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랑 시의 백과사전 > 시백과 > 공범자

공범자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글쓴이 : 김대식     날짜 : 18-02-12 23:02     조회 : 854    
    · : 공범자
    · 저자(시인) : 김대식1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0
    · 출판사명 :
공범자

                    제산 김 대식

한때 뉴스를 장식하던
형제복지원 그리고 삼청교육대
이미 우리의 뇌리에서 잊힌 사건일까?

거리의 노숙자, 거리의 부랑아들,
거리의 구걸하는 사람들,
몸에 문신 있는 사람들, 술 취해 휘청거리는 사람들,
망태기를 둘러매고 종이를 줍는 선량한 넝마주이까지
그들은 모두 사회의 최하위 약자들
최고의 천민층 최하위 계급들
모두가 몸이나 마음이 병들어 의지할 곳 없던
거리로 내몰린 사람들

권력은 그들을 사회를 위해 정화되어야 할
아니 깨끗한 거리를 위해서 청소되어야 할 쓰레기로 보았다.

직장마다 마을마다 사회정화위원회가 설립되고
사회정화란 이름으로 사회악일소란 이름으로
수많은 구두닦이, 넝마주이 등
거리에서 꼴 보기 싫은
아니 직장이나 지역이나 심지어 가족에게까지 왕따 당한 사람들
사회에서 가장 냉대받는 불쌍한 하층민들은 어디론가 사라졌다.

사람들은 저마다 그들을 색출했고
부랑아들이 끌려갈 때 손뼉을 치고
거리에서 구걸하는 사람들을 잡아가라고 신고한 시민들

거리엔
부랑아가 없어지고 거지가 없어지고
구두닦이가 없어지고 넝마주이가 없어졌다.
그들을 잡아넣은 사람들은 포상이나 훈장을 탔다.
그들보다 수도 없이 더 나쁜 놈들이 

수많은 구두닦이, 넝마주이 등 사회하층민은
이를테면 형제복지원 같은 곳이나 어느 모르는 곳에 끌려가
감옥 아닌 감옥에서
법에도 없는 강제노역이나 고문이나 무참한 구타로
부당하게 다치고 죽었지만
이들의 죽음은 누구도 관심 두지 않는다.

아직도 이들의 죽음이 관심 밖인 것은
우리 사회에 깔린 계급적 차별이다.
다수가 그들을 배제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일어나지 않았을 수도 있는 일

사회적 약자의 부당한 죽음들은 지워졌고
아무도 그들의 죽음에 관심 두지 않음은
모두가 암묵적인 공범자 아닐까?

이러한 국가의 폭력에 권력의 폭력에
찬사를 보내고 동조를 한 사람들
불의에 침묵하고 뒷짐 진 사람들은
모두가 암묵적인 공범자들이 아닐까?


http://jaesan.cafe24.com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습작,초고.퇴고 중인 작품은 이곳에 올리지 마십시오  ... 935 06-18 운영자
시 등록을 위한 안내 (25)   568786 04-11 운영자
139341 만추의 풍광 속에(그대는 아직도 내 사랑)  은파 오애숙 15 10-21 오애숙
139340 알맞게 꾸준히  백언기 5 10-21 백원기
139339 사랑이라면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13 10-21 임영준
139338 아부다비의 왕궁  문재학 11 10-21 문재학
139337 고향의 가을 추억  윤 갑수 64 10-21 초월
139336 커피 향 같은 사랑  김덕성 68 10-21 김덕성
139335 나비의 날개 같은 하얀 옷을 입게 된다면  정세일 25 10-21 정세일
139334 동전 한 닢  송정숙 22 10-20 송정숙
139333 코스모스  송정숙 23 10-20 송정숙
139332 가을 산  (宵火)고은영 40 10-20 고은영
139331 가을 속에서  (宵火)고은영 40 10-20 고은영
139330 세월  김귀녀 20 10-20 김귀녀
139329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  김귀녀 19 10-20 김귀녀
139328 보고 싶어서 - 문학과 사람들  임영준 40 10-20 임영준
139327 가을에 올리는 기도  박인걸 32 10-20 박인걸
139326 한가위 귀성길  윤의섭 8 10-20 미산
139325 가을바람  목필균 27 10-20 목필균
139324 순결함도 가을비 되어 떨어지고 있습니다.  정세일 10 10-20 정세일
139323 낙엽의 사랑  김덕성 105 10-20 김덕성
139322 浦口  서봉석 32 10-20 서봉석
139321 타인의 추억  박종영 27 10-19 옥매산
139320 그대 그리운 이가을 (1)  은파 오애숙 68 10-19 오애숙
139319 하늘종 바다종(서사시로 쓰는 동화)  여울 김준기 11 10-19 여울사랑
139318 하늘종 바다종(서사시로 쓰는 동화)  여울 김준기 11 10-19 여울사랑
139317 하늘종 바다종(서사시로 쓰는 동화)  여울 김준기 9 10-19 여울사랑
139316 하늘종 바다종(서사시로 쓰는 동화)  여울 김준기 10 10-19 여울사랑
139315 술을 생각하며  김용화1 20 10-19 김용화
139314 가을 연가  김덕성 96 10-19 김덕성
139313 이슬비와 가는 비 소리 없이 내리는 마음이 되도록  정세일 12 10-19 정세일
139312 미스터 선샤인  이성두 18 10-19 이성두
139311 어떤 부고(訃音)  이 성두 10 10-19 이성두
139310 술심부름  김용화1 28 10-18 김용화
139309 가는 맘 오는 맘  백원기 30 10-18 백원기
139308 이 가을이 아름다운 것은  은파 오애숙 113 10-18 오애숙
139307 가을 사랑  靑山 손병흥 479 10-18 손병흥
139306 어느 시인의 정원 (1)  은파 오애숙 109 10-18 오애숙
139305 봄의 실루엣  이만구 64 10-18 이만구
139304 재활병원 - 서정씨  목필균 17 10-18 목필균
139303 당신을 날개를 펼 수 있도록  정세일 19 10-18 정세일
139302 여정  김덕성 113 10-18 김덕성
 1  2  3  4  5  6  7  8  9  10