봄이 오는 길목에서  이만구 600 05-20 이만구
136751 꽃창포 추억  윤의섭 504 05-20 미산
136750 보리꽃  윤의섭 541 05-20 미산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